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인후졸종통(咽喉卒腫痛)
메뉴닫기 메뉴열기

인후졸종통(咽喉卒腫痛)


인후졸종통(咽喉卒腫痛
목구멍이 갑자기 붓고 아픈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비장[脾]과 폐(肺)가 갑자기 뜨거워지고 가슴이 막히면서 위로 목구멍을 공격하기 때문에 〈인후가〉 붓고 아픈 것이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3 〈인후문(咽喉門) 인후졸종통(咽喉卒腫痛)〉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脾肺暴熱, 胷膈壅滯, 上攻咽喉, 故發腫痛也.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목구멍이 갑자기 붓고 아프면서 음식을 삼킬 수 없는 증상을 치료한다.
자른 해근(薤根) 1줌을 검게 타지는 않을 정도로 볶아서 완전히 빻은 후, 부은 곳에 붙이고 비단[帛子]으로 감싼다.

聖濟. 治咽喉卒腫痛, 不下食.
薤根一把切, 炒不至焦, 擣爛, 於腫處貼, 以帛子繫之.

〈≪성제총록≫의〉 또 다른 처방. 메밀가루[白麪] 적당량을 미초(米醋)와 섞어서, 목 바깥의 부은 곳에 바른다.

又方. 白麪不計多少, 以米醋和, 塗喉外腫處.

〈≪성제총록≫의〉 또 다른 처방. 콩[大豆] 1홉을 물 큰 1종지[一大鍾]에 넣어 7분(分)으로 졸아들도록 끓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빨아서 먹는다. 다른 처방에는 콩누룩[豉]을 사용하였다.

又方. 大豆一合, 以水一大鍾, 煮七分, 去滓, 含嚥. 一方, 用豉.

〈≪성제총록≫의〉 또 다른 처방. 백반(白礬) 소량을 갈고 찧어서 면(綿)으로 감싼 후, 입에 머금어 그 진액(津液)을 삼키면 즉시 낫는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又方. 白礬少許, 硏碎, 以綿褁, 含嚥津, 卽差.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3 〈인후문(咽喉門) 인후졸종통(咽喉卒腫痛)〉에 나오는 문장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