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월인석보 제15

  • 역주 월인석보
  • 역주 월인석보 제15
  •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8
메뉴닫기 메뉴열기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8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8]
이 諸佛이 各各 寶樹 下애 겨샤 주001)
겨샤:
겨〔在〕-+-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계시어.
師子座 주002)
사자좌(師子座):
부처님들이 앉으시는 자리를 높이어 비유적으로는 이르는 말. 사자가 동물 중에 으뜸이므로, 부처님도 그와 같은 그 지위에 놓은 것이다.
주003)
사자좌(師子座)애:
사자좌+애(처격 조사, 부사격 조사). 사자좌에.
안샤 주004)
안샤:
앉〔坐〕-+-(조음소)-+-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앉으시어.

월인석보 15:81ㄱ

뫼니 주005)
뫼니:
뫼-/뫼〔侍〕-+-(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모시는 이. 사자(使者).
브리샤 주006)
브리샤:
브리〔使〕+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부리시어. 시키시어.
釋迦牟尼佛問訊샤 주007)
문신(問訊)샤:
문신-+-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안부 전하시어. 안부 물으시어.
【問訊은 安否 묻 씨라 주008)
묻 씨라:
묻〔問〕-+-/(주체 겸양의 선어말 어미)-+-(조음소)-+-ㅭ(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묻잡는 것이다. 묻는 것이다.
各各 寶華 주009)
보화(寶華):
보배로운 꽃.
우훔 주010)
우훔:
움큼. 손가락을 오므리어 움켜쥔 물건의 분량.
게 주011)
게:
〔滿〕+게(연결 어미). 〈가득〉 차게.
가지샤 니샤 주012)
니샤:
니〔謂〕-+-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연결 어미). 이르시되. 말씀하시되. ‘-샤-’를 ‘-시-’의 이형태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그 해석은 ‘-시-’가 ‘-오/우-’ 앞에서 ‘-샤-’로 변하고 ‘-오/우-’는 탈락한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결과적으로 ‘-샤-’가 ‘-시-+-오/우-’라는 것과 전혀 다를 바가 없으며, 분명한 설명을 멀리하고, 스스로 추상적인 호도의 길을 택하는 것이다. ‘-오/우-’의 이형태로 ‘-아-’를 상정하면, 이러한 이상한 설명을 할 필요가 전혀 없어진다. ‘-’는 반드시 앞에 ‘-오/우-’를 가지는 것으로 보아, 어미를 ‘-오/-우’와 같이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시’와 같은 형식도 나타나는 것을 무시할 수 없다. ‘-오/-우’를 하나의 어미로 보는 것은 재구조화를 적용한 것이다.
善男子 주013)
선남자(善男子):
착한 남자. 곧 불법을 믿고 선(善)을 닦는 남자. ¶ 善男子 이든 남지니오 (선남자는 좋은 남자이고) 〈월석 7:71ㄱ〉.
주014)
선남자(善男子)아:
선남자+아(호격 조사). 선남자야.
耆闍崛山 주015)
기사굴산(耆闍崛山):
고대 중인도 마갈타국(摩竭陁國)의 수도 왕사성(王舍城) 동북에 있는 산. 석가모니가 설법하던 곳으로 이름난 산이다. 영취산(靈鷲山), 영산(靈山)이라고도 한다. ¶ 부톄 王舍城 耆闍崛山 中에 겨샤《이 부텻 나히 닐흔둘히러시니 穆王 마여슷찻  乙丑ㅣ라 이브터 妙法蓮華經 니시 靈山會라 이 山이 녯 부텨 겨시던 힐 靈鷲山이라 니라 (부처님이 왕사성 기사굴산 중에 계시어《이 때가 부처님의 나이 일흔둘이시더니 목왕 마흔여섯째 해 을축년이다. 여기서부터 묘법연화경 이르시는 영산회이다. 이 산이 옛적 부처님 계시던 곳이므로 영취산이라 하는 것이다.》) 〈월석 11:11ㄱ〉. 王舍城은 곧 靈山의 브툰 城이니 摩竭陁國의 屬 히니 곧 西城 人間이라 耆闍崛山 예셔 닐오매 수릐 머리 山이니 얼구를 브터 일후믈 어드니 곧 녯 부텻 住處ㅣ시니 녯 부텨 住더신 힐 靈鷲ㅣ라 일니라 說法실 쩨 브트신 히 各各  들 조시니 (왕사성은 곧 영취산에 붙은 성이니 마갈타국에 속한 땅이니 곧 서역 인간 세상이다. 기사굴산은 여기에서 일컬음에 수리의 머리와 같은 산이니, 형체를 말미암아 이름을 얻으니 곧 옛날 부처님의 사시던 곳이시니, 옛날 부처님 사시던 땅이므로 영취이라 일컬은 것이다. 설법하실 제 의지하신 곳이 각각 중요한 뜻을 좇으시니) 〈법화 1:20ㄴ~21ㄱ〉.
