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4(卷四)
  • 구뉵(久衄)
메뉴닫기 메뉴열기

구뉵(久衄)


구뉵(久衄
코피가 오랫동안 낫지 않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코피가 오래되어도 낫지 않으면 얼굴색이 피지 않고, 눈은 어둡고 현모[眩冒]가 난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70 〈비뉵문(鼻衄門) 구뉵(久衄)〉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衄久不差, 則面色不榮, 目昏眩冒.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여러 해 동안 코피가 계속 나는 증상을 치료한다. 또는 밤에 누웠을 때 항상 여러 되의 피가 나지만, 온갖 치료법으로도 고치지 못하는 경우이다.
저엽(楮葉) 5~7줌을 빻아 즙을 짜서 매일 1~2종지를 마신다. 불과 4~5제(劑) 만에 낫는다.

聖濟. 治鼻久衄積年. 或夜臥血流常數升, 衆療不差.
楮葉五七把, 搗捩取汁, 日飮一二鍾. 不過四五劑, 愈.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코에서 오랫동안 피가 날 때 콧속에 불어넣는다.
즙이 다하도록 태운 백반(白礬) 반 냥을 곱게 갈아서, 소량을 콧속에 불어넣는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又治. 鼻久衄吹鼻.
白礬燒令汁盡半兩, 細硏, 以少許吹鼻中.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70 〈비뉵문(鼻衄門) 구뉵(久衄)〉에 나오는 문장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