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위락(熨烙)
메뉴닫기 메뉴열기

위락(熨烙)


위락(熨烙
찜질과 지지기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혈기(血氣)는 따뜻하면 잘 소통되지만, 차가우면 응집된다. 간장(肝臟)에서는 피를 갈무리하고, 〈피는〉 위로 눈에 몰리는데, 간경(肝經
족궐음간경(足厥陰肝經)
)이 허한(虛寒)하면 눈이 어둡고 눈물이 나는 증상이 많아진다. 옛 의방[古方]에서는 따뜻하게 찜질하는 방법을 사용했는데, 혈기를 발산시켜서 잘 소통시키려는 것이었다. 만약 예막(翳膜)이 견고하고 두꺼워서 찜질로 제거할 수 없는 경우에는 마땅히 지져야 한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13 〈안목문(眼目門) 위락(熨烙)〉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論曰, 血氣得溫, 則宣流, 得寒, 則凝泣. 肝藏血, 上注於目, 若肝經虛寒, 則目多昏暗, 淚出之候. 古方用溫熨之法, 盖欲發散血氣, 使之宣流爾. 若翳膜頑厚, 熨法所不能去者, 又宜烙之.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13 〈안목문(眼目門) 위락(熨烙)〉에 나오는 문장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