역주 오륜행실도 5집

  • 역주 오륜행실도 제5권
  • 오륜행실 붕우도
  • 오륜행실붕우도(五倫行實朋友圖)
  • 이면환금(李勉還金)
메뉴닫기 메뉴열기

이면환금(李勉還金)


오륜행실도 5:11ㄱ

李勉還金【唐】

오륜행실도 5:11ㄴ

李勉 京兆人 주001)
경조인(京兆人):
『오륜』의 ‘경조인(京兆人)’은 『이륜』에서는 없음.
少貧客梁宋 與諸生共逆旅 주002)
역려(逆旅):
여관(旅館).(『표준』)
諸生疾且死 出白金 曰左右無知者 幸君以此爲我葬 餘則君自取之 勉許諾 旣葬密置餘金棺下 後其家謁勉 共啓墓 出金付之
逆旅同棲幾苦辛 臨終訣語忍堪聞 死生付托無相負 高義千秋孰似君
葬君餘是爲吾物 若取而歸是負心 密取餘金棺下置 此心皎皎 주003)
교교(皎皎):
결백한 모양.
彼蒼臨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니면은 당나라 경됴 사이니 져믄 제 가난여 냥송 의 가손이 주004)
가손이:
나그네가. 원문의 ‘客’을 언해한 것으로, 『이륜(초)』에는 ‘나내’, 『이륜(중․영)』에는 ‘나가’로 번역되어 이곳의 ‘가손’이 “나그네”의 뜻으로 쓰였음을 보여 준다.
되여 션들과  쥬인에 주005)
쥬인에:
여관에. 원문의 ‘역려(逆旅)’(여관)를 언해한 것으로, 『이륜』류에서도 각각 ‘쥬인네’(초), ‘쥬인에’(중・영)로 번역되었다. 18세기 이후의 문헌에는 이곳의 ‘쥬인’과 함께 ‘쥬인-’도 많이 쓰이는데, 이때 ‘쥬인-’의 의미는 “머무르다, 유숙하다”의 뜻으로, 원문에서는 ‘주하(住下)’에 대응되어 쓰이는 경우가 많다. ¶그때 녀염집의 선 몌여 쥬인  업거〈태평광기언해(1700?) 23ㄱ〉 ; 단이 즉시 갓가온 고 어더 쥬인고[… 住下]〈형세언(18세기) 3:91〉. 한 뎜을 자 쥬인고[… 住下]〈평산냉연 3:97〉. 이들 용례를 감안할 때 ‘쥬인’은 (‘쥬인-’의 ‘쥬인’도 마찬가지로) 한자어 ‘주인(住人)’에서 온 것이 아닐까 한다.
잇더

