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13-4. 십팔계(十八界)가 곧 여래장
  • 13-4. 십팔계가 곧 여래장○3. 비향계 2-1
메뉴닫기 메뉴열기

13-4. 십팔계가 곧 여래장○3. 비향계 2-1


능엄경언해 권3:43ㄴ

二. 辯界無實 三○一. 依根辯
〔경문〕阿難아 若因鼻야 生인댄 則汝心中에 以何로 爲鼻오 爲取肉形雙爪之相가 爲取齅知動搖之性가

〔주해〕阿難아 다가 鼻 因야 딘댄 네 心中에 므스그로 주001)
므스그로:
무엇으로. 「므슥+으로」.
鼻 사료 고깃 주002)
고깃:
고기의. 살의.
이 주003)
이:
모양이.
돕 주004)
돕:
손톱.
相 取려 마타 주005)
마타:
맡아. 맡고.
아라 動搖 性을 取려 주006)
-려:
-하겠느냐?

〔주해〕아난아, 만일 코를 인하여 난다면, 네 마음 가운데〈는〉 무엇으로 코를 삼겠느냐(=코라 하겠느냐)? 살〈로 된〉 모양이 두 〈쌍〉 손톱 상을 취하겠느냐, 〈냄새〉 맡고 알아서 동요하는 성을 취하겠느냐?

〔주해〕爪形은 鼻相也ㅣ오 動嗅 鼻性也ㅣ라

〔주해〕돕  주007)
:
모양은.
鼻相이오 動야 마토 주008)
마토:
맡음은. 「맡-+오/우+ㅁ+」.
鼻性이라

〔주해〕손톱 모양은 비상이고, 동하여서 맡음은 비성이다.

〔경문〕若取肉形인댄 肉質은 乃身이오 身知 卽觸이니

능엄경언해 권3:44ㄱ

名身이면 非鼻오 名觸이면 卽塵이라 鼻도 尙無名커니 云何立界리오

〔주해〕

능엄경언해 권3:44ㄱ

다가 고깃  取딘댄 고기의 얼구른 주009)
얼구른:
모습은. 「얼굴」[形].
모미오 모 아로 주010)
모 아로:
몸의 앎은. 몸이 앎은.
곧 觸이니 일후미 모미면 鼻 아니오 주011)
아니오:
아니고.
일후미 觸이면 곧 드트리라 주012)
드트리라:
티끌이다.
鼻도 오히려 일후미 업거니 엇뎨 界 셔리오

〔주해〕만일 살의 모양을 취한다면, 살의 모습은 몸이고, 몸이 아는 것은 곧 ‘촉’이니, 이름이 몸이면 코가 아니고, 이름이 ‘촉’이면 곧 티끌이다. 코도 오히려 이름이 없거니 어찌 ‘계’가 성립하겠느냐?

〔주해〕名身이면 則非鼻오 名觸면 則屬塵 故로 鼻ㅣ 無名니라

〔주해〕일후미 주013)
일후미:
이름이.
모미면 鼻 아니오 일후미 觸이면 드트레 屬 주014)
-:
-하므로.
이런로 鼻 일훔 업스니라

〔주해〕이름이 몸이면, 코가 아니고, 이름이 ‘촉’이면 티끌에 속하므로, 이런고로 코는 이름이 없는 것이다.

〔경문〕若取齅知ㄴ댄 又汝心中에 以何로 爲知오 以肉으로 爲知ㄴ댄 則肉之知 元이 觸이라 非鼻며

능엄경언해 권3:44ㄴ

以空로 爲知ㄴ댄 空이 則自知디위 肉은 應非覺이어니

〔주해〕

능엄경언해 권3:44ㄴ

다가 마타 주015)
마타:
맡아.
아로 주016)
아로:
앎을.
取딘댄  네 心中에 므스그로 주017)
므스그로:
무엇으로.
아로 사료 주018)
사료:
삼겠느냐?
고기로 아로 사딘댄 주019)
사딘댄:
삼을진댄. 삼는다면.
고기의 아로 根源이 觸이라 鼻 아니며 空로 아로 사딘댄 空이 제 아디위 주020)
아디위:
알지.
고기 주021)
고기:
고기는. 살은.
반기 아디 몯려니 주022)
몯려니:
못할 것이로다.

