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운허]13-3. 십이처(十二處)가 곧 여래장
  • 13-3. 십이처가 곧 여래장○4. 설미처 2-1
메뉴닫기 메뉴열기

13-3. 십이처가 곧 여래장○4. 설미처 2-1


능엄경언해 권3:26ㄴ

二. 辯處無實 二○一. 依根辯
〔경문〕阿難아 若復此味ㅣ 生於汝舌인댄 在汝口中야 秖有一舌커시니 其舌이 爾時예 已成酥味 遇黑石蜜야 應不推移로다 若不變移ㄴ댄 不名知味오 若變移者댄 舌이 非多體어니 云何多味 一舌之知오

〔경문〕阿難아 다가  이 마시 네 혀에셔 딘

능엄경언해 권3:27ㄱ

댄 네 입 안해 이셔 오직  주001)
혜:
혀가. 「혀+ㅣ」.
잇거시니 주002)
잇거시니:
있으니.
그 혜 그  주003)
그 :
그 때에.
마 蘇ㅅ 마시 일 주004)
일:
되므로.
거믄 石蜜을 맛나 반기 미러 옮기디 주005)
옮기디:
옮기지. (달라지지).
몯리로다 다가 變야 옮디 몯딘댄 주006)
몯딘댄:
못할진댄.
일후믈 맛 아다 주007)
아다:
안다고.
몯리오 주008)
몯리오:
못할 것이고.
다가 變야 올딘댄 주009)
올딘댄:
옮을진댄. 달라진다면.
주010)
한:
많은. 여러 「하-」[多].
體 아니어니 엇뎨 한 마  혜 알리오

〔경문〕아난아, 만일 또 이 맛이 네 혀에서 난다면, 네 입 안에 있어선 오직 한 혀가 있으니(=있을 뿐이니), 그 혀가 그때에 이미 ‘수’의 맛이 되므로 검은 석밀 주011)
석밀:
석청. 산속에 있는 나무나 돌 사이에 석벌이 친 꿀.
을 만나도 반드시 미루어 옮기지(=달라지지) 못할 것이로다. 만일 변하여 옮지 못한다면(=달라지지 않으면) 〈그〉 이름을 맛을 안다고 못할 것이고, 만일 변하여 옮는다면(=달라진다면) 혀가 여러 체가 아니니, 어찌 여러 맛을 한 혀가 알겠느냐?

〔주해〕旣無定體 味不生舌矣로다 石密은 沙糖也ㅣ니 堅如沙石니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마 一定 體 업슬 마시 혀에셔 아니 나놋다 주012)
나놋다:
나는구다. 나는 것이로다. 「-놋-」 강조영탄의 안맺음씨끝.
石密은 沙糖이니 구두미 돌 니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이미 일정한 자체가 없으므로 맛이 혀에서 아니 나는 것이로다. 석밀은 사탕이니, 굳은 것이 돌과 같은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혜:혀가. 「혀+ㅣ」.
주002)
잇거시니:있으니.
주003)
그 :그 때에.
주004)
일:되므로.
주005)
옮기디:옮기지. (달라지지).
주006)
몯딘댄:못할진댄.
주007)
아다:안다고.
주008)
몯리오:못할 것이고.
주009)
올딘댄:옮을진댄. 달라진다면.
주010)
한:많은. 여러 「하-」[多].
주011)
석밀:석청. 산속에 있는 나무나 돌 사이에 석벌이 친 꿀.
주012)
나놋다:나는구다. 나는 것이로다. 「-놋-」 강조영탄의 안맺음씨끝.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