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목풍종(目風腫)
메뉴닫기 메뉴열기

목풍종(目風腫)


목풍종(目風腫
눈이 풍(風)으로 붓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간기(肝氣)에 열이 있으면 치밀어 터지면서 〈눈이〉 갑자기 붓는다. 풍사(風邪)와 냉사(冷邪)가 여기에 편승하면 응결되어 피가 통하지 않는데, 심하면 매실이나 자두씨처럼 커지므로 이것을 풍종(風腫)이라고 부른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6 〈안목문(眼目門) 목풍종(目風腫)〉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肝氣有熱, 則衝發而暴腫. 風冷乘之, 則凝結而血滯, 甚則大如梅李核, 故謂之風腫.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눈에서 풍(風)으로 인해 눈꺼풀이 갑자기 붓거나, 응결되어 흩어지지 않으면서, 심하면 매실이나 자두씨처럼 되는 증상을 치료하는 거풍산(祛風散).
오배자(五倍子)[툭툭 쳐서 흙을 털어낸 것 1냥], 만형자[蔓荊] 열매[흰 껍질을 제거한 것 1냥 반].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2돈을 물 2종지와 함께 은(銀) 두구리나 돌 두구리[銀石器]에 넣고 1종지가 될 때까지 달여서, 찌꺼기를 제거하고 뜨거울 때 〈눈을〉 씻어낸다. 주2)
여기까지가 ≪성제총록≫ 권106 〈안목문 목풍종〉에 나오는 문장이며, ≪경험방(經驗方)≫의 문장은 ≪성제총록≫에 실려 있지 않다.
○ 또 ≪경험방(經驗方)≫에 이르기를, “황벽(黃蘗) 껍질 2돈 반을 첨가하면 더욱 좋으니, 일명 구풍산(驅風散)이다.”라고 하였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聖濟. 治目風眼瞼暴腫, 凝結不散, 甚則如梅李核, 祛風散.
五倍子[搥碎去土, 一兩], 蔓荊實[去白皮, 一兩半].
右爲麁末. 每用二錢, 水二鍾, 銀石器內, 煎及一鍾, 去滓, 乘熱淋洗. ○ 又經驗方, 加黃蘗皮二錢半, 尤佳, 一名驅風散.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6 〈안목문(眼目門) 목풍종(目風腫)〉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2)
여기까지가 ≪성제총록≫ 권106 〈안목문 목풍종〉에 나오는 문장이며, ≪경험방(經驗方)≫의 문장은 ≪성제총록≫에 실려 있지 않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