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13-4. 십팔계(十八界)가 곧 여래장
  • 13-4. 십팔계가 곧 여래장○5. 신촉계 2-1
메뉴닫기 메뉴열기

13-4. 십팔계가 곧 여래장○5. 신촉계 2-1


능엄경언해 권3:53ㄴ

二. 辯界無實 三○一. 依根辯
〔경문〕阿難아 若因身야 生인댄 必無合과 離와 二覺觀욜 緣리니 身이 何所識리오

〔경문〕阿難아 다가 주001)
다가:
만일.
모 因야 딘댄 반기 주002)
반기:
반드시.
어우룸과 주003)
어우룸과:
어울림과.
여희욤과 주004)
여희욤과:
여읨과.
두 覺觀욜 緣이 업스리니 【覺은 麤尋이오 주005)
-이오:
-이고.
觀 細伺ㅣ라】
모미 므스글 주006)
므스글:
무엇을.
알리오

〔경문〕아난아, 만일 몸을 인하여 난다면, 반드시 어울림과 여읨의 두 각관 주007)
각관:
대체적으로 생각하는 일과 세밀하게 관찰하는 일.
할 ‘연’이 없을 것이니, 【‘각’은 추심 주008)
추심:
대강 아는 것.
이고, ‘관’은 세사 주009)
세사:
자세히 살피는 것.
이다.】
몸이 무엇을 알겠느냐?

〔주해〕覺觀 卽身識也ㅣ니 以合離二境로 爲緣니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

능엄경언해 권3:54ㄱ

覺觀 곧 모 識이니 어울며 여희논 주010)
여희논:
여의는.
두 境으로 緣을 삼니라 주011)
삼니라:
삼는 것이다.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각관은 곧 몸의 ‘식’이니, 어울리며 여의는 두 ‘경’으로 ‘연’을 삼는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다가:만일.
주002)
반기:반드시.
주003)
어우룸과:어울림과.
주004)
여희욤과:여읨과.
주005)
-이오:-이고.
주006)
므스글:무엇을.
주007)
각관:대체적으로 생각하는 일과 세밀하게 관찰하는 일.
주008)
추심:대강 아는 것.
주009)
세사:자세히 살피는 것.
주010)
여희논:여의는.
주011)
삼니라:삼는 것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