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월인석보 제15

  • 역주 월인석보
  • 역주 월인석보 제15
  •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1
메뉴닫기 메뉴열기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1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1]
이 주001)
이:
이〔此〕+〔時〕. 이때.
大樂說菩薩 주002)
이:
이는.
如來ㅅ神力 주003)
여래(如來)ㅅ 신력(神力):
여래의 신통력.
젼로 주004)
젼로:
까닭으로. 여기서는 ‘말미암아’의 뜻으로 쓰였다.
부텻샤 주005)
샤:
〔白〕-+-(조음소)-+-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연결 어미). 사뢰되. 아뢰되.
世尊 주006)
세존(世尊)하:
세존이시여. ‘하’는 존칭 호격 조사였다.
우리히 이 부텻 모 보고져 주007)
보고져:
보〔見〕-+-(화자 겸양 선어말 어미)-+-고져(연결 어미). 보옵고자.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ㅅ’ 어간 뒤에서는 ‘--’이 쓰이기도 하였고, ‘좃고’와 같이 ’--’이 쓰이기도 하였다. 여기서 그 출현 환경 중의 하나인 ‘ㅅ’을 괄호 속에 보인 것은 이를 고려한 것이다.
願노다 주008)
원(願)노다:
원하나이다.
圓證 주009)
원증(圓證):
원만한 증거. 뚜렷한 증거. ‘도렫다’가 중세어에서는 ‘둥글다’와 같은 뜻을 가졌었는데, ‘도렫다/두렫다’가 현대어에서 ‘뚜렷한다’가 된 것은 ‘둥근 것’과 ‘또렷한 것’ 사이에 의미상의 유연성이 있는 것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 圓證을 表코져 샬띤댄 반기 全身을 現샬띠니 (뚜렷한 증거를 나타내고자 하신다면 반드시 전신을 나타내실 것이니) 〈법화 4:116ㄱ〉.
表호려 주010)
표(表)호려:
표+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려(연결 어미). 표하려, 나타내려.
뎬 주011)
뎬:
〔爲〕-+-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ㅭ뎬(연결 어미). 하실 것 같으면. 하실 것이 분명한데 그럴 것 같으면.
全身을 나토시리니 이 져근 주012)
져근:
작은.
주013)
연(緣)이:
인연이.
아닐 주014)
아닐:
아니〔不〕-+-ㅭ(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처격 조사). 아니기 때문에. ‘-ㄹ’는 하나의 연결 어미로 문법화 또는 재구조화된 것으로도 분석될 수 있다.
如來ㅅ 神力을 비 주015)
비:
빌〔借〕-+-(화자 겸양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빌려. 빌려서.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ㅅ’ 어간 뒤에서는 ‘--’이 쓰이기도 하였고, ‘좃고’와 같이 ’--’이 쓰이기도 하였다. 여기서 그 출현 환경 중의 하나인 ‘ㅅ’을 괄호 속에 보인 것은 이를 고려한 것이다.
니와니라 주016)
니와니라:
니왇〔使起〕-+-(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일으킨 것이다.
부톄 大樂說菩薩

월인석보 15:70ㄱ

摩訶薩
려 니샤 이 多寶佛이 깁고 重 願이 겨샤 내 寶塔이 法華經 드로 주017)
드로:
듣〔聞〕-+-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ㅁ(명사형 어미)+(대격 조사). 듣는 것을.
爲야 諸佛ㅅ 알 주018)
알:
앒〔前〕+(처격 조사, 부사격 조사). 앞에.
나 저긔 주019)
나 저긔:
나〔出〕-+-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ㅭ(미래 관형사형 어미)#적(때)+의(처격 조사). 나실 적에. 나오실 때에.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과 같이 나타낸 것은 이 어미가 뒤에 오는 폐쇄음을 된소리로 바꾸는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다. 중세어에서는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으로 적은 예도 있다.
내 모로 四衆 주020)
사중(四衆):
불문(佛門)의 네 가지 제자인 비구(比丘)·비구니(比丘尼)·우바새(優婆塞)·우바이(優婆夷)를 통틀어 이르는 말. ¶ 四衆은 比丘와 比丘尼와 優婆塞과 優婆夷왜라 (사중은 비구와 비구니와 우바새와 우바이다.) 〈월석 서 24ㄱ~ㄴ〉.
뵈오져 주021)
뵈오져:
보+ㅣ(사동접미사)+고져(연결 어미). 보이고자. ‘-오져’는 ‘-고져’의 ‘ㄱ’이 탈락한 것이다.
리 주022)
리:
〔爲〕+-ㅭ(미래 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할 사람이.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과 같이 나타낸 것은 이 어미가 뒤에 오는 폐쇄음을 된소리로 바꾸는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다. 중세어에서는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으로 적은 예도 있다.
잇거든 주023)
잇거든:
있으면. 현대어의 ‘-거든’은 ‘-거든’절 뒤에 오는 결과절에 명령이나 소원의 어미가 오는 것이 일반적이나, 중세어에서는 그러한 제약이 없거나 약했던 것으로 보인다.
부텻 分身 諸佛이 十方世界예 겨샤 說法

