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목적란(目赤爛)
메뉴닫기 메뉴열기

목적란(目赤爛)


목적란(目赤爛
눈이 붉게 짓무르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이 병증은 바람과 햇볕[風日]에 노출된 탓에 생긴다. 풍사(風邪)와 열사(熱邪)의 기운이 눈꺼풀과 눈초리[瞼眥] 부위를 손상시켜 진액(津液)과 부딪히므로 눈이 붉게 짓물러지는 것이다. 풍사를 만나면 〈눈이〉 간지럽고 눈물이 나오며, 열사를 만나면 눈이 짓물러지면서 눈곱이 많아진다. 치료하려면 간기(肝氣)를 눌러주고 눈꺼풀[瞼膚]을 씻어내야 한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적란(目赤爛)〉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此證由衝冐風日. 風熱之氣, 傷於瞼眥, 與津液相搏, 故令赤爛也. 迎風, 則作痒淚出, 遇熱, 則傷爛眵多. 治宜鎭平肝氣, 滌洗瞼膚.

≪경험양방(經驗良方)≫. 안적종(眼赤腫)을 치료한다. 이것을 앓는 사람이 있었는데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마다 〈눈이〉 붉더니, 시간이 지나자 다시 하얘졌다. 이것은 피가 뜨거워서 생긴 것이지, 간(肝) 때문에 생긴 질병은 아니다.
생지황(生地黃) 자체의 즙[自然汁]을 멥쌀[粳米] 반 근에 3차례 담갔다가 3차례 햇볕에 말린다. 〈이것을〉 자기병[磁甁]에 넣어 1되가 될 때까지 달이면서 펄펄 끓인 후, 지황(地黃)과 쌀을 넣고 멀건 죽이 되도록 끓인다. 끼니 사이에 1~2종지를 마시고 곧바로 잔다. 이렇게 3차례 복용하면 금방 효과가 있다.

經驗良方. 治眼赤腫. 有人患此, 每睡起時赤, 踰時又白. 此血熱, 非肝病也.
生地黃自然汁, 以粳米半斤, 三次浸, 三次曝乾. 用磁甁, 煎湯一升, 令沸, 下地黃及米, 煮成薄粥. 半飽飢, 飮一兩鍾, 卽睡. 三次立效.

≪득효(得效)
세의득효방(世醫得效方)
≫. 지황고(地黃膏). 적안(赤眼)을 치료한다.
살진 생지황(生地黃)을 깨끗하게 씻고 곱게 갈아서, 비단[絹帛]으로 싼다. 〈환자를〉 똑바로 눕히고 약을 눈 위에 올려 놓으면, 처음에는 불편한 듯해서 통증이 있지만 잠시 뒤에는 〈눈이〉 시원해진다.

得效. 地黃膏. 治赤眼.
生地黃肥者, 洗淨, 硏細, 絹帛包之. 仰臥, 以藥搭在眼上, 初似碍而痛, 小頃淸涼.

≪외대비요(外臺秘要)≫. 적안(赤眼) 및 눈동자 위의 상처[睛上瘡]를 치료한다.
진피(秦皮) 1냥, 맑은 물 1되를 흰 사발[白椀]에 〈담그는데〉, 봄·여름에는 한 끼 먹을 시간[一食時] 이상 담근다. 〈이것이〉 벽색(碧色)으로 변하면 젓가락 끝(筯頭)[筋頭]을 면(綿)으로 감싸고 〈환자를〉 똑바로 눕혀서 점안(點眼)한다. 먼저 눈초리부터 눈 가운데까지 가득 점안하면 〈눈에〉 약간 통증이 있다. 3~5끼 먹을 시간 동안[三五食間] 옆으로 누워 있으면 진물이 빠진다. 매일 10회씩 점안하면, 불과 2일 만에 차도가 있다.

