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운허]14. 칠대(七大)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 14. 칠대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28
메뉴닫기 메뉴열기

14. 칠대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28


능엄경언해 권3:104ㄴ

三. 會通
〔경문〕 若此識心이 本無所從인댄 當知了別見聞覺知ㅣ 圓滿湛然야 性非從所ㅣ니 兼彼虛空地水火風야 均名七大니 性眞圓融야 皆如來藏이라 本無生滅니라

〔경문〕 다가 이 識心이 本來 브튼 주001)
브튼:
붙은. 의지한.
고디 업딘댄 주002)
업딘댄:
없을진댄. 없다면.
반기 알라 了別논 見聞覺知ㅣ 圓滿히 가 性이 所애 從티 아니니 【根性이 圓滿야  고대 븓디 아니니라】 주003)
뎌:
저.
虛空과 地水火風을 조쳐 주004)
조쳐:
아울러. 겸하여. 「조치-+ 어」[兼].
골오 일후미 七大니 性이 眞實

능엄경언해 권3:105ㄱ

야 두려이 주005)
두려이:
원만히.
노가 다 如來藏이라 本來 生滅 업스니라

〔경문〕 만일, 이 식심이 본래 의지한 곳이 없다면 요별하는 견·문·각·지가 원만히 맑아서 ‘성’이 〈있는〉 곳에 따르지 아니하니 【근성 이 원만하여 나는 곳에 의지하지 아니하는 것이다.】 저 허공과 지·수·화·풍을 아울러 고루 이름이 7대이니, ‘성’이 진실하고 원만히 녹아서 다 여래장이라, 본래 ‘생’과 ‘멸’이 없는 것이다.

〔주해〕 此識心 總指識大也시고 了別見聞覺知 別指六識也시니라 兼彼空等은 總會七大샤 旁通萬法也시니라 旣本無所從면 則湛然圓徧니 地等이 旣爾 世界衆生이 物物이 皆爾며 不唯地等을 名大라 草芥 塵毛ㅣ라도 皆可名大니 性眞圓融야 本無生滅矣로다 前文에 詳辯샤미 意皆萃此ㅣ실 故로 自根境萬法샤 總會而旁通也

능엄경언해 권3:105ㄴ

시니라

〔주해〕

능엄경언해 권3:105ㄴ

이 識心은 識大 모도 주006)
모도:
모두.
치시고 주007)
치시고:
가리키시고.
了別논 見聞覺知 各別히 六識을 치시니라 뎌 空 주008)
-:
-들을.
조치샤 주009)
조치샤:
아우르심은. 겸하심은.
七大 뫼호샤 주010)
뫼호샤:
모으시어.
너비 주011)
너비:
널리.
萬法을 通오시니라 주012)
-오시니라:
-하게 하신 것이다.
마 本來 브튼 고디 업스면 기 주013)
기:
맑게.
圓徧니 地等이 마 그럴 世界衆生이 物物이 다 그러며 갓 地等을 일후믈 大라 디 주014)
디:
할 것이. 하는 것이.
아니라 프귀며 주015)
프귀며:
푸성귀며.
듣그리며 주016)
듣그리며:
티끌이며.
터러기라도 주017)
터러기라도:
터럭이라도.
다 어루 일후믈 大라 리니 性이 眞實야 두려이 노가 本來 生滅이 업도다 알 주018)
알:
앞엣. 앞에 있는. 앞의.
그레 子細히 샤미 디 다 주019)
예:
여기에.
모실 주020)
모실:
모이시므로. 모여 있으므로.
이런로 根과 境과 萬法을 브트샤 주021)
브트샤:
붙으시어. 의지하시어.
뫼화 주022)
뫼화:
모아.
너비 通 오시니라

〔주해〕 이 식심은 ‘대’를 모두 가리키시고, 요별하는 견·둔·각·지는 각별 주023)
각별:
따로.
히 6식을 가리키신 것이다. 저 ‘공’들을 아우르심은 7대를 모으시어 널리 만법을 통하게 하신 것이다. 이미 본래 의지한 곳이 없으면 맑게 원변 주024)
원변:
주변. 널리 두루 걸침.
하니, 땅이 이미 그러므로 세계의 중생이 물물마다 다 그러하며, 한갓 땅 등 이름을 ‘대’라 할 것이 아니라, 푸성귀며 티끌이며, 터럭이라도 다 가히 이름을 ‘대’라〈고〉 할 것이니, ‘성’이 진실하고 원만하게 녹아 본래 ‘생’과 ‘멸’이 없도다. 앞엣 글에 자세히 가리신 것은 〈그〉 뜻이 다 여기에 모여 있으므로 이런고로 ‘근’과 ‘경’과 만법을 의지하시어 다 모아서 널리 통하게 하신 것이다.