월인석보 15:70ㄴ

시니 다  고대 모신 後에 내 모미 나 現호리라 시니라【모로매 十方앳 說法시 諸佛이 다 모도 기드리신 後에 나 現샤 圓會 주024)
원회(圓會):
원만 구족(具足)한 모임. ¶ 모로매 十方애 說法시 諸佛이 디(다) 모도 기드리신 後에 나 現샤 圓會 圓證을 表시니라 (모름지기 시방(十方)에서 설법하시는 모든 부처님께서 다 모이기를 기다리신 후에야 나타나심은 원회 원증을 나타내시는 것이다.) 〈법화 4:117ㄱ〉.
圓證 주025)
원증(圓證):
원만한 증거. 뚜렷한 증거. ¶ 圓證을 表코져 샬띤댄 반기 全身을 現샬띠니 (뚜렷한 증거를 나타내고자 하신다면 반드시 전신을 나타내실 것이니) 〈법화 4:116ㄱ〉.
 表시니라 分身 諸佛은 곧 千百億 化앳 주026)
화(化)앳:
화신(化身)에의. 화신에 대한.
므렛  주027)
므렛 :
믈〔水〕+에(처격 조사, 부사격 조사)+ㅅ(사이시옷)#〔月〕. 물에 있는 달. 물에 비친 달. ‘믈’이 ‘물’이 된 것은 순자음 아래서 순모음화 현상이다.
物應 주028)
물응(物應):
사물과 대응함. ¶ 分身 諸佛은 곧 千百億 化ㅣ 므렛 티 物應시니시니라 (분신 제불은 곧 천백억 화신이 물에 있는(물 속에 비친) 달같이 물응하시는 분이시다.) 〈법화 4:117ㄱ〉.
시니라】
大樂說아 내 分身諸佛이 十方世界예 이셔 說法니

월인석보 15:71ㄱ

이제 모다 주029)
모다:
‘몯〔集〕-+-아(연결 어미)’에 의하여 형성된 것이나, ‘모다’ 자체가 부사로 된 것이다.
주030)
모다:
몯〔集〕-+-아(연결 어미)+(보조사). 모이어야.
리로다 주031)
리로다:
〔爲〕+-ㅭ(미래 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로(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 +-다(어말 어미). 할 것이로다.
大樂說부텻긔 샤 世尊우리토 주032)
우리토:
우리(1인칭 복수 대명사)+ㅎ(복수 접미사)+도(보조사). 우리들도.
世尊ㅅ 分身諸佛을 보 주033)
보:
보〔見〕-+-(화자 겸양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보아. 보옵고.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ㅅ’ 어간 뒤에서는 ‘--’이 쓰이기도 하였고, ‘좃고’와 같이 ’--’이 쓰이기도 하였다. 여기서 그 출현 환경 중의 하나인 ‘ㅅ’을 괄호 속에 보인 것은 이를 고려한 것이다.
저 주034)
저:
저〔拜〕-+-아(연결 어미). 절하와. 절하옵고. ‘*절-’과 같은 형식에서 ‘절〔拜〕’의 ‘ㄹ’과 ‘-’가 축약되어 만들어진 말로 추측해 볼 수 있으나, ‘저’만으로는 단독으로 쓰이지 않으므로, 일반적으로 ‘저-’과 같이 어간을 설정한다. 이는 ‘뫼-’(모시-)과 같은 어형이 ‘’을 가지고 어간이 된 것과 흡사하다. 현대의 ‘모시-’도 ‘-시-’를 가진 어간이다.
供養고져 願노다
Ⓒ 필자 | 세조(조선) / 1447년(세조 5)

