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13-2. 육입(六入)이 곧 여래장
  • 13-2. 육입이 곧 여래장○1. 안입 2
메뉴닫기 메뉴열기

13-2. 육입이 곧 여래장○1. 안입 2


능엄경언해 권3:2ㄱ

二. 辯妄無實
〔경문〕 因于明暗二種妄塵야 發見居中야셔 吸此塵象호미 名爲見性이니 此見이 離彼明暗二塵면 畢竟에 無體니라

〔경문〕 곰과 주001)
곰과:
밝음과.
어드움과 두 가짓 妄 드트를 주002)
드트를:
티끌을.
야 보미 주003)
보미:
봄이. 보는 것이.
나 中에 이셔 드틄 象 드리미 주004)
드리미:
들이킴이.
일후미 見性이니 이 見이 뎌 며 주005)
며:
밝으며.
어드운 두 드트를 여희면 주006)
여희면:
여의면.
매 주007)
매:
마침내.
體 업스니라

〔경문〕 밝음과 어두움의 두 가지 〈허〉망한 티끌을 인하여 보는 것이 〈생겨〉나 〈밝음과 어두움의〉 가운데 있어 이 티끌의 상을 들이킴이 〈그〉 이름이 견성 주008)
견성:
자기 본래의 천성을 사무쳐 깨달음.
이니, 이 견이 저 밝으며 어두운 두 티끌을 여의면 마침내 〈자〉체가 없는 것이다.

〔주해〕 因塵야 發見고 因根야 吸塵 故로 有眼入니 然이나 離塵면 無體니 足知虛妄이로다

〔주해〕 드트를 因야 見이 나고 根을 因야 塵을 드리혈 주009)
드리혈:
들이키므로. 「드리혀-」.
이런로 眼入이 잇니 주010)
잇니:
있으니. 「--」는 현실법의 안맺음씨끝.
그러나 塵을 여희면 體 업스니 足히 虛妄 알리로다 주011)
알리로다:
알 것이로다.

〔주해〕 티끌을 인하여 견이 나고, 주012)
근:
육근.
을 인하여 주013)
진:
티끌. 우리의 진성(眞性)을 더럽히고 번뇌를 일으키므로 진(塵)이라 함.
을 들이키므로, 이런 까닭으로 안입이 있으니, 그러나 티끌을 여의면 〈마침내〉 〈자〉체가 없으니, 족히 허망〈함〉을 알 것이로다.

〔경문〕 如是阿難아 當知라 是見이 非明暗로셔 來며 非於根에셔 出이며 不於空애셔 生이니 何以故오 若從明야 來ㄴ댄 暗면 卽隨滅릴 應非見暗이며 若從暗야 來ㄴ댄 明면 卽隨滅릴 應無見明이며 若從根야 生인댄 必無明暗리니 如是見精이 本無自性리라 若於空애셔 出인댄 前矚塵象 歸當見根이어니 又空이 自觀이어니 何關汝入리오

〔경문〕

능엄경언해 권3:3ㄱ

히 주014)
히:
같이.
阿難아 반기 주015)
반기:
마땅히.
알라 이 見이 곰과 주016)
곰과:
밝음과.
어드우로셔 주017)
어드우로셔:
어두움에서.
오디 아니며 根애셔 주018)
-애셔:
-에서.
나디 아니며 空애셔 나디 아니니 엇뎨어뇨 주019)
엇뎨어뇨:
어찌된 것인가?
다가 고 브터 딘댄 주020)
딘댄:
올진댄. 올 것이라면.
어드우면 곧 조차 주021)
조차:
따라. 「좇-」.
업스릴 반기 어드우믈 보디 몯리며 다가 주022)
다가:
만일.
어드우브터 주023)
어드우브터:
어두움에서부터.
딘댄 면 곧 조차 업스릴 주024)
업스릴:
없을 것이므로.
반기 곰 보미 업스리며 다가 根 브터 딘댄 주025)
딘댄:
날진댄.
반기 곰과 어드움괘 주026)
곰과 어드움괘:
밝음과 어두움이.
업스리니 이티 見精이 本來 제 性이 업스리라 다가 虛空애셔 딘댄 알 주027)
알:
앞에 「앒+」.
塵象 볼 주028)
볼:
보므로. 「보+ㄹ」.
도라와 반기 根 보리어니 주029)
보리어니:
보아야 할 것이로다. 「-니」 강세의 도움토.
 空이 제 보거니 엇뎨 네 入에 브트리오 주030)
브트리오:
붙을 것인가?

