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월인석보 제15

  • 역주 월인석보
  • 역주 월인석보 제15
  • 법화경을 설법하는 방법
  • 법화경을 설법하는 방법 1
메뉴닫기 메뉴열기

법화경을 설법하는 방법 1


[법화경을 설법하는 방법 1]
藥王

월인석보 15:56ㄱ

다가 善男子 善女人이 如來 滅度 後에 四衆 주001)
사중(四衆):
불문(佛門)의 네 가지 제자인 비구(比丘)·비구니(比丘尼)·우바새(優婆塞)·우바이(優婆夷)를 통틀어 이르는 말. ¶ 四衆은 比丘와 比丘尼와 優婆塞과 優婆夷왜라 (사중은 비구와 비구니와 우바새와 우바이다.) 〈월석 서:24ㄱ~ㄴ〉.
爲야 이 法華經 니고져  사미 엇뎨 야 주002)
엇뎨 야:
어떻게 하여야. 어떻게 한 뒤에야.
니려뇨 주003)
니려뇨:
이를 것이겠느냐. 말할 것이겠느냐.
이 善男子 善女人이 如來ㅅ 室에 드러 如來ㅅ 옷 닙고 如來ㅅ 座애 안자 주004)
안자:
앉〔坐〕-+-아(연결 어미)+(보조사). 앉아야. 앉은 후에야.
四衆

월인석보 15:56ㄴ

爲야 이 經을 너비 닐디니 주005)
닐디니:
이를 것이니.
如來ㅅ 室 一切 衆生 中에 大慈悲心이 긔오 주006)
긔오:
그것이고.
如來ㅅ 오 柔和忍辱心 주007)
유화인욕심(柔和忍辱心):
부드럽고 온화하고 욕된 것을 참는 마음.
이 긔오 如來ㅅ 座 一切 法空 주008)
법공(法空):
만유는 모두 인연이 모여 생기는 가짜 존재로서 실체(實體)가 없는 것을 말함. ¶ 一切 法空 斷空이 아니라 一切法에 나가 훤히 초 니시니라 (일체 법공은 단공이 아니라 일체법에 나아가 훤히 사무쳐 깨달음을 설하신 것이다.) 〈법화 4:99ㄴ〉.
긔니 주009)
긔니:
그것이니.
이 中에 便安히 住 後에 게으르디 아

월인석보 15:57ㄱ

니 로 諸菩薩와 四衆 爲야 이 法華經너비 주010)
너비:
널리.
니리라 【說法야 敎化논 道ㅣ 모로매 주011)
모로매:
모름지기.
모미 잇논  이셔 주012)
이셔:
이시〔有〕-+-시(높임 선어말 어미)-+-어(연결 어미)+(보조사). 있으시어야.
能히  주013)
:
〔他〕+(대격 조사). 남을.
便安케 며 모미 니분 거시 주014)
니분 거시:
닙〔被〕-+으(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것(의존 명사)+이(주격 조사). 입은 것이.
이셔 能히  降伏며 주015)
항복(降伏)며:
항복(降伏)-+-이(사동 접미사)-+-며(연결 어미). 항목하게 하며.
모미 브툰  주016)
브툰 :
붙〔附〕-+-우(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ㄴ(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 붙은 데. 소속된 곳. 의지하는 곳.
이셔 能히  긔 주017)
긔:
〔通〕-+-긔(연결 어미). 사무치게. 통하게.
니 如來 慈悲로 室 사시고 주018)
사시고:
삼〔爲〕--(조음소)-+-시(높임 선어말 어미)-+-고(연결 어미). 삼으시고.
柔忍로 주019)
유인(柔忍)로:
부드러움과 참음으로.
옷 사시고 法空로 座 사시니 慈悲室에 들면 모미 잇 이쇼미오 주020)
모미 잇 이쇼미오:
몸이 있는 데 있는 것이고. 몸이 있어야 할 곳에 있는 것이고.
柔忍 오 니