[칠보탑 안의 다보불을 보기 위해 석존의 분신 시방불이 모임 1]
이때 대요설 보살여래의 신통력으로 말미암아 부처님께 사뢰시되, “세존이시여, 우리들이 이 부처님의 몸을 보옵고자 원하나이다.”【원만한(뚜렷한) 증거를 나타내려 하실 것 같으면 온몸을 나타내실 것이니, 이는 적은 인연이 아니기 때문에, 여래의 신통력을 빌려서 일으킨 것이다】 부처님께서 대요설 보살 마하살더러 이르시되, “이 다보불이 깊고 중한 서원이 있으셨는데 내 보탑이 법화경 듣는 것을 위하여 여러 부처님들 앞에 나오실 적에 ‘내 몸으로 사중 보게 하고자 할 이가 있으면, 저 부처님의 분신 제불이 시방세계에 계시어 설법하고 있으니, 다 한 곳에 모이신 후에야 내 몸이 나와 나타나리라.’ 하신 것이다.【모름지기 시방(十方)에서 설법하시는 제불이 다 모이는 것을 기다리신 후에야 나 나타나심은 원회 원증을 표하신 것이다. 분신 제불은 곧 천백억 화신(化身)에 있는 바의, 물에 〈비친〉 달의 물응(物應)이 되시는 것이다.】 대요설아, 내 분신 제불이 시방세계에서 설법하고 있으니 이제 모아야 할 것이로다.” 대요설부처님께 사뢰시되, “세존이시여 우리들도 또 세존의 분신 제불을 뵈옵고 절하여 공양하고자 원합니다.”
Ⓒ 역자 | 임홍빈 / 2010년 11월 30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이:이〔此〕+〔時〕. 이때.
주002)
이:이는.
주003)
여래(如來)ㅅ 신력(神力):여래의 신통력.
주004)
젼로:까닭으로. 여기서는 ‘말미암아’의 뜻으로 쓰였다.
주005)
샤:〔白〕-+-(조음소)-+-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연결 어미). 사뢰되. 아뢰되.
주006)
세존(世尊)하:세존이시여. ‘하’는 존칭 호격 조사였다.
주007)
보고져:보〔見〕-+-(화자 겸양 선어말 어미)-+-고져(연결 어미). 보옵고자.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ㅅ’ 어간 뒤에서는 ‘--’이 쓰이기도 하였고, ‘좃고’와 같이 ’--’이 쓰이기도 하였다. 여기서 그 출현 환경 중의 하나인 ‘ㅅ’을 괄호 속에 보인 것은 이를 고려한 것이다.
주008)
원(願)노다:원하나이다.
주009)
원증(圓證):원만한 증거. 뚜렷한 증거. ‘도렫다’가 중세어에서는 ‘둥글다’와 같은 뜻을 가졌었는데, ‘도렫다/두렫다’가 현대어에서 ‘뚜렷한다’가 된 것은 ‘둥근 것’과 ‘또렷한 것’ 사이에 의미상의 유연성이 있는 것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 圓證을 表코져 샬띤댄 반기 全身을 現샬띠니 (뚜렷한 증거를 나타내고자 하신다면 반드시 전신을 나타내실 것이니) 〈법화 4:116ㄱ〉.
주010)
표(表)호려:표+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려(연결 어미). 표하려, 나타내려.
주011)
뎬:〔爲〕-+-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아(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ㅭ뎬(연결 어미). 하실 것 같으면. 하실 것이 분명한데 그럴 것 같으면.
주012)
져근:작은.
주013)
연(緣)이:인연이.
주014)
아닐:아니〔不〕-+-ㅭ(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처격 조사). 아니기 때문에. ‘-ㄹ’는 하나의 연결 어미로 문법화 또는 재구조화된 것으로도 분석될 수 있다.
주015)
비:빌〔借〕-+-(화자 겸양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빌려. 빌려서.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ㅅ’ 어간 뒤에서는 ‘--’이 쓰이기도 하였고, ‘좃고’와 같이 ’--’이 쓰이기도 하였다. 여기서 그 출현 환경 중의 하나인 ‘ㅅ’을 괄호 속에 보인 것은 이를 고려한 것이다.
주016)
니와니라:니왇〔使起〕-+-(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이(지정 형용사)-+-라(종결 어미). 일으킨 것이다.
주017)
드로:듣〔聞〕-+-오(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ㅁ(명사형 어미)+(대격 조사). 듣는 것을.