〔경문〕 이와 같이, 아난아 마땅히 알아라. 이 견이 밝음과 어두움에서 오지 아니하며(=온 것도 아니며), 근에서 나지(=난 것도) 아니며, 〈허〉공에서 나지 아니하니(=난 것도 아니니) 어찌된 것인가? 〈왜냐하면〉 만일 밝음에서 오는 것이라면 어두우면 곧 따라서 없어질 것이므로 반드시 어두움을 보지 못할 것이며, 만일 어두움에서 왔다면 밝으면 곧 따라서 없어질 것이므로 반드시 밝음〈을〉 봄이 없을 것이며, 만일 근에서 났다면 반드시 밝음과 어두움이 없을 것이니, 이와 같이 견정(見精)이 본래 제 성이 없을 것이다. 만일 허공에서 났다면 앞에 진상 주031)
진상:
마음을 어지럽게 하는 티끌. 곧 번뇌를 말함.
을 보〈았으〉므로 돌아와〈서는〉 반드시 근을 보아야 할 것이로다. 또 〈허〉공이 스스로 보는 것이니, 어찌 〈너의〉 입에 붙을 것인가(=관계가 있겠는가)?

〔주해〕 必無明暗等者 謂儻無明暗면 則見이 無自性 又似從明暗生니 非根生也ㅣ로다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주해〕 반기 곰과 어드움과 업다 샨 주032)
샨:
신. 「+시+오/우+ㄴ-」 매김꼴 「-니」 앞에 「오/우」로 대상법 활용.
말 니샤 다가 곰과 어드움괘 업스면 보미 주033)
제:
스스로.
性이 업스릴 주034)
업스릴:
없을 것이므로.
 明暗 브터 나미 니 주035)
나미 니:
남과 같으니.
根애 나디 아니토다 주036)
아니토다:
아니하도다.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주해〕 반드시 밝음과 어두움〈이〉 없다 하신 말〈씀〉들은, 이르시기를 만일 밝음과 어두움이 없으면 보는 것[見]이 스스로〈의〉 성이 없을 것이므로 〈그러한 것이며〉 또 명암에서 남과 같으니 〈또한〉 〈안〉근에서 나지 아니하도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곰과:밝음과.
주002)
드트를:티끌을.
주003)
보미:봄이. 보는 것이.
주004)
드리미:들이킴이.
주005)
며:밝으며.
주006)
여희면:여의면.
주007)
매:마침내.
주008)
견성:자기 본래의 천성을 사무쳐 깨달음.
주009)
드리혈:들이키므로. 「드리혀-」.
주010)
잇니:있으니. 「--」는 현실법의 안맺음씨끝.
주011)
알리로다:알 것이로다.
주012)
근:육근.
주013)
진:티끌. 우리의 진성(眞性)을 더럽히고 번뇌를 일으키므로 진(塵)이라 함.
주014)
히:같이.
주015)
반기:마땅히.
주016)
곰과:밝음과.
주017)
어드우로셔:어두움에서.
주018)
-애셔:-에서.
주019)
엇뎨어뇨:어찌된 것인가?
주020)
딘댄:올진댄. 올 것이라면.
주021)
조차:따라. 「좇-」.
주022)
다가:만일.
주023)
어드우브터:어두움에서부터.
주024)
업스릴:없을 것이므로.
주025)
딘댄:날진댄.
주026)
곰과 어드움괘:밝음과 어두움이.
주027)
알:앞에 「앒+」.
주028)
볼:보므로. 「보+ㄹ」.
주029)
보리어니:보아야 할 것이로다. 「-니」 강세의 도움토.
주030)
브트리오:붙을 것인가?
주031)
진상:마음을 어지럽게 하는 티끌. 곧 번뇌를 말함.
주032)
샨:신. 「+시+오/우+ㄴ-」 매김꼴 「-니」 앞에 「오/우」로 대상법 활용.
주033)
제:스스로.
주034)
업스릴:없을 것이므로.
주035)
나미 니:남과 같으니.
주036)
아니토다:아니하도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