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운허]14. 칠대(七大)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 14. 칠대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29
메뉴닫기 메뉴열기

14. 칠대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29


능엄경언해 권3:106ㄴ

四. 結顯
〔경문〕汝ㅣ 元不知로다 如來ㅅ 藏中엔 性이 識인 明知와 覺이 明인 眞識이 妙覺이 湛然며 徧周法界야 含吐十虛커니 寧有方所ㅣ리오 循業야 發現거늘 世閒 無知야 惑爲因緣과 及自然性니 皆是識心의 分別計度이니 但有言說이언 都無實義니라

〔주해〕 주001)
네:
네가.
本來 아디 몯놋다 주002)
몯놋다:
못하는구나.
如來ㅅ 藏中엔 性이 識인 明知와 覺이 明인 眞識이 妙覺이 湛

능엄경언해 권3:107ㄱ

然며 法界예 周徧야 十虛 머구므며 주003)
머구므며:
머금으며.
비왇거니 주004)
비왇거니:
뱉거니.
엇뎨 주005)
엇뎨:
어찌. 어찌하여.
方所ㅣ 이시리오 業을 조차 發現거늘 世間 아디 몯야 迷惑야 因緣과 自然性을 삼니 다 이 識心의 分別야 혜아료미니 주006)
혜아료미니:
헤아림이니.
갓 주007)
갓:
한갓. 다만.
말미 이실 니언 주008)
이실 니언:
있을 뿐이언정.
젼혀 實 디 업스니라

〔주해〕“네가 본래 알지 못하는구나. 여래의 장중에는 ‘성’이 ‘식’인 명지와 ‘각’이 ‘명’인 진식이, 묘각이 주009)
담연:
맑고 깨끗함.
하고, 법계에 주변하여 시방〈의〉 〈허〉공을 머금으며 뱉거니, 어찌 방소가 있겠느냐? ‘업’을 따라서 발현 주010)
발현:
드러나 보임.
하거늘, 세간은 알지 못하고 미혹하여 인연과 자연성을 삼으니, 다 이것은 식심이 분별하여 헤아리는 것이니, 다만 말〈만〉이 있을 뿐이언정, 전혀 실한 뜻은 없는 것이다”고 하셨다.

〔주해〕識知ㅣ 皆出於性明 故로 曰性이 識인 明知라 시니라 識이 雖覺明之咎ㅣ나 其體 實眞 故로 曰覺이 明인 眞識이라 시니라 體用이 不二며 眞妄이 一如 所以迭擧시니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 주011)
-과 -왜:
-과 -이.
다 性明에셔 날 주012)
날:
나므로.
이런로 니샤 주013)
니샤:
이르시되.
性이 識인 明知라 시니라 識이 비록 覺明의 허므리나 주014)
허므리나:
흠이나.
그 體 實로 眞 이런로 니샤 覺이 明인 眞識이라 시니라 體用이 둘 아니며 眞妄이 가지로 如 이럴 서르 주015)
서르:
서로.
드러 니르시니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식’과 ‘지’가 다 성명에서 나므로, 이런고로 이르시기를, “‘성’이 ‘식’인 명지라.” 하신 것이다. ‘식’이 비록 각명의 흠이나, 그 ‘체’는 실로 ‘진’하므로, 이런고로 이르시기를, “‘각’이 ‘명’인 진식이라”고 하신 것이다. ‘체’와 ‘용’이 둘이 아니며, ‘진’과 ‘망’이 한가지로 ‘여’ 주016)
한가지로 「여」:
일여(一如). 차별 없이 평등함.
하므로, 이러므로 서로 들어서 이르신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네:네가.
주002)
몯놋다:못하는구나.
주003)
머구므며:머금으며.
주004)
비왇거니:뱉거니.
주005)
엇뎨:어찌. 어찌하여.
주006)
혜아료미니:헤아림이니.
주007)
갓:한갓. 다만.
주008)
이실 니언:있을 뿐이언정.
주009)
담연:맑고 깨끗함.
주010)
발현:드러나 보임.
주011)
-과 -왜:-과 -이.
주012)
날:나므로.
주013)
니샤:이르시되.
주014)
허므리나:흠이나.
주015)
서르:서로.
주016)
한가지로 「여」:일여(一如). 차별 없이 평등함.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