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시인후(尸咽喉)
메뉴닫기 메뉴열기

시인후(尸咽喉)


시인후(尸咽喉
시충(尸蟲)으로 목구멍이 허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뱃속 시충(尸虫)이 위로 목구멍을 갉아먹음에 따라, 〈목구멍에〉 악창[瘡]·가려움증[痒]·통증[痛]이 생길 수 있는데, 마치 감닉(疳䘌)의 증후와 비슷하다’고 말한 것이 이것이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3 〈인후문(咽喉門) 시인후(尸咽喉)〉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謂腹中尸䖝上食咽喉, 能令生瘡, 或痒, 或痛, 如𧏾之候者, 是也.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시인후(尸咽喉)로 인해서 목구멍이 막히고 천식(喘息)으로 호흡이 통하지 않아서 곧 죽게 된 증상을 치료한다.
도피(桃皮) 1줌을 잘라서 물 1종지에 넣어 5분(分)으로 졸아들도록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따뜻하게 복용한다.

聖濟. 治尸咽喉, 閉塞, 喘息不通, 須臾欲絶.
桃皮一握切, 以水一鍾, 煎五分, 去滓, 溫服.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시인후(尸咽喉)로 인한 통증[痛]과 가려움증[痒]이 마치 고독(蠱毒) 같은 증상.
생강(生薑)을 대추 절반 크기로 잘라 입에 넣고, 나을 때까지 그 진액(津液)을 녹여서 먹는다.

又治. 尸咽喉中痛痒, 如蠱毒.
生薑切如半棗大, 含化嚥津液, 以差爲度.

〈≪성제총록≫의〉 또 다른 처방. 마자(麻子)를 태워서 그 지방[脂]을 뽑아 술에 1돈을 타서 복용하면 낫는다.

又方. 麻子燒, 取脂, 酒調一錢, 服之, 差.

〈≪성제총록≫의〉 또 다른 처방. 고혜(古鞋
오래된 신
) 앞코[鼻繩]를 태워 재를 만들고, 매번 1돈을 따뜻한 물에 타서 복용한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又方. 古鞋鼻繩燒作灰, 每服一錢, 溫水調服.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3 〈인후문(咽喉門) 시인후(尸咽喉)〉에 나오는 문장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