釋迦牟尼佛 가 내 말로  주016)
:
-/〔白〕-+-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연결 어미). 사뢰되. 아뢰되. 사뢰기를. 어미를 ‘-오/-우’와 같이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시’와 같은 형식도 나타나므로, ‘오/우’가 절대적으로 동반되었던 것은 아니다. ‘-오/-우’를 하나의 어미로 보는 것은 재구조화를 적용한 것이다.
少病 少惱시며 주017)
소병(少病) 소뇌(少惱)시며:
병이 적고 번뇌 적으시며.
氣力이 便

월인석보 15:81ㄴ

安코 즐거시며 주018)
즐거시며:
즐〔樂〕-+-으(조음소)-+-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며(연결 어미). 즐거우시며.
菩薩 聲聞 衆 주019)
성문중(聲聞衆):
소승(小乘) 수행자들의 한 무리. ¶ 오 너희 爲야  實 이 니노니 諸聲聞衆은 다 滅度ㅣ 아니어니와 너희 行호미 이 菩薩道ㅣ니 漸漸 닷가 호면 다 반기 成佛리라 (오늘 너희 위하여 가장 진실한 일을 설하니, 모든 성문중은 다 멸도가 아니거니와 너희가 행할 것이야말로 이 보살도이니 점차 닦고 배우면 다 마땅히 성불하리라.) 〈법화 3:51ㄱ~ㄴ〉.
이 다 便安 주020)
편안(便安)코:
편안-+-고(연결 어미). 편안하고. ‘편안-’의 ‘’에서 ‘ㆍ’가 탈락하고, 그것이 ‘-고’와 결합하여 ‘-코’가 된 것이다.
가 몯가 고 이 寶華 주021)
보화(寶華)로:
보배로운 꽃을 가지고. ‘로’가 ‘를’과 같은 기능을 하고 있다.
부텻비허 주022)
비허:
비흐〔散〕-+-어(연결 어미). 뿌려.
供養 주023)
공양(供養):
음식이나 옷 등을 삼보(三寶), 스승, 망자(亡者) 등에게 공급하여 자양하는 것. 망자는 죽은 사람이니, 곧 죽은 후 그 영혼이 성불(成佛)하지 못하고 저승을 방황하고 있는 사람임. ¶ 衣服과 臥具와 飮食과 醫藥을 그 中에 求야 람 업고 오직 一心으로 念호 說法 因緣으로 佛道 일우며 한 사도  그리케 코져 願호리니 이 大利 安樂 供養이라 (의복과 와구와 음식과 의약을 그 중에 구하여 바람이 없고, 오직 일심으로 생각하되, 설법 인연으로 불도를 이루며, 많은 사람도 또 그리하게 하고자 원할 것이니, 이것이 대리(大利) 안락 공양이다.) 〈법화 5:40ㄱ〉. 부텨티 야 種種 供養호 곳과 香과 瓔珞과 抹香과 塗香과 燒香과 繒盖 幢幡과 衣服과 伎樂과 合掌 恭敬에 니를면 藥王아 반기 알라 이 사히 마 十萬億佛을 供養야 諸佛ㅅ게 큰 願을 일우니 衆生 어엿비 너기논 젼로 이 人間애 나니라 (부처같이 하여 갖가지 공양하되 꽃과 향과 영락과 말향과 도향(塗香)과 소향(燒香)과 증개(繒盖) 당번(幢幡)과 의복과 기악(伎樂)과 합장 공경에 이르면, 약왕아, 반드시 알아라. 이 사람들이 이미 십만억 부처를 공양(供養)하여 제불께 큰 원을 이루니 중생을 가엾게 여기는 까닭으로 이 인간 세상에 태어난 것이다.) 〈법화 4:72ㄴ〉. 受持 讀誦브터 合掌 恭敬에 니르린 六種 法師ㅣ니 나 受持오 둘 讀이오 세 誦이오 네 解說이오 다 書寫ㅣ오 여스슨 供養이니 能히 六種 조미 어려울 모로매 부텨 供養온 녯 福과  큰 願을 브트니라 (수지 독송부터 합장 공경에 이르기까지는 육종법사이니, 하나는 받아 지니고, 둘은 읽고, 셋은 외우고, 넷은 해설하고, 다섯은 쓰고, 여섯은 공양하는 것이니, 능히 육종 갖춤이 어려우므로 모름지기 부처님 공양(供養)한 옛 복과 또 큰 원에 따르는 것이다.) 〈법화 4:73ㄱ〉.
