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목비혈적맥(目飛血赤脉)
메뉴닫기 메뉴열기

목비혈적맥(目飛血赤脉)


목비혈적맥(目飛血赤脉
눈에 날아다니는 듯한 핏줄이 서면서 충혈되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간장(肝臟)의 기운이 허약해진 데다가 풍열(風熱)이 여기에 편승하여서, 피[血]가 여기저기의 낙맥(絡脈)과 흰 눈동자[白睛]에까지 마구 흘러넘치는 것인데, 마치 그 기세가 날아가는 듯하므로 비혈(飛血)이라고 부른다. 간기(肝氣)를 누르고 심화(心火)를 가라앉히면 비혈은 저절로 없어진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비혈적맥(目飛血赤脉)〉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由肝藏氣虛, 爲風熱所乘, 致血飄溢, 散絡白睛, 勢若飛馳, 故謂之飛血. 鎭肝氣, 平心火, 則飛血自除.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눈이 아프면서, 날아다니는 듯한 핏줄이 서고 충혈되는 증상에는 눈을 씻어 치료한다.
차전초(車前草)[자른 것 반 되], 마른 남엽(藍葉)[자른 것 2되], 담죽엽(淡竹葉)[깨끗하게 씻어 자른 것 3줌].
위의 약재들을 물 4되에 넣고 2되가 될 때까지 달인 후, 여과하여 찌꺼기를 버리고, 약간 뜨거울 때 눈을 씻는다. 식으면 다시 덥혀서 〈씻는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聖濟. 治目痛, 飛血赤脉, 洗眼.
車前草[切, 半升], 乾藍葉[切, 二升], 淡竹葉[淨洗剉, 三握].
右以水四升, 煎二升, 濾, 去滓, 微熱洗眼. 冷則重煖.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비혈적맥(目飛血赤脉)〉에 나오는 문장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