〔경문〕 阿難아 汝心이 麤浮야 不悟見聞에 發明了

능엄경언해 권3:106ㄱ

知ㅣ 本如來藏인  니 汝ㅣ 應觀此六處엣 識心라 爲同가 爲異아 爲空가 爲有아 爲非同異아 爲非空有아

〔경문〕

능엄경언해 권3:105ㄴ

阿難아 네 미 멀터이 주025)
멀터이:
거칠게. 대강.
데 주026)
데:
들떠. 「데-」.
보며 드루매 發明야 기 주027)
기:
밝히.
아로미 本來 如來藏인  아디 몯니 네 반기 이 여슷 주028)
여슷:
여섯.
고댓 주029)
고댓:
곳에 있는. 곳의.
識心을 보라 녀 주030)
녀:
같으냐?
다녀 空녀 잇녀 주031)
잇녀:
있느냐?
홈과 달옴괘 아니가 주032)
아니가:
아니냐?
空과 이슘괘 아니가

〔경문〕 아난아, 네 마음이 거칠게 들떠서 보고 들음에 〈있어서〉 발명하여 밝히 아는 것이, 본래 여래장인 줄을 알지 못하니, 네가 이 여섯 곳(=육처)의 식심을 보아라. 같으냐, 다르냐, ‘공’하냐, 있느냐? 같은 것과 다른 것이 아니냐, ‘공’과 있음이 아니냐?

〔주해〕 識體 深潛니 當微細沈思ㅣ언 不可麤浮ㅣ니 觀得其眞면 則悟其本如來藏矣리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 識體 기프니 반기 주033)
반기:
반드시. 마땅히.
微細히 기피 디언 주034)
디언:
생각할지언정.
멀터이 데미 주035)
데미:
들뜸이.

능엄경언해 권3:106ㄴ

리니 보 眞實을 得면 本來ㅅ 如來藏 알리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 식체는 깊으니, 마땅히 미세하게 깊이 생각할지언정, 거칠게 들뜸이 못할(=들뜸은 아니될) 것이니, 보는 것이 진실함을 얻으면 본래의 여래장을 알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5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브튼:붙은. 의지한.
주002)
업딘댄:없을진댄. 없다면.
주003)
뎌:저.
주004)
조쳐:아울러. 겸하여. 「조치-+ 어」[兼].
주005)
두려이:원만히.
주006)
모도:모두.
주007)
치시고:가리키시고.
주008)
-:-들을.
주009)
조치샤:아우르심은. 겸하심은.
주010)
뫼호샤:모으시어.
주011)
너비:널리.
주012)
-오시니라:-하게 하신 것이다.
주013)
기:맑게.
주014)
디:할 것이. 하는 것이.
주015)
프귀며:푸성귀며.
주016)
듣그리며:티끌이며.
주017)
터러기라도:터럭이라도.
주018)
알:앞엣. 앞에 있는. 앞의.
주019)
예:여기에.
주020)
모실:모이시므로. 모여 있으므로.
주021)
브트샤:붙으시어. 의지하시어.
주022)
뫼화:모아.
주023)
각별:따로.
주024)
원변:주변. 널리 두루 걸침.
주025)
멀터이:거칠게. 대강.
주026)
데:들떠. 「데-」.
주027)
기:밝히.
주028)
여슷:여섯.
주029)
고댓:곳에 있는. 곳의.
주030)
녀:같으냐?
주031)
잇녀:있느냐?
주032)
아니가:아니냐?
주033)
반기:반드시. 마땅히.
주034)
디언:생각할지언정.
주035)
데미:들뜸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