고
주024)
공양(供養)고:
공양-+-(주체 겸양의 선어말 어미)-+-고(연결 어미). 공양하옵고. ‘--’의 ‘ㅅ’이 모음 사이에서 ‘ㅿ’으로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 주025)
:
-/〔白〕-+-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연결 어미). 사뢰. 아뢰되.
주026)
뎌:
저.
某甲佛 주027)
모갑불(某甲佛):
아무개 ‘갑’이라 하는 부처.
【某甲은 아모 甲이라】 가지로 주028)
가지로:
하나같이.
寶塔 주029)
보탑(寶塔):
다보여래를 안치한 탑.
열오져 주030)
열오져:
열〔開〕-+-고져(연결 어미). 열고자. ‘-오져’는 ‘-고져’의 ‘ㄱ’이 ‘ㄹ’ 아래에서 탈락한 것이다.
시다 주031)
시다:
〔爲〕-+-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현재 시제 선어말 어미)-+-(상태 높임의 선어말 어미)-+-다(종결 어미). 하십니다.
라 주032)
라:
-〔謂〕+-라(명령 어미). 하라. 말하라.
諸佛이 使者 보내샤 주033)
보내샤:
보내〔送〕-+-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보내시어.
  이티 시

월인석보 15:82ㄱ

니라【分身 오샤매 모미 주034)
모미:
몸〔體〕+이(주격 조사). 몸이. 몸이 스스로가. 몸이 직접.
부텨 뵈디 주035)
뵈디:
뵈〔使見〕-+-(주체 겸양의 선어말 어미)-+-디(연결 어미). 뵈옵지. ‘--’의 ‘ㅅ’이 모음 사이에서 ‘ㅿ’으로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아니샤 同실니라 주036)
동(同)실니라:
동-+-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ㅭ(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ㄴ(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동하기 때문인 것이다. 같기 때문인 것이다.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과 같이 나타낸 것은 이 어미가 뒤에 오는 폐쇄음을 된소리로 바꾸는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다. 중세어에서는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으로 적은 예도 있다.
주037)
체동(体同)실니라:
체동-+-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ㅭ(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ㄴ(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몸이 같기 때문인 것이다.
뫼니 주038)
뫼니:
뫼-/뫼〔侍〕-+-(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모시는 이. 모시는 사람.
보내샤 묻고 주039)
묻고:
묻〔問〕-+-(주체 겸양의 선어말 어미)-+-고(연결 어미). 묻잡고. ‘--’의 ‘ㅅ’이 ‘ㄷ’으로 끝난 말 뒤에서 ‘ㅈ’으로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ㄷ’ 어간 뒤에서는 거의 예외 없이 ‘-/-’이 쓰였다.
여르샤 주040)
여르샤:
열〔開〕-+-으(조음소)-+-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ㅁ(명사형 어미)+(보조사). 여신 것은. ‘-샤-’를 ‘-시-’의 이형태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그 해석은 ‘-시-’가 ‘-오/우-’ 앞에서 ‘-샤-’로 변하고 ‘-오/우-’는 탈락한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결과적으로 ‘-샤-’가 ‘-시-+-오/우-’라는 것과 전혀 다를 바가 없으며, 분명한 설명을 멀리하고, 스스로 추상적인 호도의 길을 택하는 것이다. ‘-오/우-’의 이형태로 ‘-아-’를 상정하면, 이러한 이상한 설명을 할 필요가 전혀 없어진다.
