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13-2. 육입(六入)이 곧 여래장
  • 13-2. 육입이 곧 여래장○2. 이입 1
메뉴닫기 메뉴열기

13-2. 육입이 곧 여래장○2. 이입 1


능엄경언해 권3:4ㄱ

二. 耳入 三○一. 依眞起妄
〔경문〕阿難아 譬如有人이 以兩手指로 急塞其耳면 耳根이 勞故로 頭中에 作聲리니 兼耳與勞ㅣ 同是菩提의 瞪發勞相이라

〔경문〕阿難아 가비건

능엄경언해 권3:4ㄴ

주001)
가비건댄:
비유하건댄. 「가비-」.
사미 두 가라로 주002)
가라로:
손가락으로.
귀 이 주003)
이:
몹시. 매우.
마면 耳根이 잇븐 젼로 주004)
젼로:
까닭으로.
머릿 中에 소리 지리니 주005)
지리니:
지을 것이니. 「지ㅿ-」.
耳와 잇붐괘  가짓 이 菩提의 바  잇부미 난 相이라

〔경문〕아난아, 비유하건댄 사람이 두 손가락으로 〈두〉 귀를 매우(=세게) 막으면 이근 주006)
이근:
5근의 하나. 소리를 듣고 이식(耳識)을 이끌어 내는 기관.
이 피로한 까닭으로 머리 가운데(=머리에서) 소리를 지으리니(=소리가 날 것이니), 〈이는〉 귀와 피로한 것이 한가지인 것은 보리가 바로 떠(=드러나서) 피곤함이 난 상이다.

〔주해〕指ㅣ 本無聲며 耳ㅣ 本無聞커늘 妄相感觸 故로 頭中에 作聲니 耳入之妄이 皆如是也니라 必依指야 喩者 明凡聲이 本無커늘 由妄感觸시니 非感非觸이면 彼此ㅣ 寂然리니 則如來藏本然眞妙矣리라 耳勞 因塞며 乃至意勞 因習히 妄이 同眼勞 故로 例稱瞪發시니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가라기 주007)
가라기:
손가락이.
本來 소

능엄경언해 권3:5ㄱ

리 업스며 귀 本來 드로미 주008)
드로미:
들음이.
업거늘 거츠리 주009)
거츠리:
허망하게.
서르 感觸 【感 뮈울씨라 주010)
뮈울씨라:
움직이게 하는 것이다. 「뮈우-」.
이런로 머릿 中에 소리 짓니 주011)
짓니:
짓나니. 지으니.
耳入의 妄이 다 이 니라 주012)
니라:
같으니라.
모로매 주013)
모로매:
모름지기.
가라 브터 가비샤 주014)
가비샤:
비유하심은.
믈읫 주015)
믈읫:
무릇.
소리 本來 업거늘 거츠리 感觸 브토 주016)
브토:
붙음을.
기시니 주017)
기시니:
밝히시니.
感티 아니며 觸디 아니면 뎌와 이왜 주018)
뎌와 이왜:
저것과 이것이. 피차가.
괴외리니 주019)
괴외리니:
고요하리니.
如來藏ㅅ 本來 그런 眞實ㅅ 微妙ㅣ리라 잇부 주020)
잇부:
피곤함은.
마고 주021)
마고:
막음을.
因며 디 주022)
디:
뜻이.
잇부 니규 주023)
니규:
익힘을. 「니기-+오/우+ㅁ+」.
因호매 니르리 주024)
니르리:
이르게. 이르도록.
妄이 눈 잇붐 가질 이런로 바 나 다 例로 니시니라 주025)
니시니라:
이르신 것이다. 「니-」.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손가락이 본래 소리가 없으며, 귀가 〈그 자체로는〉 들음이 없거늘 〈다만〉 허망하게 서로 감촉하므로 【‘감’은 움직이게 하는 것이다.】 이런 까닭으로 머리속에 소리를 지은 것이니, 이입 주026)
이입:
이근. 소리를 듣고 이식(耳識)을 이끌어 내는 기관.
의 〈허〉망〈함〉이 다 이와 같은 것이다. 모름지기 손가락을 〈의지해서〉 비유하심은 무릇 소리는 본래 없거늘 허망하게 감촉을 의지함을 밝히시니, 감하지 아니하며 주027)
촉:
오경(五境)의 하나. 몸에 닿는 대상으로 굳은 것, 축축한 것, 더운 것, 흔들리는 것, 매끄러운 것, 껄끄러운 것, 무거운 것, 가벼운 것, 찬 것, 배고픈 것, 목마른 것 등 열하나로 나눔.
하지 아니하면 저것과 이것이(=피차가) 〈다〉 고요할 것이니, 여래장은 본래 그런 진실한(=로) 미묘한 것이다. 귀가 피곤함은 막음을 인하며, 뜻이 피곤함은 버릇을 인함에 이르기까지 망이 눈 피곤함과 한가지이므로 이런 까닭에 바로 떠서 났다는 보기로 이르신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가비건댄:비유하건댄. 「가비-」.
주002)
가라로:손가락으로.
주003)
이:몹시. 매우.
주004)
젼로:까닭으로.
주005)
지리니:지을 것이니. 「지ㅿ-」.
주006)
이근:5근의 하나. 소리를 듣고 이식(耳識)을 이끌어 내는 기관.
주007)
가라기:손가락이.
주008)
드로미:들음이.
주009)
거츠리:허망하게.
주010)
뮈울씨라:움직이게 하는 것이다. 「뮈우-」.
주011)
짓니:짓나니. 지으니.
주012)
니라:같으니라.
주013)
모로매:모름지기.
주014)
가비샤:비유하심은.
주015)
믈읫:무릇.
주016)
브토:붙음을.
주017)
기시니:밝히시니.
주018)
뎌와 이왜:저것과 이것이. 피차가.
주019)
괴외리니:고요하리니.
주020)
잇부:피곤함은.
주021)
마고:막음을.
주022)
디:뜻이.
주023)
니규:익힘을. 「니기-+오/우+ㅁ+」.
주024)
니르리:이르게. 이르도록.
주025)
니시니라:이르신 것이다. 「니-」.
주026)
이입:이근. 소리를 듣고 이식(耳識)을 이끌어 내는 기관.
주027)
촉:오경(五境)의 하나. 몸에 닿는 대상으로 굳은 것, 축축한 것, 더운 것, 흔들리는 것, 매끄러운 것, 껄끄러운 것, 무거운 것, 가벼운 것, 찬 것, 배고픈 것, 목마른 것 등 열하나로 나눔.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