外臺秘要. 治赤眼及睛上瘡.
秦皮一兩, 淸水一升, 漬白椀中, 春夏一食時以上. 看碧色, 以筯 주2)
저(筯)
원문은 ‘근(筋)’이지만 ‘저(筯)’가 분명하다. 이하의 ‘근(筋)’은 문맥상 ‘저(筯)’로 바로잡았다.
頭纏綿, 仰臥點眼. 仍先從大眥中滿眼, 微痛. 三五食間, 側臥瀝汁. 每日十度點, 不過二日, 差.

≪본초집방(本草集方)≫. 눈이 붉고 가려운 데다 아픈 증상을 치료한다.
구기자(枸杞子)를 한입 가득 머금어 약간 따뜻해질 때쯤 삼킨다.

本草集方. 治赤眼痒痛.
枸杞子含一滿口, 待稍溫熟, 嚥之.

≪향약구급(鄕藥救急)
향약구급방(鄕藥救急方)
≫. 눈이 갑자기 붉어지고 껄끄러워지면서 아픈 증상[濕痛]을 치료한다.
황벽(黃蘗) 껍질[1냥], 상백피(桑白皮)[1줌].
위의 약재들을 물 3되에 넣고 2되가 될 때까지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맑은[澄淸] 물을 차게 식혀서 〈눈을〉 씻는다.

鄕藥救急. 治眼暴赤濕痛 주3)
습통(濕痛)
원문은 ‘습통(濕痛)’인데, 이 경우에는 “젖어드는 통증”이라고 해석되므로 문맥이 자연스럽지 않다. ≪향약구급방(鄕藥救急方)≫ 중권(中卷) 〈안(眼)〉의 원래 기사에는 ‘삽통(澁痛)’이라고 되어 있다. 이에 따라 본문에서는 “껄끄러워지면 서 아픈 증상[濕痛]”이라고 번역하였다.
.
黃蘗皮[一兩], 桑白皮[一握].
右以水三升, 煎二升, 去滓, 澄淸, 待冷, 洗.

≪직지(直指)
인재직지방(仁齋直指方)
≫. 맥황탕(麥黃湯). 눈이 화끈거리면서 붉고 아픈 증상을 치료한다.
차전자(車前子), 맥문동(麥門冬)[속을 제거한 것], 생지황(生地黃)[씻어 햇볕에 말린 것, 〈이상의 약재들은〉 동일한 분량].
위의 약재들을 잘라서, 매번 3돈을 새 물[新水]에 꿀을 첨가하여 함께 달인다. 식후에 복용하는데, 천궁(川芎)을 첨가하면 더욱 좋다.

直指. 麥黃湯. 治熱眼赤痛.
車前子, 麥門冬[去心], 生地黃[洗曬, 等分].
右剉, 每服三錢, 新水入蜜, 同煎. 食後服, 加川芎, 尤好.

〈≪인재직지방≫의〉 또 〈다른 치료법인〉 소독마인원(消毒麻仁圓). 간열(肝熱)이나 풍독(風毒)이 눈을 공격하여 붉어지고 아픈 증상을 치료한다.
대황(大黃)[싱싱한 것 5냥], 산치자인(山梔子仁)[10냥], 행인(杏仁)[껍질을 제거해서 햇볕에 말린 것 2냥].
위의 약재들을 가루 내고 졸인 꿀[煉蜜]과 〈반죽하여〉 벽오동씨만한 원(圓)을 만든다. 매번 30~40원을 잠자리에 들면서 따뜻한 물에 복용한다.

又, 消毒麻仁圓. 治肝熱風毒, 攻眼赤痛.
大黃[生, 五兩], 山梔子仁[十兩], 杏仁[去皮曬, 二兩].
右末, 煉蜜圓, 如桐子大. 每服三四十圓, 臨臥, 溫湯下.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풍독(風毒)의 기운이 눈을 공격해서 눈꺼풀까지 붉고 짓무르는 증상과, 갑자기 붉은 눈에 통증이 있어서 참을 수 없는 증상을 치료한다.
당귀(當歸)[잘게 잘라서 불에 구운 것], 적작약(赤芍藥)[잘게 자른 것], 황련(黃蓮)[털을 제거하고 자른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1돈을 끓는 물에 담갔다가, 찌꺼기를 버리고 뜨거울 때 〈눈을〉 씻는다. 돌 두구리[石器]로 다시 따뜻하게 덥혀서 〈눈을〉 씻는다.

