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운허]13-3. 십이처(十二處)가 곧 여래장
  • 13-3. 십이처가 곧 여래장○6. 의법처 1
메뉴닫기 메뉴열기

13-3. 십이처가 곧 여래장○6. 의법처 1


능엄경언해 권3:31ㄱ

六. 意法處 三○一. 擧相問處
〔경문〕阿難아 汝ㅣ 常意中에 所緣는 善과 惡과 無記와 三性이 生成法則니 此法이 爲復卽心所生가 爲當離心고 別有方所아

〔경문〕

능엄경언해 권3:31ㄴ

阿難아 네 녜 주001)
녜:
늘. 항상.
意 中에 緣 善과 惡과 無記와 세 性이 法則을 내야 일우니 이 法이  매 주002)
매:
마음에.
卽야 난 것가 주003)
것가:
것인가? 「-가」물음법.
반기  여희오 주004)
여희오:
여의고.
各別히 方所ㅣ 잇녀

〔경문〕아난아, 네가 늘 의중에 (반)연 주005)
반연:
원인을 도와서 결과를 맺게 하는 작용.
하는 선과 악과 무기 주006)
무기:
무기성. 선성도 악성(惡性)도 아닌 것.
의 세 성이 법칙을 내어 이루니, 법(진) 주007)
법진:
6진의 하나. 온갖 법으로서 의근(意根)의 대경(對境)이 되어 정식(情識)을 물들게 하는 것.
이 또 마음에 즉하여 난(=생긴) 것이냐, 마땅히 마음을 여의고 따로 방소가 있느냐?

〔주해〕善惡 緣慮心也ㅣ오 無記 昏住心也ㅣ니 意緣이 不出此三야 而吸撮內塵야 成所緣法 故로 曰生成法則이라 시니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善과 惡

능엄경언해 권3:32ㄱ

과 緣야 慮 미오 주008)
미오:
마음이고.
無記 아히 주009)
아히:
아득히.
住 미니 意의 緣이 이 세헤 주010)
세헤:
셋에(서). 「세ㅎ」[三].
나디 아니야 안햇 주011)
안햇:
안에 있는. 안의.
드트를 드리 가져 緣논 法을 일울 주012)
일울:
이루므로.
이런로 니샤 法則을 내야 일우니라 주013)
일우니라:
이루는 것이다.
시니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선과 악은 〈반〉연하여 〈염〉려하는 마음이고, 무기는 아득히 주하는(=머무는) 마음이니, ‘의’의 ‘연’이 이 셋(<간주>선·악·무기)에서 나지 아니하여 안의 티끌을 들이켜 가지고 〈반〉연하는 법을 이루므로, 이런고로 이르시기를 ‘법칙 주014)
법칙:
법진의 정칙(定則).
을 내어 이루는 것’이라고 하신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녜:늘. 항상.
주002)
매:마음에.
주003)
것가:것인가? 「-가」물음법.
주004)
여희오:여의고.
주005)
반연:원인을 도와서 결과를 맺게 하는 작용.
주006)
무기:무기성. 선성도 악성(惡性)도 아닌 것.
주007)
법진:6진의 하나. 온갖 법으로서 의근(意根)의 대경(對境)이 되어 정식(情識)을 물들게 하는 것.
주008)
미오:마음이고.
주009)
아히:아득히.
주010)
세헤:셋에(서). 「세ㅎ」[三].
주011)
안햇:안에 있는. 안의.
주012)
일울:이루므로.
주013)
일우니라:이루는 것이다.
주014)
법칙:법진의 정칙(定則).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