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침안(鍼眼)
메뉴닫기 메뉴열기

침안(鍼眼)


침안(鍼眼
다래끼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침안(鍼眼
다래끼
)이란 사열(邪熱)이 혈맥을 공격하다가 위로 눈에까지 치밀어 올라서 눈초리와 눈꺼풀[眥瞼]을 통해 드러난 것이다. 〈눈초리와 눈꺼풀이〉 붉게 맺히고 부으면서 아픈 데다 그 뿌리는 붉고 끝은 하얀데, 고름[膿汁]이 안에 들어 있으며 침으로 찌르는 듯한 통증이 있다. 치료법은 마땅히 그 바깥 상태를 살펴서 적절하게 째어 사독(邪毒)을 배출시킨 다음, 종기를 가라앉히고 열기를 흩뜨리는 약으로 그 뿌리를 근절해야 한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13 〈안목문(眼目門) 침안(鍼眼)〉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鍼眼者, 以邪熱搏於血脉, 上攻眼目, 發於眥瞼. 結焮腫痛, 赤根白頭, 包褁膿汁, 痛如鍼刺. 治法, 當詳其外證, 隨宜砭刺, 決泄邪毒. 後以消腫敗 주2)
패(敗)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13 〈안목문(眼目門) 침안(鍼眼)〉의 동일 기사에 따라 ‘패(敗)’로 판독하였다.
熱之劑, 断其根本.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열(熱)이 눈초리[目眥]에 깃들어 부스럼[腫皰]이 생긴 증상을 치료한다.
반하(半夏)[끓는 물에 7차례 씻어 진을 뺀 것], 세신(細辛)[〈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전호(前胡)[노두를 제거한 것], 지각(枳殼)[속을 파내고 밀기울에 볶은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2냥], 오매육(烏梅肉)[반 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5돈을 물 1종지 반에 넣고, 대추 1개만하게 찧은 생강과 함께 6분(分)으로 졸아들도록 달여서, 찌꺼기를 버린다. 식후와 잠자리에 들면서 따뜻하게 복용한다.

聖濟. 治熱客目眥, 結成腫皰.
半夏[湯洗七次, 去滑], 細辛[各一兩], 前胡[去芦頭], 枳殼[去穰, 麩炒, 各二兩], 烏梅肉[半兩].
右爲麁末. 每服五錢, 水一鍾半, 入生薑一棗大拍碎, 同煎至六分, 去滓. 食後臨臥, 溫服.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눈에 갑자기 열이 나고 아프면서 눈초리에 부스럼이 나는 증상.
대황(大黃)[잘라서 볶은 것], 지각(枳殼)[속을 파내고 밀기울에 볶은 것], 작약(芍藥)[〈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3냥], 산치자인(山梔子仁), 황금(黃芩)[〈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2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5돈을 물 1종지 반에 넣어 1종지가 될 때까지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식후와 잠자리에 들면서 복용한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又治. 眼暴熱痛, 眥頭腫起.
大黃[剉炒], 枳殼[去穰, 麩炒], 芍藥[各三兩], 山梔子仁, 黃芩[各二兩].
右麁末. 每服五錢, 水一鍾半, 煎一鍾, 去滓, 食後臨臥, 服.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13 〈안목문(眼目門) 침안(鍼眼)〉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2)
패(敗) :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13 〈안목문(眼目門) 침안(鍼眼)〉의 동일 기사에 따라 ‘패(敗)’로 판독하였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