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목주자돌출(目珠子突出)
메뉴닫기 메뉴열기

목주자돌출(目珠子突出)


목주자돌출(目珠子突出
안구 돌출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풍열(風熱)이나 담음(痰飮)이 장부(臟腑)를 공격하여 적시게 되면, 음양이 불화(不和)하면서 간기(肝氣)가 쌓이고, 그 열독(熱毒)의 기운이 눈을 치받으면서 이러한 병증이 나타난다. 마땅히 차가운 약[寒藥]을 복용하여 간기(肝氣)를 배출한 연후에 조리하며 치료한다. 그리고 모름지기 침(鍼)으로 악즙(惡汁)을 뽑아내야 한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6 〈안목문(眼目門) 목주자돌출(目珠子突出)〉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因風熱痰飮, 攻漬府藏, 陰陽不和, 肝氣蘊積, 熱毒之氣, 上 주2)
상(上)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 권106 〈안목문 목주자돌출〉의 동일 기사에 따라 ‘상(上)’으로 판독하였다.
衝於目, 以致此證. 宜服寒藥, 以瀉肝氣, 然後調治. 仍須鍼引出惡汁.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풍열(風熱)이 공격해 생긴 목적통(目赤痛)과 눈동자[目睛]가 돌출하려는 증상을 치료한다.
맥문동(麥門冬)[속을 제거하고 불에 말린 것], 충울자(茺蔚子)[〈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2냥], 길경(桔梗)[잘라 볶은 것], 방풍(防風)[잔뿌리를 없앤 것], 현삼(玄蔘), 지모(知母)[불에 말린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황금(黃芩), 천문동(天門冬)[속을 제거하고 불에 말린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반].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5돈을 물 1종지 반에 넣어 1종지가 될 때까지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식후와 잠자리에 들면서 따뜻하게 복용한다.

聖濟. 治風熱攻目赤痛, 目睛欲凸出者.
麥門冬[去心, 焙], 茺蔚子[各二兩], 桔梗[剉炒], 防風[去叉], 玄參, 知母[焙, 各一兩], 黃芩, 天門冬[去心, 焙, 各一兩半].
右麁末. 每服五錢, 水一鍾半, 煎一鍾, 去滓, 食後臨臥, 溫服.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눈동자가 갑자기 돌출하는 증상.
재빨리 냉수로 눈을 씻되 자주 물을 바꿔서 〈씻으면〉, 잠시 후 눈동자가 저절로 들어가게 된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又治. 眼睛忽然突出.
急取冷水, 灌眼中, 數數換水, 須臾睛當自收.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6 〈안목문(眼目門) 목주자돌출(目珠子突出)〉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2)
상(上) :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 권106 〈안목문 목주자돌출〉의 동일 기사에 따라 ‘상(上)’으로 판독하였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