월인석보 15:57ㄴ

브면 모미 니븐 것 이쇼미오 法空座애 안면 모미 브툰  이쇼미라 이러면 부텻자 주021)
자:
〔具〕+아(연결 어미). 갖추어져.
어루 주022)
어루:
능히.
너비 이 經을 니리니 이 體得디 몯면 제 主正 주023)
주정(主正):
주되게 바른 것.
이 업거니 엇뎨  爲리오 그럴 주024)
그럴:
그렇기 때문에.
니샤 이 中에 便安히 住 後에 게으르디 주025)
게으르디:
게으르〔怠〕-+-디(연결 어미). 게으르지.
아니 로 이 法을 너비 니리라 시니 이제 寶花座애 브터셔 주026)
보화좌(寶花座)애 브터셔:
보화좌에 붙어 있어.
聖人ㅅ 그를 닑고 주027)
성인(聖人)ㅅ 그를 닑고:
성인의 글을 읽고.
庸히 行 사미 주028)
용(庸)히 행(行) 사미:
쓸모 있게 행할 사람이.
이긔 기피 디니라 주029)
디니라:
보〔見〕-+-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ㅭ(미래 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ㄴ(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볼 것이니라. ‘’이 상성으로 되어 있어, ‘-오-’를 상정한 것이다. ‘-ㅭ디니라’를 재구조화된 어미로 볼 수도 있다.
一切 法空은 斷空 주030)
단공(斷空):
끊어 빈 것. 공간적으로 비어 있는 것. ¶ 一切 法空 斷空이 아니라 一切法에 나가 훤히 초 니시니라 (일체 법공은 단공이 아니라 일체법에 나아가 훤히 사무쳐 깨달음은 설하신 것이다.) 〈법화 4:99ㄴ〉.
이 아니라 一切 法에 나가 훤히  주031)
:
사무치게. 깊이.
通達호 니니라】
Ⓒ 필자 | 세조(조선) / 1447년(세조 5)

