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13-4. 십팔계(十八界)가 곧 여래장
  • 13-4. 십팔계가 곧 여래장○6. 의법계 2-2
메뉴닫기 메뉴열기

13-4. 십팔계가 곧 여래장○6. 의법계 2-2


능엄경언해 권3:58ㄴ

二. 依境辯
〔경문〕若因法야 生인댄 世閒諸法이 不離五塵니 汝ㅣ 觀色法과 及諸聲法과 香法과 味法과 及與觸法라 相狀이 分明야 以對五根이언 非意의 所攝이니라 汝識이 決定於法야 生인댄 汝ㅣ 今에 諦觀라 法法이 何狀고

〔경문〕

능엄경언해 권3:59ㄱ

다가 주001)
다가:
만일.
法을 因야 딘댄 주002)
딘댄:
날진댄. 난다면.
世間ㅅ 모 法이 五塵에 여희디 아니니 주003)
네:
네가.
色法과 모 주004)
모:
모든.
聲法과 香法과 味法과 觸法을 보라 얼구리 주005)
얼구리:
모습이.
分明야 다 주006)
다:
다섯.
根 對니언 주007)
니언:
할 뿐이언정.
意의 자보미 주008)
자보미:
잡음이.
아니니라 네 識이 決定히 法에 브터 딘댄 네 이제 子細히 보라 法法이 므슴 얼굴오 주009)
얼굴오:
모습이냐? 「-오」는 「-고」물음법 토씨 ㄹ아래 이형태.

〔경문〕만일 법〈진〉을 인하여 난다면, 세간의 모든 법이 5진 주010)
오진:
색·성·향·미·촉의 오경(五境).
에(=5진을) 여의지 아니하니, 네가 색법 주011)
색법:
물질을 이름.
과 모든 성법과 향법과 미법과 촉법을 보아라. 모습이 분명하여 5근 주012)
오근:
보고 듣고 맡고 맛보고 접촉하는 기관인 눈, 귀·코·혀·몸의 오관.
을 대할 뿐일지언정 의〈근〉의 잡음이 아닌 것이다. 너의 ‘식’이 결정코 법에 의지해서 난다면, 네가 이제 자세히 보아라. 법〈진의〉 ‘법’이 무슨 모습이냐?

〔경문〕若離色空과 動靜과 通塞과 合離와 生滅와 면 越此諸相얀 終無所得니라 면 則色空諸法等이 生고 滅면 則色空諸法等이 滅니라

〔주해〕다가 色과 空과 動과 靜과 通과 마곰과 어우룸과 여희욤과 生과 滅와 여희면 이 모 相 디나 주013)
디나:
지나(서)는.
매 得호미 업스니라 生면 色과 空과 諸法 等이 生고 滅면 色과 空과 諸法等이 滅니라

〔주해〕만일 색과 공과 동과 정과 통과 막힘과 어울림과 여읨과 생과 멸을 여읜다면, 이 모든 ‘상’을 지나〈서〉는 마침내 얻을 것이 없는 것이다. 생하면 ‘색’과 ‘공’ 등의 ‘법’이 생하고, 멸하면 ‘색’과 ‘공’ 등의 ‘법’이 멸하는 것이다.

〔주해〕

능엄경언해 권3:59ㄴ

五塵 各對眼耳五根이라 非意의 所攝이오 五法은 各因色空諸緣이라 終無實狀니 旣非意攝이오 又無實狀커니 安能生意識耶ㅣ리오

〔주해〕

능엄경언해 권3:59ㄴ

五塵 各各 眼과 耳와 五根 對혼디라 주014)
-혼디라:
-한 것이라.
意의 자보미 아니오 주015)
아니오:
아니고.
다 法은 各各 色과 空과 諸緣을 因혼 디라 매 주016)
매:
마침내.
實 얼구리 업스니 마 意의 자보미 주017)
자보미:
잡음이. 잡는 것이.
아니오  實 얼구리 업거니 엇뎨 能히 意識을 내리오 주018)
내리오:
내겠는가?