願이 同실니라】
Ⓒ 필자 | 세조(조선) / 1447년(세조 5)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8]
이때 여러 부처님이 각각 보배로운 나무 아래에 계시어 사자좌에 앉으시어 다 모시는 이 시키시어 석가모니 부처님께 문신(問訊)하시어【문신(問訊)은 안부 묻잡는 것이다.】 각각 보배로운 꽃을 〈한〉 웅큼 〈가득〉 차게 가지시어 이르시되, “선남자야 네 기사굴산석가모니 부처님께 가서 내 말로 사뢰되, ‘병이 적고 번뇌가 적으시며 기력이 편안하고 즐거우시며, 보살과 성문중이 다 편안한가 못한가?’ 하고 이 보배로운 꽃을 가지고 부처님께 뿌리어 공양하옵고 사뢰되, ‘저 아무 갑〔某甲〕 부처님【모갑(某甲)은 아무 갑이라】 하나같이 이 보탑을 열고자 하십니다.’고 하라. 여러 부처님이 부리는 사람 보내시되 또 이같이 하신 것이다.”【분신 오심에 〈있어서〉 몸이 〈직접〉 부처님을 뵈옵지 아니하시는 것은 몸이 같으시기 때문인 것이다. 여러 부처님들이 사자 보내시어 묻잡고 탑 여시는 것은 원이 같기 때문인 것이다.】
Ⓒ 역자 | 임홍빈 / 2010년 11월 30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겨샤:겨〔在〕-+-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계시어.
주002)
사자좌(師子座):부처님들이 앉으시는 자리를 높이어 비유적으로는 이르는 말. 사자가 동물 중에 으뜸이므로, 부처님도 그와 같은 그 지위에 놓은 것이다.
주003)
사자좌(師子座)애:사자좌+애(처격 조사, 부사격 조사). 사자좌에.
주004)
안샤:앉〔坐〕-+-(조음소)-+-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앉으시어.
주005)
뫼니:뫼-/뫼〔侍〕-+-(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모시는 이. 사자(使者).
주006)
브리샤:브리〔使〕+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부리시어. 시키시어.
주007)
문신(問訊)샤:문신-+-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안부 전하시어. 안부 물으시어.
주008)
묻 씨라:묻〔問〕-+-/(주체 겸양의 선어말 어미)-+-(조음소)-+-ㅭ(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묻잡는 것이다. 묻는 것이다.
주009)
보화(寶華):보배로운 꽃.
주010)
우훔:움큼. 손가락을 오므리어 움켜쥔 물건의 분량.
주011)
게:〔滿〕+게(연결 어미). 〈가득〉 차게.
주012)
니샤:니〔謂〕-+-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연결 어미). 이르시되. 말씀하시되. ‘-샤-’를 ‘-시-’의 이형태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그 해석은 ‘-시-’가 ‘-오/우-’ 앞에서 ‘-샤-’로 변하고 ‘-오/우-’는 탈락한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결과적으로 ‘-샤-’가 ‘-시-+-오/우-’라는 것과 전혀 다를 바가 없으며, 분명한 설명을 멀리하고, 스스로 추상적인 호도의 길을 택하는 것이다. ‘-오/우-’의 이형태로 ‘-아-’를 상정하면, 이러한 이상한 설명을 할 필요가 전혀 없어진다. ‘-’는 반드시 앞에 ‘-오/우-’를 가지는 것으로 보아, 어미를 ‘-오/-우’와 같이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시’와 같은 형식도 나타나는 것을 무시할 수 없다. ‘-오/-우’를 하나의 어미로 보는 것은 재구조화를 적용한 것이다.
주013)
선남자(善男子):착한 남자. 곧 불법을 믿고 선(善)을 닦는 남자. ¶ 善男子 이든 남지니오 (선남자는 좋은 남자이고) 〈월석 7:71ㄱ〉.
주014)
선남자(善男子)아:선남자+아(호격 조사). 선남자야.
