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목혈관동인(目血灌瞳人)
메뉴닫기 메뉴열기

목혈관동인(目血灌瞳人)


목혈관동인(目血灌瞳人
피가 눈동자로 들어가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간(肝)은 혈(血)을 받는데, 위로는 눈까지 미친다. 따라서 눈으로 사물을 바라보는 것은 반드시 간혈(肝血) 덕분이다. 만약 무언가에 손상되어 혈맥이 흩어지게 되면 패혈(敗血)이 눈동자에 들어가게 된다.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할 수도 있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혈관동인(目血灌瞳人)〉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肝受血, 而上注於目. 故目之瞻視, 必資肝血. 苟因物損傷, 致血脉散亂, 則敗血灌瞳. 不早治, 或致喪明.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피가 눈동자로 들어가는 증상을 치료한다.
석결명(石決明), 인삼(人蔘), 궁궁(芎藭), 세신(細辛), 오미자(五味子)[〈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적복령(赤茯苓)[2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5돈을 물 1종지 반에 넣고 1종지가 될 때까지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따뜻하게 식후와 잠자리에 들면서 복용한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聖濟. 治血灌瞳人.
石決明, 人參, 芎藭, 細辛, 五味子[各一兩], 赤茯苓[二兩].
右爲麁末. 每服五錢, 水一鍾半, 煎一鍾, 去滓, 溫服, 食後臨臥.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혈관동인(目血灌瞳人)〉에 나오는 문장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