주018)
알:앒〔前〕+(처격 조사, 부사격 조사). 앞에.
주019)
나 저긔:나〔出〕-+-시(주체 높임 선어말 어미)-+-ㅭ(미래 관형사형 어미)#적(때)+의(처격 조사). 나실 적에. 나오실 때에.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과 같이 나타낸 것은 이 어미가 뒤에 오는 폐쇄음을 된소리로 바꾸는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다. 중세어에서는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으로 적은 예도 있다.
주020)
사중(四衆):불문(佛門)의 네 가지 제자인 비구(比丘)·비구니(比丘尼)·우바새(優婆塞)·우바이(優婆夷)를 통틀어 이르는 말. ¶ 四衆은 比丘와 比丘尼와 優婆塞과 優婆夷왜라 (사중은 비구와 비구니와 우바새와 우바이다.) 〈월석 서 24ㄱ~ㄴ〉.
주021)
뵈오져:보+ㅣ(사동접미사)+고져(연결 어미). 보이고자. ‘-오져’는 ‘-고져’의 ‘ㄱ’이 탈락한 것이다.
주022)
리:〔爲〕+-ㅭ(미래 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할 사람이.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과 같이 나타낸 것은 이 어미가 뒤에 오는 폐쇄음을 된소리로 바꾸는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다. 중세어에서는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으로 적은 예도 있다.
주023)
잇거든:있으면. 현대어의 ‘-거든’은 ‘-거든’절 뒤에 오는 결과절에 명령이나 소원의 어미가 오는 것이 일반적이나, 중세어에서는 그러한 제약이 없거나 약했던 것으로 보인다.
주024)
원회(圓會):원만 구족(具足)한 모임. ¶ 모로매 十方애 說法시 諸佛이 디(다) 모도 기드리신 後에 나 現샤 圓會 圓證을 表시니라 (모름지기 시방(十方)에서 설법하시는 모든 부처님께서 다 모이기를 기다리신 후에야 나타나심은 원회 원증을 나타내시는 것이다.) 〈법화 4:117ㄱ〉.
주025)
원증(圓證):원만한 증거. 뚜렷한 증거. ¶ 圓證을 表코져 샬띤댄 반기 全身을 現샬띠니 (뚜렷한 증거를 나타내고자 하신다면 반드시 전신을 나타내실 것이니) 〈법화 4:116ㄱ〉.
주026)
화(化)앳:화신(化身)에의. 화신에 대한.
주027)
므렛 :믈〔水〕+에(처격 조사, 부사격 조사)+ㅅ(사이시옷)#〔月〕. 물에 있는 달. 물에 비친 달. ‘믈’이 ‘물’이 된 것은 순자음 아래서 순모음화 현상이다.
주028)
물응(物應):사물과 대응함. ¶ 分身 諸佛은 곧 千百億 化ㅣ 므렛 티 物應시니시니라 (분신 제불은 곧 천백억 화신이 물에 있는(물 속에 비친) 달같이 물응하시는 분이시다.) 〈법화 4:117ㄱ〉.
주029)
모다:‘몯〔集〕-+-아(연결 어미)’에 의하여 형성된 것이나, ‘모다’ 자체가 부사로 된 것이다.
주030)
모다:몯〔集〕-+-아(연결 어미)+(보조사). 모이어야.
주031)
리로다:〔爲〕+-ㅭ(미래 동명사 어미)#이(지정 형용사)-+-로(확실성의 양태 선어말 어미)- +-다(어말 어미). 할 것이로다.
주032)
우리토:우리(1인칭 복수 대명사)+ㅎ(복수 접미사)+도(보조사). 우리들도.
주033)
보:보〔見〕-+-(화자 겸양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 보아. 보옵고.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ㅅ’ 어간 뒤에서는 ‘--’이 쓰이기도 하였고, ‘좃고’와 같이 ’--’이 쓰이기도 하였다. 여기서 그 출현 환경 중의 하나인 ‘ㅅ’을 괄호 속에 보인 것은 이를 고려한 것이다.
주034)
저:저〔拜〕-+-아(연결 어미). 절하와. 절하옵고. ‘*절-’과 같은 형식에서 ‘절〔拜〕’의 ‘ㄹ’과 ‘-’가 축약되어 만들어진 말로 추측해 볼 수 있으나, ‘저’만으로는 단독으로 쓰이지 않으므로, 일반적으로 ‘저-’과 같이 어간을 설정한다. 이는 ‘뫼-’(모시-)과 같은 어형이 ‘’을 가지고 어간이 된 것과 흡사하다. 현대의 ‘모시-’도 ‘-시-’를 가진 어간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