오륜행실도 5:12ㄱ

니  션 병드러 죽을 제 흰 금 주006)
흰 금:
백금(白金). 한문 원문에는 ‘백금(白金)’이라 하였는데, 『오륜』에서는 ‘흰 금’이라 하였고, 『이륜(초)』에서는 ‘은(銀)’이라고 언해하였다.
을 내여 면을 주어 오 겻 주007)
겻:
옆엣. 옆에 있는. 『이륜(중․영)』에는 ‘겨틧’으로 나오므로, 이 예의 ‘겻’가 속격 ‘-ㅅ’이 생략된 형태임을 말해 준다. ‘곁’의 처격형이 ‘겻’로 나타난 것은 어중 유기음 /ㅌ/을 재음소화하여 표기한 결과이다. 『오륜』과 비슷한 시기의 다른 문헌에는 ‘겻’와 같이 어중 /ㅌ/을 중철 표기한 예도 자주 보이나, 『오륜』에서는 이 예와 같이 재음소화된 표기로만 나타난다.
사이 모로니 그 이 금으로 내 장 디내고 남거든 그 가지라 니면이 허락고 장 매 나믄 금을 만이 관 아 녀헛더니 후에 그 집 사이 면을 가 보니 면이 가지로 주008)
가지로:
함께. 원문의 ‘공(共)’을 언해한 것이다. 이곳의 ‘가지’는 기원적으로 ‘[一]#가지[種]’의 통사 구성에 소급할 어형이나, 이미 중세어부터 “동(同)”이나 “공(共)”의 뜻으로 어휘화된 용례가 빈번히 등장한다. 여기서는 “공(共; 함께)”의 의미로 쓰였는데, 중세어에서 “동(同; 마찬가지)”의 의미는 ‘가짓, 가지로, 가지(이)-’ 등 다양한 어형에서 확인될 수 있지만 “공(共)”의 의미는 ‘가지로’에서만 확인된다. 『신증유합』(1576)에 등장하는 ‘同 가지 동’〈하:49ㄴ〉, ‘共 가지로 공’〈하:61ㄴ〉의 훈(訓)이 참고된다.
무덤을 열고 금을 내여 주니라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6. 이면환금(李勉還金)【당나라】- 이면이 금을 돌려주다
이면(李勉)은 당(唐)나라 경조(京兆) 사람이다. 어릴 때 가난하여 양송(梁宋) 땅에서 나그네가 되어 선비들과 한 여관에 있었다. 〈그러던 중〉 한 선비가 병들어 죽을 때 흰 금(金)을 내어 이면에게 주며 말하기를, “옆에 있는 사람이 모르니, 그대가 이 금으로 내 장사(葬事)를 지내고, 남거든 그대가 가지라.” 하였다. 이면이 허락하고 장사를 마치고 나서 남은 금을 가만히(남몰래) 관 아래 넣었다. 후에 그 집안사람이 이면을 가(찾아) 보니(만나니) 이면이 함께 무덤을 열고 금을 내어 주었다.
여사(旅舍)에 같이 머물며 그 고생이 얼마인가
임종을 두고 결별하는 말 차마 듣기가 어려워라.
죽고 사는 부탁일랑 서로 저버릴 수가 없거니
높은 의리는 천년을 두고라도 누가 그대 같을까.
그대 장례 치르고 나머지는 내 물건 삼으라고
만약에 가지고 돌아가면 이는 마음을 저버리는 것.
은밀히 나머지 금을 가져다가 관 밑에 숨겨두니
이 마음일랑 밝고 밝아 저 푸른 하늘이 임하여오다.
Ⓒ 역자 | 이광호 / 2016년 11월 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경조인(京兆人):『오륜』의 ‘경조인(京兆人)’은 『이륜』에서는 없음.
주002)
역려(逆旅):여관(旅館).(『표준』)
주003)
교교(皎皎):결백한 모양.
주004)
가손이:나그네가. 원문의 ‘客’을 언해한 것으로, 『이륜(초)』에는 ‘나내’, 『이륜(중․영)』에는 ‘나가’로 번역되어 이곳의 ‘가손’이 “나그네”의 뜻으로 쓰였음을 보여 준다.
주005)
쥬인에:여관에. 원문의 ‘역려(逆旅)’(여관)를 언해한 것으로, 『이륜』류에서도 각각 ‘쥬인네’(초), ‘쥬인에’(중・영)로 번역되었다. 18세기 이후의 문헌에는 이곳의 ‘쥬인’과 함께 ‘쥬인-’도 많이 쓰이는데, 이때 ‘쥬인-’의 의미는 “머무르다, 유숙하다”의 뜻으로, 원문에서는 ‘주하(住下)’에 대응되어 쓰이는 경우가 많다. ¶그때 녀염집의 선 몌여 쥬인  업거〈태평광기언해(1700?) 23ㄱ〉 ; 단이 즉시 갓가온 고 어더 쥬인고[… 住下]〈형세언(18세기) 3:91〉. 한 뎜을 자 쥬인고[… 住下]〈평산냉연 3:97〉. 이들 용례를 감안할 때 ‘쥬인’은 (‘쥬인-’의 ‘쥬인’도 마찬가지로) 한자어 ‘주인(住人)’에서 온 것이 아닐까 한다.
주006)
흰 금:백금(白金). 한문 원문에는 ‘백금(白金)’이라 하였는데, 『오륜』에서는 ‘흰 금’이라 하였고, 『이륜(초)』에서는 ‘은(銀)’이라고 언해하였다.
주007)
겻:옆엣. 옆에 있는. 『이륜(중․영)』에는 ‘겨틧’으로 나오므로, 이 예의 ‘겻’가 속격 ‘-ㅅ’이 생략된 형태임을 말해 준다. ‘곁’의 처격형이 ‘겻’로 나타난 것은 어중 유기음 /ㅌ/을 재음소화하여 표기한 결과이다. 『오륜』과 비슷한 시기의 다른 문헌에는 ‘겻’와 같이 어중 /ㅌ/을 중철 표기한 예도 자주 보이나, 『오륜』에서는 이 예와 같이 재음소화된 표기로만 나타난다.
주008)
가지로:함께. 원문의 ‘공(共)’을 언해한 것이다. 이곳의 ‘가지’는 기원적으로 ‘[一]#가지[種]’의 통사 구성에 소급할 어형이나, 이미 중세어부터 “동(同)”이나 “공(共)”의 뜻으로 어휘화된 용례가 빈번히 등장한다. 여기서는 “공(共; 함께)”의 의미로 쓰였는데, 중세어에서 “동(同; 마찬가지)”의 의미는 ‘가짓, 가지로, 가지(이)-’ 등 다양한 어형에서 확인될 수 있지만 “공(共)”의 의미는 ‘가지로’에서만 확인된다. 『신증유합』(1576)에 등장하는 ‘同 가지 동’〈하:49ㄴ〉, ‘共 가지로 공’〈하:61ㄴ〉의 훈(訓)이 참고된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