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13-2. 육입(六入)이 곧 여래장
  • 13-2. 육입이 곧 여래장○4. 설입 1
메뉴닫기 메뉴열기

13-2. 육입이 곧 여래장○4. 설입 1


능엄경언해 권3:9ㄱ

四. 舌入 三○一. 依眞起妄
〔경문〕阿難아 譬如有人이 以舌로 舐吻야 熟舐야 令勞면 其人이 若病면 則有苦味고 無病之人 微有甛觸리니 由甛與苦로 顯此舌根이디위 不動之時옌 淡性이 常在니 兼舌與勞ㅣ 同是菩提의 瞪發勞相이라

〔경문〕

능엄경언해 권3:9ㄱ

阿難아 가비건댄 주001)
가비건댄:
비유하건댄.
사미 혀로 입시우 주002)
입시우:
입술을.
할하 니기 주003)
니기:
익히.
할하 주004)
할하:
핥아. 「-」.
잇브게 면 그 사미 다가 病면 주005)
:
쓴. 「-」[苦].
마시 잇곡 주006)
잇곡:
잇고. 「-곡」은 「-고」의 강조형.
病 업슨 사 져기 주007)
져기:
적이. 좀.
주008)
:
단. 「-」[甘].
觸이 이시리니 며 믈 브터 이 舌根 나토디위 주009)
나토디위:
나타내지. 「나토-」 「-디위」는 불구법 어미. 앞을 긍정, 뒤를 부정함.

능엄경언해 권3:9ㄴ

뮈디 아니 時節엔 淡 性이 녜 주010)
녜:
보통. 늘.
잇니 【淡은 맛 업슬씨라 주011)
업슬씨라:
없는 것이다.
혀와 잇붐괘  가짓 이 菩提의 바  잇부미 난 相이니라

〔경문〕아난아, 비유하건댄 사람이 혀로 입술을 핥고 익히 핥아〈서〉 피곤하게 하면, 그 사람이 만일 앓〈고 있〉으면 〈입에〉 쓴 맛이 있고, 병 없는 사람은 좀 단 촉〈감〉이 있을 것이니, 단 것과 쓴 것을 의지해서 이 설근 주012)
설근:
설식(舌識)으로 하여금 맛을 핥게 하는 기관. 곧 혀를 말함. 맛을 알고 말을 하는 근본이므로 근이라 함.
을 나타낸 것이지, 〈혀가〉 움직이지 아니한 때엔 〈담〉담한 성이 늘 있으니, 【‘담’은 맛이 없는 것이다.】 혀와 피곤함이 한 가지인 것은 보리가 바로 떠서(=들어나서) 피곤함이 난 상인 것이다.

〔주해〕吻이 非甛苦이어늘 因勞야 妄有 故로 不動之時옌 淡性이 常在니 舌入之妄이 皆如是也니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입시우리 며  거시 아니어늘 주013)
아니어늘:
아니거늘.
잇부믈 因야 거츠리 이실 주014)
이실:
있으므로.
이런로 뮈디 아니 주015)
아니:
아니할. 아니하는.
時節엔 淡 性이 녜 잇니 舌入의 妄이 다 이 니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입술이 〈본래〉 쓰고 단 것이 아니거늘, 피곤함을 인하여 허망하게 있으므로(=생겨나므로) 이런고로 〈혀가〉 움직이지 아니할 때엔 〈담〉담한 성이 늘 있으니, 설입 주016)
설입:
설근.
의 〈허〉망〈함〉이 다 이와 같은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가비건댄:비유하건댄.
주002)
입시우:입술을.
주003)
니기:익히.
주004)
할하:핥아. 「-」.
주005)
:쓴. 「-」[苦].
주006)
잇곡:잇고. 「-곡」은 「-고」의 강조형.
주007)
져기:적이. 좀.
주008)
:단. 「-」[甘].
주009)
나토디위:나타내지. 「나토-」 「-디위」는 불구법 어미. 앞을 긍정, 뒤를 부정함.
주010)
녜:보통. 늘.
주011)
업슬씨라:없는 것이다.
주012)
설근:설식(舌識)으로 하여금 맛을 핥게 하는 기관. 곧 혀를 말함. 맛을 알고 말을 하는 근본이므로 근이라 함.
주013)
아니어늘:아니거늘.
주014)
이실:있으므로.
주015)
아니:아니할. 아니하는.
주016)
설입:설근.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