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5집

  • 역주 오륜행실도 부록
  • 오륜행실도 제3권 열녀
  • 조씨액여[趙氏縊輿]
메뉴닫기 메뉴열기

조씨액여[趙氏縊輿]


17. 조씨가 수레에 목매어 죽어[趙氏縊輿](宋)
美色從來禍所嬰 미색은 종래부터 화(禍)를 낳는 바이지만
賊修婚禮强來迎 도적은 혼례를 갖추어 억지로 아내로 맞아.
登輿泣與家人訣 가마에 올라 눈물 흘리며 가족들과 이별의 말
汚辱如斯不苟生 오욕(汚辱)이 이와 같은데 구차한 생을 살랴.
就死從容世所難 그렇게 두려움 없이 죽다니 세상에 어려운 것
屹然高義重於山 홀연한 높은 의리 산보다도 무겁고 무거워라.
莫言殊色爲身崇 뛰어난 미색이 몸을 숭상함이라 말하지 말라
留得香名汗竹間 남겨놓은 이름 역사 속에서 향기로워라.
Ⓒ 역자 | 이수웅 / 2016년 11월 일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