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4(卷四)
  • 해수론(咳嗽論)
메뉴닫기 메뉴열기

해수론(咳嗽論)


해수론(咳嗽論
기침에 관한 이론
)

〈≪성제총록≫의〉 〈제해통론(諸欬統論)〉에 이르기를, “모든 장부는 기침[欬]을 일으키니, 폐(肺)에서만 기침이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대체로 폐는 피부[皮毛]와 연결되므로 먼저 〈외사(外邪
몸 밖의 나쁜 기운
)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폐해(肺欬
폐와 연결되는 기침
)의 증상은 기침과 소리나는 천식(喘息)인데, 심한 경우에는 피를 토한다. 심해(心欬)의 증상은 기침과 심장 통증[心痛]·목구멍에 가시 같은 게 낀 것인데, 심한 경우에는 목구멍이 부풀고 마비된다. 간해(肝欬)의 증상은 기침과 양 옆구리 아래의 통증인데, 심한 경우에는 몸을 틀 수가 없으며, 몸을 틀면 양 겨드랑이 아래가 가득 찬 느낌이다. 비해(脾欬)의 증상은 기침과 양 겨드랑이 아래의 통증·어깨와 등을 지긋이 당기는 것인데, 심한 경우에는 움직일 수가 없으며, 움직이면 기침이 극심해진다. 신해(腎欬)의 증상은 기침과 함께 허리·배가 당기는 듯한 통증인데, 심한 경우에는 기침을 하면서 침을 흘린다. 이 오장의 기침이 오래되어도 낫지 않으면 각자 짝에 따라 육부로 전이된다. 따라서 비장[脾]은 위(胃)로, 간(肝)은 담(膽)으로, 폐(肺)는 대장(大腸)으로, 심장[心]은 소장(小腸)으로, 신장[腎]은 방광(膀胱)으로 전이되며, 마침내는 삼초(三焦)로 다시 전이된다. 위해(胃欬)의 증상은 기침과 구토인데, 심한 경우에는 긴 기생충이 나오는 것이 이것이다. 담해(膽欬)의 증상은 기침과 담즙을 토하는 것이 이것이다. 대장해(大腸欬)의 증상은 기침과 유실(遺失) 주1)
유실(遺失)
부지불식간에 대변이 나오는 증상을 가리킨다. 유시(遺矢)라고도 한다.
하는 것이 이것이다. 소장해(小腸欬)의 증상은 기침과 방귀[失氣]인데, 방귀와 기침이 함께 나오는 것이 이것이다. 방광해(膀胱欬)의 증상은 기침과 유뇨(遺溺
소변을 흘리는 것
)하는 것이 이것이다. 삼초해[三焦之欬]에 이르러서는 기침하고 배가 팽창하며, 식욕이 없어지고, 눈물과 침이 많아지며, 얼굴이 붓는다. 또한 이른바 십해(十欬)라는 것이 있다. 그 증상은 비록 모두 다르지만, 요약하면 오장육부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주2)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65 〈해수문(欬嗽門) 제해통론(諸欬統論)〉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논하였다.

諸欬統論曰, 腑臟皆有欬, 非獨肺也. 盖肺合皮毛, 故先受之. 肺欬之狀, 欬而喘息有音, 甚則唾血. 心欬之狀, 欬而心痛, {口+候}中介介如骾狀, 甚則咽腫{口+候}痺. 肝欬之狀, 欬而兩脇下痛, 甚則不可以轉, 轉則兩胠下滿. 脾欬之狀, 欬而右胠下痛, 陰引肩背, 甚則不可以動, 動則欬劇. 腎欬之狀, 欬而腰背相引痛, 甚則欬涎. 五藏之欬, 久而不已, 各以其合, 移於六腑. 故脾移於胃, 肝移於膽, 肺移於大腸, 心移於小腸, 腎移於膀胱, 其終則又移之於三焦. 胃欬之狀, 欬而嘔, 甚則長蟲出, 是也. 膽欬之狀, 欬而嘔膽汁, 是也. 大腸欬之狀, 欬而遺失, 是也. 小腸咳之狀, 咳而失氣, 氣與欬俱失, 是也. 膀胱欬之狀, 欬而遺溺, 是也. 至於三焦之欬, 則咳而腹滿, 不欲食飮, 使人多涕唾, 而面目浮腫. 又有所謂十欬者. 其證雖各不同, 要之, 不離于五臟六腑而已.

〈≪성제총록≫에 이르기를,〉 “폐는 피부[皮毛]를 주관하므로, 피부가 먼저 한사(寒邪)를 받으면 기침[欬嗽]이 된다. 또한 오장육부는 모두 폐에서 기를 받는데, 계절에 따라 한사를 받아들여 병들어도 기침[嗽]이 생길 수 있는 것이다. 드러나는 증상이 다르므로 치료도 달라져야 한다. 학자(學者)는 잘 살펴야 한다.” 주3)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65 〈해수문(欬嗽門) 해수(欬嗽)〉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논하였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又論曰, 肺主皮毛, 皮毛先受寒邪, 乃爲欬嗽. 五藏六府, 又皆禀氣於肺, 故各以其時, 感寒而受病, 亦能爲嗽. 形證不同, 治亦隨異. 學者審之.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2)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65 〈해수문(欬嗽門) 제해통론(諸欬統論)〉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1)
유실(遺失) : 부지불식간에 대변이 나오는 증상을 가리킨다. 유시(遺矢)라고도 한다.
주3)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65 〈해수문(欬嗽門) 해수(欬嗽)〉에 나오는 문장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