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국역 향약제생집성방
  • 권5(卷五)
  • 목적년적(目積年赤)
메뉴닫기 메뉴열기

목적년적(目積年赤)


목적년적(目積年赤
눈이 여러 해 동안 붉은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풍열(風熱)의 독기(毒氣)가 눈초리[目眥]에 들어가면 핏발이 서고, 오래되면 눈초리가 문드러지며 눈곱·눈물[眵淚]이 나면서 깔깔하게 아프다. 풍열이 사라지지 않으면 여러 해가 흘러도 낫기 어렵다.”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적년적(目積年赤)〉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風熱毒氣發於目眥, 則令目脉赤, 久則眥頭爛, 眵淚磣痛. 風熱不退, 積年難差.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여러 해 쌓인 풍독(風毒) 때문에 눈이 붉고 아프며 뜨거운 눈물이 많이 나는 채로 오랫동안 앓는 증상을 치료한다.
고본(藁本)[움을 제거한 것 1냥], 백지(白芷)[반 냥], 차전자(車前子)[반 냥], 석결명(石決明)[잘게 잘라 분가루처럼 빻은 것], 작약(芍藥), 천마(天麻), 방풍(防風)[잔뿌리를 없앤 것[去叉] 주2)
거차(去叉)
두 가닥[叉]으로 나누어진 잔뿌리를 없애는 것을 말한다.
], 세신(細辛)[〈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1돈을 물 1종지 반에 넣고 1종지가 될 때까지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식후에 따뜻하게 복용한다. 잠자리에 들면서 다시 복용한다.
Ⓒ 역자 | 이경록 / 2013년 12월 30일

聖濟. 治積年風毒, 眼赤痛, 多熱淚, 歲月𥨊久.
藁本[去苗, 一兩], 白芷[半兩], 車前子[半兩], 石決明[剉細, 搗如粉], 芍藥, 天麻, 주3)
마(麻)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적년적(目積年赤)〉의 동일 기사에 따라 ‘마(麻)’로 판독하였다.
防風[去叉], 細辛[各一兩].
右麁末. 每服一錢, 以水一鍾半, 煎一鍾, 去滓, 食後溫服. 臨臥再服.
Ⓒ 필자 | 권중화 / 1399년(정종 원년)

주석
주1)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적년적(目積年赤)〉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2)
거차(去叉) : 두 가닥[叉]으로 나누어진 잔뿌리를 없애는 것을 말한다.
주3)
마(麻) :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5 〈안목문(眼目門) 목적년적(目積年赤)〉의 동일 기사에 따라 ‘마(麻)’로 판독하였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