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목폭종(目暴腫)
메뉴닫기 메뉴열기

목폭종(目暴腫)


목폭종(目暴腫
눈이 갑자기 붓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풍(風)이 승하면 아프고 열(熱)이 승하면 붓는다. 눈이 풍열(風熱)의 사기(邪氣)가 머무는 곳이 되었으므로, 기혈(氣血)이 소통하지 못하고 독기(毒氣)로 하여금 눈에 부딪혀 터지게 한다. 이것이 폭종(暴腫)이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6 〈안목문(眼目門) 목폭종(目暴腫)〉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風勝則痛, 熱勝則腫. 目旣爲風熱邪氣所客, 故氣血不得宣通, 使毒氣衝發於目. 是爲暴腫.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유행병으로 눈이 갑자기 붓고 가려우면서 아픈 증상을 치료한다.
지골피(地骨皮) 3근을 잘라 물 3말에 넣어 3되가 될 때까지 끓인 후, 이것을 짜서 찌꺼기를 버린다. 다시 소금[塩] 2냥을 넣어 1되가 될 때까지 달여서, 눈을 씻는다. 경우에 따라 건강(乾薑) 1냥을 첨가한다.

聖濟. 治時行目暴腫痒痛.
地骨皮切三斤, 以水三斗, 煮三升, 絞去滓. 更納塩二兩, 煎一升, 洗目. 或加乾薑一兩.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눈이 뜨겁고 아픈 증상.
대황(大黃)을 찐 다음에 마두만하게 자른다. 매번 5돈을 물 2종지에 넣어 하룻밤 동안 재우고, 이튿날 아침에 즙을 짜서 나을 때까지 복용한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又治. 目熱痛.
大黃蒸過, 剉如麻豆. 每用五錢, 水二鍾, 漬之一宿, 明朝, 絞汁, 服之, 以利爲度.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6 〈안목문(眼目門) 목폭종(目暴腫)〉에 나오는 문장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