주015)
기사굴산(耆闍崛山):고대 중인도 마갈타국(摩竭陁國)의 수도 왕사성(王舍城) 동북에 있는 산. 석가모니가 설법하던 곳으로 이름난 산이다. 영취산(靈鷲山), 영산(靈山)이라고도 한다. ¶ 부톄 王舍城 耆闍崛山 中에 겨샤《이 부텻 나히 닐흔둘히러시니 穆王 마여슷찻  乙丑ㅣ라 이브터 妙法蓮華經 니시 靈山會라 이 山이 녯 부텨 겨시던 힐 靈鷲山이라 니라 (부처님이 왕사성 기사굴산 중에 계시어《이 때가 부처님의 나이 일흔둘이시더니 목왕 마흔여섯째 해 을축년이다. 여기서부터 묘법연화경 이르시는 영산회이다. 이 산이 옛적 부처님 계시던 곳이므로 영취산이라 하는 것이다.》) 〈월석 11:11ㄱ〉. 王舍城은 곧 靈山의 브툰 城이니 摩竭陁國의 屬 히니 곧 西城 人間이라 耆闍崛山 예셔 닐오매 수릐 머리 山이니 얼구를 브터 일후믈 어드니 곧 녯 부텻 住處ㅣ시니 녯 부텨 住더신 힐 靈鷲ㅣ라 일니라 說法실 쩨 브트신 히 各各  들 조시니 (왕사성은 곧 영취산에 붙은 성이니 마갈타국에 속한 땅이니 곧 서역 인간 세상이다. 기사굴산은 여기에서 일컬음에 수리의 머리와 같은 산이니, 형체를 말미암아 이름을 얻으니 곧 옛날 부처님의 사시던 곳이시니, 옛날 부처님 사시던 땅이므로 영취이라 일컬은 것이다. 설법하실 제 의지하신 곳이 각각 중요한 뜻을 좇으시니) 〈법화 1:20ㄴ~21ㄱ〉.
주016)
:-/〔白〕-+-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연결 어미). 사뢰되. 아뢰되. 사뢰기를. 어미를 ‘-오/-우’와 같이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시’와 같은 형식도 나타나므로, ‘오/우’가 절대적으로 동반되었던 것은 아니다. ‘-오/-우’를 하나의 어미로 보는 것은 재구조화를 적용한 것이다.
주017)
소병(少病) 소뇌(少惱)시며:병이 적고 번뇌 적으시며.
주018)
즐거시며:즐〔樂〕-+-으(조음소)-+-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며(연결 어미). 즐거우시며.
주019)
성문중(聲聞衆):소승(小乘) 수행자들의 한 무리. ¶ 오 너희 爲야  實 이 니노니 諸聲聞衆은 다 滅度ㅣ 아니어니와 너희 行호미 이 菩薩道ㅣ니 漸漸 닷가 호면 다 반기 成佛리라 (오늘 너희 위하여 가장 진실한 일을 설하니, 모든 성문중은 다 멸도가 아니거니와 너희가 행할 것이야말로 이 보살도이니 점차 닦고 배우면 다 마땅히 성불하리라.) 〈법화 3:51ㄱ~ㄴ〉.
주020)
편안(便安)코:편안-+-고(연결 어미). 편안하고. ‘편안-’의 ‘’에서 ‘ㆍ’가 탈락하고, 그것이 ‘-고’와 결합하여 ‘-코’가 된 것이다.
주021)
보화(寶華)로:보배로운 꽃을 가지고. ‘로’가 ‘를’과 같은 기능을 하고 있다.
주022)
비허:비흐〔散〕-+-어(연결 어미). 뿌려.
