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4(卷四)
  • 육멸(衄衊)
메뉴닫기 메뉴열기

육멸(衄衊)


육멸(衄衊
코피와 피땀이 나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피가 함부로 운행하다가 코에서 나는 것은 코피[衄]라 하고, 땀구멍에서 나는 것은 피땀[衊]이라 한다. 이 두 가지는 다른 것이지만, 모두 열궐(熱厥
지나친 사열(邪熱)로 생긴 궐증(厥證)
) 때문에 피가 지나치게 넘쳐서 생기는 것이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70 〈비뉵문(鼻衄門) 육멸(衄衊)〉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血妄行, 在鼻爲衄, 在汗空爲衊. 二者不同, 皆熱厥血溢之過也.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피가 함부로 운행하다가 코피[衄]나 피땀[衊]이 된 증상을 치료하는 독성탕(獨聖湯).
황금(黃芩) 5냥을 마두만한 크기로 잘게 자른다. 매번 7돈을 물 2종지에 넣고 1종지가 될 때까지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따뜻하게 복용한다.

聖濟. 治血妄行, 或衄, 或衊, 獨聖湯.
黃芩五兩, 細剉, 如麻豆大. 每服七錢, 水二鍾, 煎一鍾, 去滓, 溫服.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육혈(衄血)과 한혈(汗血) 증상.
싱싱한 건지황(乾地黃)[불에 말린 것], 아교(阿膠)[구워서 말린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3냥], 포황(蒲黃)[2냥].
위의 약재들을 가루 낸다. 매번 2돈을 따뜻한 찹쌀[糯米] 미음에 타서 수시로 복용한다.

又治. 衄血汗血.
生乾地黃[], 阿膠[炙令燥, 各三兩], 蒲黃[弍兩].
右爲末. 每服二錢, 溫糯米飮調下, 不拘時.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사람의 구규(九竅) 주2)
구규(九竅)
몸에 있는 9개의 구멍을 뜻한다. 얼굴에 있는 양쪽 귀, 양쪽 눈, 양쪽 콧구멍, 입 등 7곳[七竅]과 전음(前陰)인 요도와 후음(後陰)인 항문이다.
와 손가락·발가락[四肢指岐] 틈새 모두에서 출혈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은 갑자기 깜작 놀랐기 때문이다. 환자 모르게 정화수(井花水)를 그 얼굴에 확 뿜는다. 반조교(潘助敎)가 항상 이 방법으로 육혈(衄血)을 치료했는데, 신험하였다.

又治. 人有九竅四肢指歧, 間皆血出, 此暴驚所致. 勿令患人知, 井花水猛噀其面. 潘助敎常用此治衄血, 如神.

≪직지(直指)
인재직지방(仁齋直指方)
≫. 몸의 구규(九竅)에서 출혈하는 증상을 치료한다.
형개(荊芥)를 술에 달여서 한입에 복용한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直指. 治九竅出血.
荊芥酒煎, 通口服.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70 〈비뉵문(鼻衄門) 육멸(衄衊)〉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2)
구규(九竅) : 몸에 있는 9개의 구멍을 뜻한다. 얼굴에 있는 양쪽 귀, 양쪽 눈, 양쪽 콧구멍, 입 등 7곳[七竅]과 전음(前陰)인 요도와 후음(後陰)인 항문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