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운허]13-3. 십이처(十二處)가 곧 여래장
  • 13-3. 십이처가 곧 여래장○1. 안색처 1
메뉴닫기 메뉴열기

13-3. 십이처가 곧 여래장○1. 안색처 1


능엄경언해 권3:18ㄱ

二. 別明 六○一. 眼色處 三○一. 擧相問處
〔경문〕阿難아 汝ㅣ 且觀此衹陀樹林과 及諸泉池라 於意云何오 此等은 爲是色이 生眼見가 眼이 生色相가

〔경문〕阿難아 네  이 祇陀樹林과 모 주001)
모:
모든.
과 주002)
과:
샘과. 「」[泉].
못과 보라 데 엇더뇨 주003)
엇더뇨:
어떠하냐?
이 주004)
이:
이것들은.
이 色이 누늬 주005)
누늬:
눈의. 눈이.
보 내녀 주006)
내녀:
내는 것인가?
누니 色의 相 내녀

〔경문〕아난아, 너는 또 이 기타수림과 모든 샘과 못을 보아라. 〈네〉 뜻에는(=생각에는) 어떠하냐? 이것들은 이〈것의〉 주007)
색:
물질. 형상과 색채를 합한 것으로서 감각적 직관적인 일반을 가리킴.
은 눈이 보는 것을 내느냐? 〈아니면〉 색의 상을 내느냐?

〔주해〕樹林泉池 色也ㅣ라 能觀此者 眼也ㅣ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樹林과 과 못과 色이라 이 能히 보닌 주008)
보닌:
보는 것은. 「보-++이+ㄴ」.
누니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수림과 샘과 못은 ‘색’이다. 이것을 능히 보는 것은 눈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모:모든.
주002)
과:샘과. 「」[泉].
주003)
엇더뇨:어떠하냐?
주004)
이:이것들은.
주005)
누늬:눈의. 눈이.
주006)
내녀:내는 것인가?
주007)
색:물질. 형상과 색채를 합한 것으로서 감각적 직관적인 일반을 가리킴.
주008)
보닌:보는 것은. 「보-++이+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