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13-4. 십팔계(十八界)가 곧 여래장
  • 13-4. 십팔계가 곧 여래장○5. 신촉계 2-2
메뉴닫기 메뉴열기

13-4. 십팔계가 곧 여래장○5. 신촉계 2-2


능엄경언해 권3:54ㄱ

二. 依境辯
〔경문〕若因觸야 生인댄 必無汝身리니 誰有非身이 知合離者ㅣ리오

〔경문〕다가 觸 因야 딘댄 반기 네 모미 업스리니 주001)
뉘:
누가. 「누+ㅣ」.
몸 아닌 거시 어울며 여희욤 알리 이시리오

〔경문〕만일 ‘촉’ 주002)
촉:
대상에 접촉하는 것. 근(根)과 경(境)과 식(識)을 화합시키는 작용.
을 인하여 난다면 반드시 네 몸이 없을 것이니, 누가 〈어찌〉 몸 아닌 것이 어울리며 여읨을 알 것이 있겠느냐?

〔주해〕無身면 則不知合離리니 是則因身이라 非因境也ㅣ로다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모미 업스면 어울며 여희요 아디 몯리니 이 모 因혼디라 주003)
-혼디라:
-한 것이다. -한 것이라서.
境을 因티 아니도다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몸이 없으면 어울리며 여읨을 알지 못할 것이니, 이는 몸을 인한 것이라서 ‘경’ 주004)
경:
경계. 인식작용의 대상.
을 인하지 아니하도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주석
주001)
뉘:누가. 「누+ㅣ」.
주002)
촉:대상에 접촉하는 것. 근(根)과 경(境)과 식(識)을 화합시키는 작용.
주003)
-혼디라:-한 것이다. -한 것이라서.
주004)
경:경계. 인식작용의 대상.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