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월인석보 제15

  • 역주 월인석보
  • 역주 월인석보 제15
  • 5백 비구가 의주유로 수기받은 기쁨을 표현함
  • 5백 비구가 의주유로 수기받은 기쁨을 표현함 3
메뉴닫기 메뉴열기

5백 비구가 의주유로 수기받은 기쁨을 표현함 3


[5백 비구가 의주유로 수기받은 기쁨을 표현함 3]
그 後에 親 버디 마조 보아 닐오 咄丈夫ㅣ여 엇뎨 衣食 爲야 이러호매 니른다 내 녜 너를 安樂 得야 五欲 긋 주001)
긋:
마음껏. 한껏. 함부로. 흔히 ‘’과 같은 형태로 쓰이는 것이나. 여기서는 ‘긋’과 같이 나타나고 있다.
게 코져 야

월인석보 15:24ㄱ

아모  날 래 값업슨 寶珠로 네 옷 소배 요니 이제  주002)
:
아직. 오히려.
잇거늘 네 몰라 브즈러니 受苦야 시름야 사롤 일 求니 甚히 어리도다 주003)
어리도다:
어리〔愚〕-+-도다(감탄 종결 어미). 어리석도다. 중세어에서 ‘어리다’는 ‘어리석다’는 뜻으로 더 많이 쓰였다. 현대어의 ‘어리다〔幼〕’와 같은 뜻으로 쓰인 일도 있다. ¶ 愚 어릴 씨니 어린 내라 논 마리라 (우는 어리석다고 하는 것이니 어리석은 내라 하는 말이다.) 〈법화 1:14ㄴ〉. 오직 念호 주 時節이  니를어늘 어린 아리 날 련 디 쉬나 니 (오직 생각하되, 주글 시간이 장차 이르거늘 어린 아들이 나를 버린 지 오십이 넘은 해이니) 〈법화 2:235ㄴ〉. 어린 아 父子 禮 아디 몯야 우르고 (어린 아이 부자의 예를 알지 못하여 울고) 〈두시 25:51ㄴ〉.
네 이제 이 보로 求논 거슬 사면 녜 어루 다 업슨 것 업스리라【親 벋 맛나 이제  부텨 맛나 가비니라 주004)
가비니라:
가비〔比喩〕-+-ㄴ(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어말 어미). 비유하는 것이다.
구지저 警戒호

월인석보 15:24ㄴ

져근  구지저 큰 게 나샤 가비니라 丈夫ㅣ라 닐오 大乘 주005)
대승(大乘):
큰 수레. 또는 보살(菩薩)의 다른 이름. ¶ 大乘은 큰 술위니 菩薩 가비고 小乘은 聲聞緣覺 가비니라 (대승은 큰 수레이니 보살을 비유하고, 소승은 성문연각을 비유하느니라.) 〈월석 1:37ㄴ〉.
種性 주006)
종성(種性):
성문(聲聞), 연각(緣覺), 보살(菩薩)과 같은 삼승(三乘)의 씨(종자)를 구비한 근기의 부류를 가리킴.
을 쳐 警戒야 나실씨라 주007)
나실씨라:
나〔使進〕-+-시(높임 선어말 어미)-+-ㅭ(미래 관련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나아가게 하는 것이다. ‘나다’는 바치다의 뜻을 가지기도 하였다.
녀나 주008)
녀나:
다른. ¶ 아뫼나 淨信 善男子 善女人히 죽록 녀나 하 셤기디 아니코 (아무나 (누구든) 맑고 믿음이 깊은 선남자 선여인들이 죽도록 다른 하늘을 섬기지 아니하고) 〈석상 9:25ㄱ〉.
든 아래 마초아 나토오미 니라 求논 것 사 性에 나가 펴내면 반기 큰 利 得호 가비니라】
Ⓒ 필자 | 세조(조선) / 1447년(세조 5)

[5백 비구가 의주유로 수기받은 기쁨을 표현함 3]
그 후에 친한 벗이 〈얼굴을〉 마주 보고 이르되, 못난 장부여, 어찌 옷과 밥을 위하여 이런 지경에 이르렀느냐? 내가 예전에 너를(너로 하여금) 안락을 얻어 오욕(五欲)을 마음껏 행하게 하고자 하여 아무 해 아무 날 아무 달에 값진 보물과 구슬로 네 옷 속에 매었으니, 이제 아직 있는데도 네가 몰라 부지런히 수고하고 염려하여 살 일 구하였으니 심히 어리석도다. 네 이제 이 보배로 구하는 것을 사면 늘 가히 뜻하는 대로 없는 것 없을 것이다.【친한 벗 만나는 것은 이제 또 부처님 만나는 것을 비유한 것이다. 꾸짖어 경계하는 것은 적은 마음을 꾸짖어 큰 것이 나아가시는 것을 비유하는 것이다. 장부라 이르는 것은 대승(大乘)의 종성(種性)을 가르쳐 경계하여 나아가게 하는 것이다. 다른 뜻은 이전에 맞추어 나타나게 하는 것과 같다. 구하는 것 삼은 성(性)에 나아가 펴내면 반드시 큰 이득 얻는 것을 비유하는 것이다.】
Ⓒ 역자 | 임홍빈 / 2010년 11월 30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3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긋:마음껏. 한껏. 함부로. 흔히 ‘’과 같은 형태로 쓰이는 것이나. 여기서는 ‘긋’과 같이 나타나고 있다.
주002)
:아직. 오히려.
주003)
어리도다:어리〔愚〕-+-도다(감탄 종결 어미). 어리석도다. 중세어에서 ‘어리다’는 ‘어리석다’는 뜻으로 더 많이 쓰였다. 현대어의 ‘어리다〔幼〕’와 같은 뜻으로 쓰인 일도 있다. ¶ 愚 어릴 씨니 어린 내라 논 마리라 (우는 어리석다고 하는 것이니 어리석은 내라 하는 말이다.) 〈법화 1:14ㄴ〉. 오직 念호 주 時節이  니를어늘 어린 아리 날 련 디 쉬나 니 (오직 생각하되, 주글 시간이 장차 이르거늘 어린 아들이 나를 버린 지 오십이 넘은 해이니) 〈법화 2:235ㄴ〉. 어린 아 父子 禮 아디 몯야 우르고 (어린 아이 부자의 예를 알지 못하여 울고) 〈두시 25:51ㄴ〉.
주004)
가비니라:가비〔比喩〕-+-ㄴ(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어말 어미). 비유하는 것이다.
주005)
대승(大乘):큰 수레. 또는 보살(菩薩)의 다른 이름. ¶ 大乘은 큰 술위니 菩薩 가비고 小乘은 聲聞緣覺 가비니라 (대승은 큰 수레이니 보살을 비유하고, 소승은 성문연각을 비유하느니라.) 〈월석 1:37ㄴ〉.
주006)
종성(種性):성문(聲聞), 연각(緣覺), 보살(菩薩)과 같은 삼승(三乘)의 씨(종자)를 구비한 근기의 부류를 가리킴.
주007)
나실씨라:나〔使進〕-+-시(높임 선어말 어미)-+-ㅭ(미래 관련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나아가게 하는 것이다. ‘나다’는 바치다의 뜻을 가지기도 하였다.
주008)
녀나:다른. ¶ 아뫼나 淨信 善男子 善女人히 죽록 녀나 하 셤기디 아니코 (아무나 (누구든) 맑고 믿음이 깊은 선남자 선여인들이 죽도록 다른 하늘을 섬기지 아니하고) 〈석상 9:25ㄱ〉.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