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역주 능엄경언해
  • 역주 능엄경언해 제3
  • [운허]13. 4과(科)에서 여래장을 보이다 ②
  • [운허]13-3. 십이처(十二處)가 곧 여래장
  • 13-3. 십이처가 곧 여래장○1. 안색처 3
메뉴닫기 메뉴열기

13-3. 십이처가 곧 여래장○1. 안색처 3


능엄경언해 권3:20ㄴ

三. 了妄卽眞
〔경문〕 是故로 當知라 見과 與色空이 俱無處所야 卽色과 與見이 二處ㅣ 虛妄야 本非因緣이며 非自然性이니라
Ⓒ 구결 | 세조(조선) / 1461년(세조 7)

〔경문〕 이런로 반기 알라 色空 주001)
-과 -괘:
-과 -이/가. 끝 임자씨에도 「-와/과」를 쓰고 다시 자리토리를 연결해서 썼음.
다 處所ㅣ 업서 곧 色과 봄괘 두 고디 虛妄야 本來 因緣 아니며 自然 性 아니니라
Ⓒ 언해 | 간경도감 / 1462년(세조 8)

〔경문〕 이런고로 마땅히 알아라. 보는 것과 ‘색’과 ‘공’이 다 〈그〉 처소가 없어서 곧, ‘색’과 보는 것의 두 곳이 허망하여 본래의 인연〈도〉 아닌 것이며 자연한 성〈도〉 아닌 것이다.
Ⓒ 역자 | 김영배 / 1996년 9월 22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과 -괘:-과 -이/가. 끝 임자씨에도 「-와/과」를 쓰고 다시 자리토리를 연결해서 썼음.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