聖濟. 治風毒氣攻眼目, 連瞼赤爛, 及暴赤眼疼痛, 不可忍.
當歸[細剉, 焙 주4)
배(焙)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적란(目赤爛)〉의 동일 기사에 따라 ‘배(焙)’로 판독하였다.
], 赤芍藥[細剉], 黃蓮[去鬚剉, 各一兩].
右爲麁末. 每用一錢, 沸湯浸, 去滓, 乘熱, 洗. 石器再煖, 洗.

≪본조경험(本朝經驗)
본조경험방(本朝經驗方)
≫. 눈이 아프고 붉고 짓무른 증상을 치료한다.
상지(桑枝), 담죽엽(淡竹葉), 황벽(黃蘗) 껍질, 풍엽(楓葉)[〈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3줌].
위의 약재들을 물에 진하게 달여서, 뜨거울 때 〈눈을〉 씻는다.

本朝經驗. 治眼痛赤爛.
桑枝, 淡竹葉, 黃蘗皮, 楓葉[各三握].
右以水濃煎, 熱洗之.

〈≪본조경험방≫의〉 또 다른 처방. 양 귓구멍 위의 귓바퀴[迴曲處]에 뜸 3장을 놓는다.

又方. 兩耳孔上迴曲處, 灸三壯.

〈≪본조경험방≫의〉 또 다른 처방. 눈이 풍(風) 때문에 붉고 깔깔하며 가려운 증상을 치료한다.
풍엽(楓葉) 적당량을 물에 푹 달여 찌꺼기를 버리고, 식은 상태에서 〈눈을〉 씻어낸다. 불과 3번 만에 차도가 있다.

又方. 治眼風赤澁痒.
楓葉不以多少, 以水爛煎, 去滓, 停冷洗之. 不過三度, 差.

≪경험양방(經驗良方)≫. 난현(爛眩
눈 언저리가 붉게 짓무르는 증상
)으로 눈이 차고 눈물이 나오며 침침하고 청맹(靑盲)한 것을 치료한다. ≪의설(醫說)≫에 따르면, 담주(潭州) 조대위(趙大尉)의 어머니가 이 질병을 20여 년 동안 앓았는데, 이 약을 쓰자 불과 3~5일 만에 젊은이처럼 시력을 회복하였다. 주5)
≪의설≫ 처방은 ≪의설(醫說)≫ 권4 〈안질(眼疾) 치란연안(治爛緣眼)〉(사고전서본 권742)에 나오는 문장이다.
복분자(覆盆子) 잎 적당량을 햇볕에 말린 후 분가루[粉]처럼 완전히 빻아서, 얇은 면(綿)으로 싼다. 남자 아이가 먹는 젖[乳汁]에 2시간 넘게[踰時] 재웠다가, 환자를 똑바로 눕힌 후 구리 젓가락으로 찍어서 눈에 넣어준다. 술·밀가루·기름·기름진 것[酒麪油膩] 등을 금한다.

經驗良方. 治爛眩眼冷淚出, 暗昏靑盲. 醫說, 潭州趙大尉母患此疾, 二十餘年, 用此藥, 不過三五日, 視物如少年.
覆盆子葉不拘多少, 日曬乾擣令極爛, 如粉, 以薄綿褁之. 用男孩所飮乳汁浸, 踰時, 令患人仰臥, 用銅筯點目中. 忌酒麪油膩等.

