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5집

  • 역주 오륜행실도 부록
  • 오륜행실도 제2권 충신
  • 유겹연생[劉韐捐生]
메뉴닫기 메뉴열기

유겹연생[劉韐捐生]


19. 유갑 목숨을 버려[劉韐捐生](宋)
劉公奉使沒胡塵, 유공 갑이 사신을 받잡고 오랑캐 땅에서 죽으니
就彼浮丘已八旬. 바로 저 부구에 묻혀 이미 팔십 일이 넘었노라.
顔色如生良有以, 얼굴빛은 살아 있는 것 같은데 참 까닭이 있으니
須知忠義格蒼旻. 모름지기 충성의 의리 푸른 하늘 감격하게 함이다.
捐軀徇國是丹忱, 몸을 버려 순국을 함은 일편단심이거니와
豈肯偸生事彼金. 어찌 구차하게 살기를 바라 저 금나라 섬길까.
賊嘆忠誠埋瘞謹, 적은 충성을 탄식하여 언덕에 삼가 매장하니
固知胡虜亦人心. 진실로 오랑캐도 또한 사람의 마음을 앎이라.
Ⓒ 역자 | 이수웅 / 2016년 11월 일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