〔주해〕만일 〈냄새를〉 맡아서 아는 것을 취한다면, 또 네 심중(=생각)에는 무엇으로 앎을 삼겠느냐? 살로 앎을 삼는다면 살이 아는 것은 근원이 ‘촉’이라 코가 아니며, ‘공’으로 앎을 삼는다면 허공이 스스로 알지, 살은 마땅히 알지 못할 것이로다.

〔경문〕如是면 則應虛空이 是汝ㅣ오 汝身 非知릴 今日阿難이 應無所在리로다

〔주해〕이 면 반기 虛空이 이 네오 주023)
네오:
너이고.
네 모 아디 몯릴 오 阿難이 반기 잇논  주024)
잇논 :
있는 곳.
업스리로다

〔주해〕이와 같으면, 마땅히 허공이 〈곧〉 너이고, 네 몸은 알지 못할 것이므로 오늘날, 아난이 마땅히 있는 곳은 없을 것이로다.

〔주해〕肉質之知 屬身 故로 元이 觸이라 非鼻며 虛空之知 屬空 故로 肉은 應無覺

능엄경언해 권3:45ㄱ

이어니 又應空이 是汝身이라 則今阿難 身이 空야 無所在矣로다 此 計識이 因鼻야 生者ㅣ 妄也ㅣ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

능엄경언해 권3:45ㄱ

고깃 얼구릐 주025)
얼구릐:
모습의.
아로 모매 屬 이런로 주026)
이런로:
이런고로.
根源이 觸이라 鼻 아니며 虛空 아로 주027)
아로:
앎은. 아는 것은.
空애 屬 이런로 고기 주028)
고기:
고기는. 살은.
반기 아로미 업스려니 주029)
업스려니:
없을 것이로다.
 반기 空이 이 네 모미라 이제 阿難 모미 空야 잇논  업스리로다 이 識이 鼻 因야 나다 주030)
나다:
난다.
혜요미 주031)
혜요미:
헤아림이. 생각함이.
妄이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살의 모습의 아는 것은 몸에 속하므로, 이런고로, 근원이 촉이라서 코가 아니며, 허공이 아는 것은 ‘공’에 속하므로, 이런고로 살은 마땅히 앎이 없을 것이로다. 또 마땅히 ‘공’은 네 몸이다. 이제 아난의 몸이 공하여 있는 곳이 없을 것이로다. 이것은 ‘식’이 코를 인하여 난다고 생각하는 〈허〉망한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므스그로:무엇으로. 「므슥+으로」.
주002)
고깃:고기의. 살의.
주003)
이:모양이.
주004)
돕:손톱.
주005)
마타:맡아. 맡고.
주006)
-려:-하겠느냐?
주007)
:모양은.
주008)
마토:맡음은. 「맡-+오/우+ㅁ+」.
주009)
얼구른:모습은. 「얼굴」[形].
주010)
모 아로:몸의 앎은. 몸이 앎은.
주011)
아니오:아니고.
주012)
드트리라:티끌이다.
주013)
일후미:이름이.
주014)
-:-하므로.
주015)
마타:맡아.
주016)
아로:앎을.
주017)
므스그로:무엇으로.
주018)
사료:삼겠느냐?
주019)
사딘댄:삼을진댄. 삼는다면.
주020)
아디위:알지.
주021)
고기:고기는. 살은.
주022)
몯려니:못할 것이로다.
주023)
네오:너이고.
주024)
잇논 :있는 곳.
주025)
얼구릐:모습의.
주026)
이런로:이런고로.
주027)
아로:앎은. 아는 것은.
주028)
고기:고기는. 살은.
주029)
업스려니:없을 것이로다.
주030)
나다:난다.
주031)
혜요미:헤아림이. 생각함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