〈≪경험양방≫의〉 또 다른 처방. 복분자[覆盆] 잎을 빻아서 〈복분자〉 자체의 즙[自然汁]을 낸다. 곧 환자를 똑바로 눕힌 후 청사(靑紗
푸른빛 얇은 비단
) 조각으로 눈을 감싸고, 새 붓으로 〈복분자〉 자체의 즙을 묻혀서 청사 조각 위에 발라준다. 한참 뒤에 〈눈 속의〉 벌레가 청사 조각 위에 죽어 있다. 이처럼 하면 불과 3~5번 만에 곧바로 낫는다.

又方. 覆盆葉, 擣取自然汁. 却令患人仰臥, 用靑紗片遮眼上, 用新筆蘸自然汁, 塗紗片上. 良久, 其蟲卽死於紗片上. 如此, 不過三五次, 卽愈.

≪외대비요(外臺秘要)≫. 보간산(補肝散). 30년 된 실명(失明)을 치료한다.
질려자(蒺蔾子)[蒺梨子]를 7월 7일에 채취하여 그늘에서 말린 후, 가루로 빻아 식후에 물과 함께 1방촌비(方寸匕)를 복용한다.

外臺秘要. 補肝散. 治三十年失明.
蒺梨子七月七日收, 陰乾, 擣散, 食後, 水服方寸匕.

≪직지(直指)
인재직지방(仁齋直指方)
≫. 간열(肝熱)로 생긴 예막(翳膜)[翳] 주6)
예막(翳膜)
흔히 시력 장애를 일으키는 안과 질환을 가리킨다. 예(翳)는 가리다는 뜻으로서 예(瞖)와 통한다. 엄밀하게 구분하자면, 예(翳)는 눈의 검은자위[黑睛]를 흐리는 외장(外障)이나 질병 후에 검은자위에 남은 자국[瘢痕]을 의미하고, 막(膜)은 눈의 흰자위[白睛]에 하얗거나 붉게 보이는 점막이 얇은 꺼풀[膜]처럼 생기는 것을 말한다.
을 치료한다. 또한 〈간열〉 기운으로 인해서, 예막이 미세하게 남긴 자국[細點]도 치료한다.
저실자(楮實子)를 곱게 갈아, 밀탕(蜜湯
꿀 달인 물
)에 타서 식후에 복용한다. 또한 어린이의 예안(翳眼)도 치료한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直指. 治肝熱生翳. 亦治氣翳細點者.
楮實子硏細, 以蜜湯調下, 食後. 亦治小兒翳眼.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적란(目赤爛)〉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2)
저(筯) : 원문은 ‘근(筋)’이지만 ‘저(筯)’가 분명하다. 이하의 ‘근(筋)’은 문맥상 ‘저(筯)’로 바로잡았다.
주3)
습통(濕痛) : 원문은 ‘습통(濕痛)’인데, 이 경우에는 “젖어드는 통증”이라고 해석되므로 문맥이 자연스럽지 않다. ≪향약구급방(鄕藥救急方)≫ 중권(中卷) 〈안(眼)〉의 원래 기사에는 ‘삽통(澁痛)’이라고 되어 있다. 이에 따라 본문에서는 “껄끄러워지면 서 아픈 증상[濕痛]”이라고 번역하였다.
주4)
배(焙) :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적란(目赤爛)〉의 동일 기사에 따라 ‘배(焙)’로 판독하였다.
주5)
≪의설≫ 처방은 ≪의설(醫說)≫ 권4 〈안질(眼疾) 치란연안(治爛緣眼)〉(사고전서본 권742)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6)
예막(翳膜) : 흔히 시력 장애를 일으키는 안과 질환을 가리킨다. 예(翳)는 가리다는 뜻으로서 예(瞖)와 통한다. 엄밀하게 구분하자면, 예(翳)는 눈의 검은자위[黑睛]를 흐리는 외장(外障)이나 질병 후에 검은자위에 남은 자국[瘢痕]을 의미하고, 막(膜)은 눈의 흰자위[白睛]에 하얗거나 붉게 보이는 점막이 얇은 꺼풀[膜]처럼 생기는 것을 말한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