주023)
공양(供養):음식이나 옷 등을 삼보(三寶), 스승, 망자(亡者) 등에게 공급하여 자양하는 것. 망자는 죽은 사람이니, 곧 죽은 후 그 영혼이 성불(成佛)하지 못하고 저승을 방황하고 있는 사람임. ¶ 衣服과 臥具와 飮食과 醫藥을 그 中에 求야 람 업고 오직 一心으로 念호 說法 因緣으로 佛道 일우며 한 사도  그리케 코져 願호리니 이 大利 安樂 供養이라 (의복과 와구와 음식과 의약을 그 중에 구하여 바람이 없고, 오직 일심으로 생각하되, 설법 인연으로 불도를 이루며, 많은 사람도 또 그리하게 하고자 원할 것이니, 이것이 대리(大利) 안락 공양이다.) 〈법화 5:40ㄱ〉. 부텨티 야 種種 供養호 곳과 香과 瓔珞과 抹香과 塗香과 燒香과 繒盖 幢幡과 衣服과 伎樂과 合掌 恭敬에 니를면 藥王아 반기 알라 이 사히 마 十萬億佛을 供養야 諸佛ㅅ게 큰 願을 일우니 衆生 어엿비 너기논 젼로 이 人間애 나니라 (부처같이 하여 갖가지 공양하되 꽃과 향과 영락과 말향과 도향(塗香)과 소향(燒香)과 증개(繒盖) 당번(幢幡)과 의복과 기악(伎樂)과 합장 공경에 이르면, 약왕아, 반드시 알아라. 이 사람들이 이미 십만억 부처를 공양(供養)하여 제불께 큰 원을 이루니 중생을 가엾게 여기는 까닭으로 이 인간 세상에 태어난 것이다.) 〈법화 4:72ㄴ〉. 受持 讀誦브터 合掌 恭敬에 니르린 六種 法師ㅣ니 나 受持오 둘 讀이오 세 誦이오 네 解說이오 다 書寫ㅣ오 여스슨 供養이니 能히 六種 조미 어려울 모로매 부텨 供養온 녯 福과  큰 願을 브트니라 (수지 독송부터 합장 공경에 이르기까지는 육종법사이니, 하나는 받아 지니고, 둘은 읽고, 셋은 외우고, 넷은 해설하고, 다섯은 쓰고, 여섯은 공양하는 것이니, 능히 육종 갖춤이 어려우므로 모름지기 부처님 공양(供養)한 옛 복과 또 큰 원에 따르는 것이다.) 〈법화 4:73ㄱ〉.
주024)
공양(供養)고:공양-+-(주체 겸양의 선어말 어미)-+-고(연결 어미). 공양하옵고. ‘--’의 ‘ㅅ’이 모음 사이에서 ‘ㅿ’으로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주025)
:-/〔白〕-+-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연결 어미). 사뢰. 아뢰되.
주026)
뎌:저.
주027)
모갑불(某甲佛):아무개 ‘갑’이라 하는 부처.
주028)
가지로:하나같이.
주029)
보탑(寶塔):다보여래를 안치한 탑.
주030)
열오져:열〔開〕-+-고져(연결 어미). 열고자. ‘-오져’는 ‘-고져’의 ‘ㄱ’이 ‘ㄹ’ 아래에서 탈락한 것이다.
주031)
시다:〔爲〕-+-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현재 시제 선어말 어미)-+-(상태 높임의 선어말 어미)-+-다(종결 어미). 하십니다.
주032)
라:-〔謂〕+-라(명령 어미). 하라. 말하라.
주033)
보내샤:보내〔送〕-+-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보내시어.
주034)
모미:몸〔體〕+이(주격 조사). 몸이. 몸이 스스로가. 몸이 직접.
주035)
뵈디:뵈〔使見〕-+-(주체 겸양의 선어말 어미)-+-디(연결 어미). 뵈옵지. ‘--’의 ‘ㅅ’이 모음 사이에서 ‘ㅿ’으로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주036)
동(同)실니라:동-+-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ㅭ(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ㄴ(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동하기 때문인 것이다. 같기 때문인 것이다.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과 같이 나타낸 것은 이 어미가 뒤에 오는 폐쇄음을 된소리로 바꾸는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다. 중세어에서는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으로 적은 예도 있다.
주037)
체동(体同)실니라:체동-+-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ㅭ(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ㄴ(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몸이 같기 때문인 것이다.
주038)
뫼니:뫼-/뫼〔侍〕-+-(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모시는 이. 모시는 사람.
주039)
묻고:묻〔問〕-+-(주체 겸양의 선어말 어미)-+-고(연결 어미). 묻잡고. ‘--’의 ‘ㅅ’이 ‘ㄷ’으로 끝난 말 뒤에서 ‘ㅈ’으로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ㄷ’ 어간 뒤에서는 거의 예외 없이 ‘-/-’이 쓰였다.
주040)
여르샤:열〔開〕-+-으(조음소)-+-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ㅁ(명사형 어미)+(보조사). 여신 것은. ‘-샤-’를 ‘-시-’의 이형태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그 해석은 ‘-시-’가 ‘-오/우-’ 앞에서 ‘-샤-’로 변하고 ‘-오/우-’는 탈락한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결과적으로 ‘-샤-’가 ‘-시-+-오/우-’라는 것과 전혀 다를 바가 없으며, 분명한 설명을 멀리하고, 스스로 추상적인 호도의 길을 택하는 것이다. ‘-오/우-’의 이형태로 ‘-아-’를 상정하면, 이러한 이상한 설명을 할 필요가 전혀 없어진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