〔주해〕5진은 각각 눈·귀·〈코·혀·몸〉의 5근을 대한 것이라 ‘의’ 주019)
의:
사랑하는 정신의 본체.
의 잡음이 아니고, 다섯 법 주020)
오법:
부처의 가르침의 본질을 다섯으로 구분한 명·상·분별·정지·진여.
은 각각 ‘색’과 ‘공’의 여러 ‘연’을 인한 것이라 마침내 실한 모습이 없으니, 이미 ‘의’의 잡음도 아니고, 또 실한 모습이 없으니, 어찌 능히 의식을 내겠는가?

〔경문〕

능엄경언해 권3:59ㄴ

所因이 旣無커니 因야 生有識호미 作何形相고 相狀이 不有면 界ㅣ 云何生리오

〔주해〕因혼 거시 마 업

능엄경언해 권3:60ㄱ

거니 因야 識 내요미 주021)
내요미:
냄이. 내는 것이. 「내-+요/유+ㅁ+이」 「-ㅁ」이름법 씨끝 앞에 「오/우」변이형 「요/유」가 쓰임.
므슴 얼구리 외뇨 얼구리 잇디 아니면 界 엇뎨 나리오

〔주해〕 주022)
인:
결과를 내는데 직접적인 인.
한 것이 이미 없으니, 인하여 ‘식’을 내는 것이 무슨 모습이 되겠느냐? 모습이 있지 아니하면 ‘계’가 어찌 나겠느냐?

〔주해〕前에 謂識이 因法야 生이라 나 今所因者ㅣ 旣隨緣起滅야 自無實狀커니 則因之生識이 復作何狀耶오 狀이 不有면 則界ㅣ 亦亡矣리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알 주023)
알:
앞에.
닐오 주024)
닐오:
이르되. 「니-+오/우+」.
識이 法을 因야 나니라 주025)
나니라:
나는 것이다.
나 이제 因혼 거시 마 緣을 조차 닐며 업서 주026)
닐며 업서:
일어나고 없어져.
제 實 얼구리 업거니 因야 識 나미 주027)
나미:
남이. 「나-+(오/우)ㅁ+이」 이때 「:나-」로 변동됨.
 엇던 얼구리 외뇨 주028)
외뇨:
되느냐?
얼구리 잇디 아니면 界  업스리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앞에 이르되 ‘식’이 법을 인하여 나는 것이라 하나, 이제 인한 것이 이미 ‘연’ 주029)
연:
결과를 내는데 간접적·보조적인 것.
을 따라서 일어나고 없어져서 스스로가 실한 모습이 없으니, 인하여 ‘식’을 내는 것이 또 어떤 모습이 되느냐? 모습이 있지 아니하면 ‘계’가 또〈한〉 없을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6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다가:만일.
주002)
딘댄:날진댄. 난다면.
주003)
네:네가.
주004)
모:모든.
주005)
얼구리:모습이.
주006)
다:다섯.
주007)
니언:할 뿐이언정.
주008)
자보미:잡음이.
주009)
얼굴오:모습이냐? 「-오」는 「-고」물음법 토씨 ㄹ아래 이형태.
주010)
오진:색·성·향·미·촉의 오경(五境).
주011)
색법:물질을 이름.
주012)
오근:보고 듣고 맡고 맛보고 접촉하는 기관인 눈, 귀·코·혀·몸의 오관.
주013)
디나:지나(서)는.
주014)
-혼디라:-한 것이라.
주015)
아니오:아니고.
주016)
매:마침내.
주017)
자보미:잡음이. 잡는 것이.
주018)
내리오:내겠는가?
주019)
의:사랑하는 정신의 본체.
주020)
오법:부처의 가르침의 본질을 다섯으로 구분한 명·상·분별·정지·진여.
주021)
내요미:냄이. 내는 것이. 「내-+요/유+ㅁ+이」 「-ㅁ」이름법 씨끝 앞에 「오/우」변이형 「요/유」가 쓰임.
주022)
인:결과를 내는데 직접적인 인.
주023)
알:앞에.
주024)
닐오:이르되. 「니-+오/우+」.
주025)
나니라:나는 것이다.
주026)
닐며 업서:일어나고 없어져.
주027)
나미:남이. 「나-+(오/우)ㅁ+이」 이때 「:나-」로 변동됨.
주028)
외뇨:되느냐?
주029)
연:결과를 내는데 간접적·보조적인 것.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