[법화경을 설법하는 방법 1]
약왕아, 만약 선남자 선여인이 여래 멸도 후에 사중 위하여 이 법화경 이르고자 할 사람은 어떻게 한 뒤에야 이를 것이겠느냐? 그 선남자 선여인은 여래 실(室)에 들어, 여래 옷 입고, 여래 좌에 앉은 뒤에야 사중(四衆) 위하여 이 경을 널리 이를 것이니, 여래 실(室)은 일체 중생 중에 대자비심이 그것이고, 여래 옷은 부드럽고 온화하고 욕된 것을 참는 마음이 그것이고, 여래 좌는 일체 법공이 그것이니, 이 가운데 편안히 머문 후에야 게으르지 아니한 마음으로 여러 보살과 사중(四衆) 위하여 이 법화경을 널리 이를 것이다. 【설법하여 교화하는 도가 모름지기 몸에 있는 데 있어야 능히 남을 편안케 하며 몸이 입은 것이 있어야 능히 남을 항복(降伏)하게 하며, 몸이 붙은 데 있어야 능히 남을 사무치게 하느니, 여래가 자비로 실(室) 삼으시고, 부드러움과 참음으로 옷 삼으시고, 법공(法空)으로 좌(座) 삼으시니 자비실(慈悲室)에 들면 몸이 있는 데 있음이고, 부드러움과 참음의 옷을 입으면 몸이 입은 것 있음이고, 법공좌(法空座)에 앉으면 몸이 붙은 데 있음이라. 이러면 부처님의 체가 갖추어져 가히 널리 이 경을 이를 것이니, 이를 체득하지 못하면 스스로 주정(主正)이 없는 것이니 어찌 남을 위할 것이오. 그렇기 때문에 이르기를, 이 중에 편안히 머문 후에야 게으르지 아니한 마음으로 이 법을 널리 이를 것이라 하시니, 이제 보화좌(寶花座)에 붙어 있어 성인(聖人)의 글을 읽고 용(庸)히 행할 사람은 여기(이를) 깊이 보아야 할 것이다. 일체 법공(法空)은 단공(斷空)이 아니라 일체 법에 나아가 훤히 사무쳐 통달함을 이르는 것이다.】
Ⓒ 역자 | 임홍빈 / 2010년 11월 30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5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사중(四衆):불문(佛門)의 네 가지 제자인 비구(比丘)·비구니(比丘尼)·우바새(優婆塞)·우바이(優婆夷)를 통틀어 이르는 말. ¶ 四衆은 比丘와 比丘尼와 優婆塞과 優婆夷왜라 (사중은 비구와 비구니와 우바새와 우바이다.) 〈월석 서:24ㄱ~ㄴ〉.
주002)
엇뎨 야:어떻게 하여야. 어떻게 한 뒤에야.
주003)
니려뇨:이를 것이겠느냐. 말할 것이겠느냐.
주004)
안자:앉〔坐〕-+-아(연결 어미)+(보조사). 앉아야. 앉은 후에야.
주005)
닐디니:이를 것이니.
주006)
긔오:그것이고.
주007)
유화인욕심(柔和忍辱心):부드럽고 온화하고 욕된 것을 참는 마음.
주008)
법공(法空):만유는 모두 인연이 모여 생기는 가짜 존재로서 실체(實體)가 없는 것을 말함. ¶ 一切 法空 斷空이 아니라 一切法에 나가 훤히 초 니시니라 (일체 법공은 단공이 아니라 일체법에 나아가 훤히 사무쳐 깨달음을 설하신 것이다.) 〈법화 4:99ㄴ〉.
주009)
긔니:그것이니.
주010)
너비:널리.
주011)
모로매:모름지기.
주012)
이셔:이시〔有〕-+-시(높임 선어말 어미)-+-어(연결 어미)+(보조사). 있으시어야.
주013)
:〔他〕+(대격 조사). 남을.
주014)
니분 거시:닙〔被〕-+으(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것(의존 명사)+이(주격 조사). 입은 것이.
주015)
항복(降伏)며:항복(降伏)-+-이(사동 접미사)-+-며(연결 어미). 항목하게 하며.
주016)
브툰 :붙〔附〕-+-우(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ㄴ(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 붙은 데. 소속된 곳. 의지하는 곳.
주017)
긔:〔通〕-+-긔(연결 어미). 사무치게. 통하게.
주018)
사시고:삼〔爲〕--(조음소)-+-시(높임 선어말 어미)-+-고(연결 어미). 삼으시고.
주019)
유인(柔忍)로:부드러움과 참음으로.
주020)
모미 잇 이쇼미오:몸이 있는 데 있는 것이고. 몸이 있어야 할 곳에 있는 것이고.
주021)
자:〔具〕+아(연결 어미). 갖추어져.
주022)
어루:능히.
주023)
주정(主正):주되게 바른 것.
주024)
그럴:그렇기 때문에.
주025)
게으르디:게으르〔怠〕-+-디(연결 어미). 게으르지.
주026)
보화좌(寶花座)애 브터셔:보화좌에 붙어 있어.
주027)
성인(聖人)ㅅ 그를 닑고:성인의 글을 읽고.
주028)
용(庸)히 행(行) 사미:쓸모 있게 행할 사람이.
주029)
디니라:보〔見〕-+-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ㅭ(미래 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이(지정 형용사)-+-ㄴ(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볼 것이니라. ‘’이 상성으로 되어 있어, ‘-오-’를 상정한 것이다. ‘-ㅭ디니라’를 재구조화된 어미로 볼 수도 있다.
주030)
단공(斷空):끊어 빈 것. 공간적으로 비어 있는 것. ¶ 一切 法空 斷空이 아니라 一切法에 나가 훤히 초 니시니라 (일체 법공은 단공이 아니라 일체법에 나아가 훤히 사무쳐 깨달음은 설하신 것이다.) 〈법화 4:99ㄴ〉.
주031)
:사무치게. 깊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