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5집

  • 역주 오륜행실도 부록
  • 오륜행실도 제1권 효자
  • 왕상부빙[王祥剖冰]
메뉴닫기 메뉴열기

왕상부빙[王祥剖冰]


13. 왕상이 얼음을 깨고[王祥剖冰](晉)
王祥誠孝眞堪羨, 왕상(王祥)의 정성스런 효도는 진정 선망의 적
承順親顔志不回. 아버지의 면목을 이어받아 뜻을 돌이키지 않고.
不獨剖冰雙鯉出, 얼음을 깨니 두 마리의 잉어가 나올 뿐만 아니라
還着黃雀自飛來. 또 참새들이 스스로 날아 들어와 어머니께 공양해.
鄕里驚嗟孝感深, 마을에서 놀라워해라 효도에 깊이 감동하고
皇天報應表純心. 하늘이 보응해 순결한 그 마음 표창하여라.
白頭重作三公貴, 늙어서도 거듭하여 삼공의 귀한 벼슬을 하니
行誼尤爲世所欽. 올바른 행실은 더욱 세상 사람들 흠모하게 해.
晉有王祥, 生魚母嗜, 진(晉)나라의 왕상(王祥)이란 사람 있어, 어머니는 생선을 즐겨 드시어,
天寒川凍, 綱釣難致, 날씨는 추워서 냇물은 얼어붙고, 그물질도 또 낚시질도 할 수 없었으니,
解衣臥冰, 自躍雙鯉, 옷을 벗고 맨몸으로 얼음 위에 누웠더니, 스스로 두 마리 잉어가 뛰어나와,
懇懇孝誠, 奚止此耳, 간절하고 간절한 효성이야말로, 어찌 이에서 끝났으랴? 그럴 이가 있으랴?
抱柰夜號, 羅雀朝饋, 능금이 떨어질까 밤에도 껴안고 울고, 참새 잡아 아침 반찬으로 올리기도,
後拜三公, 名標靑史. 뒤에는 삼공(三公)의 벼슬을 받으니, 그 이름이 청사(靑史)에 날리어라.
Ⓒ 역자 | 이수웅 / 2016년 11월 일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