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월인석보 제15

  • 역주 월인석보
  • 역주 월인석보 제15
  • 월인천강지곡 기296~기302(7곡)
  • 월인천강지곡 기298
메뉴닫기 메뉴열기

월인천강지곡 기298


其 二百九十八
多寶如來 주001)
다보여래(多寶如來):
다보불(多寶佛)을 말함. 보살(菩薩)로 있을 때에 자신이 성불하여 멸도한 뒤, 시방세계(十方世界)에서 법화경(法華經)을 설하는 곳에는 자신의 보탑이 솟아나 그 설법을 증명할 것이라고 서원한 부처님. 다보(多寶). 다보불(多寶佛), 다보세존(多寶世尊)이라고도 함.
四衆 주002)
사중(四衆):
불문(佛門)의 네 가지 제자인 비구(比丘)·비구니(比丘尼)·우바새(優婆塞)·우바이(優婆夷)를 통틀어 이르는 말. ¶ 四衆은 比丘와 比丘尼와 優婆塞과 優婆夷왜라 (사중은 비구와 비구니와 우바새와 우바이다.) 〈월석 서:24ㄱ~ㄴ〉.
울워라 주003)
울워라:
울월〔仰〕-+-아(연결 어미). 우러러. 15세기 문헌에는 ‘울워러’와 같이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고, 모음 조화에도 맞는다. 그러나 ‘울워라’와 같은 예가 15-16세기 문헌에는 이 예 말고도 세 예가 더 나타난다. 《훈민정음언해》의 ‘初發聲은 처 펴아나 소리라(3ㄱ)’에서와 같이 모음조화에 어긋나는 예들이 나타났다. ¶ 두 부톄  안시니 空中에 울워라 寶塔 라더니 四衆을 다 올이시니 (두 부처님께서 한데 앉으시니 공중에 우러러 寶塔을 바라보시더니 四衆을 다 올리시니) 〈월석 15:62ㄱ〉. 婆羅門이 티더니 한 울워라 블러 우르시니 (바라문이 쳤더니 하늘 우러러 불러 우시니) 〈월석 20:50ㄱ〉. 노니 그듸  울워라 虛空 보라 (청하노니 그대는 얼굴을 우러러 허공을 보라.) 〈금삼 4:33ㄴ〉.
보고져 주004)
보고져:
보〔見〕-+-(화자 겸양 선어말 어미)-+-고져(연결 어미). 보옵고자.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ㅅ’ 어간 뒤에서는 ‘--’이 쓰이기도 하였고, ‘좃고’와 같이 ’--’이 쓰이기도 하였다. ‘ㅅ’을 괄호 속에 보인 것은 이를 고려한 것이다.
如來ㅅ긔 주005)
여래(如來)ㅅ긔:
여래+ㅅ긔(부사격 조사, 여격 조사). 여래께.
니 주006)
니:
〔白〕-+-(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사뢰네, 아뢰네. 사뢰었네, 아뢰었네. ‘-ㄴ(관형사형 어미)’은 ‘--’을 가지고 있지 않아 과거적인 해석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어말의 ‘이’를 의존 명사로 분석한 것은 중세어에 ‘이’로 끝나는 명사문이 문종결적인 기능을 하였음을 전제로 한 것이다. ‘-(으)니’가 현대어에서는 연결 어미로 쓰이는 것이지만, 15세기에는 종결 어미로 쓰인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으)니’를 ‘-(으)니다’와 같은 완결된 종결 형식에서 ‘-다’가 생략된 것으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이 문맥을 ‘-다’가 있는 것처럼 해석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것은 온당한 것이 아니다. 청자를 높이는 문맥이 아니기 때문이다.
分身如來 주007)
분신(分身):
분신은 부처나 보살이 중생을 교화하기 위하여 그 몸을 나누어 곳곳에 나타내는 일. 또는 변화하여 나타난 몸. ¶  變샤  分身衆 드류려 시니라 (땅을 변화시키심은 장차 분신의 무리들을 들여 놓으려 하신 것이다.) 〈법화 4:120ㄱ〉.
多寶 주008)
다보(多寶)ㅣ:
다보가. 다보불이. 다보부처가.

월인석보 15:61ㄱ

기드리샤 주009)
기드리샤:
기드리〔待〕-+-시(높임의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보조사). 기다리셔야.
뵈  주010)
뵈 :
보〔見〕+이(사동 접미사)+시(높임의 선어말 어미)-+-ㅭ(미래 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ㄹ(대격 조사). 보이실 것을.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과 같이 나타낸 것은 ‘-ㅭ’의 ‘ㆆ’이 뒤에 오는 폐쇄음을 된소리로 바꾸는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다.
如來 주011)
여래(如來):
본래(本來)의 성(性)을 가져 세간(世間)에 오시어 정각(正覺)을 이루었다는 뜻으로 수행을 완성한 사람, 또는 진리의 체현자(體現者)를 이름. 부처님의 열 가지의 이름 가운데 하나. 석가모니여래(釋迦牟尼如來)를 가리킨다.
니시니 주012)
니시니:
니〔曰〕-+-시(높임의 선어말 어미)-+-ㄴ(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이르시었네. ‘-ㄴ(관형사형 어미)’은 ‘--’을 가지고 있지 않아 과거적인 해석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어말의 ‘이’를 의존 명사로 분석한 것은 중세어에 ‘이’로 끝나는 명사문이 문종결적인 기능을 하였음을 전제로 하는 것이다. ‘-(으)니’가 현대어에서는 연결 어미로 쓰이는 것이지만, 15세기에는 종결 어미로 쓰인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으)니’를 ‘-(으)니다’와 같은 완결된 종결 형식에서 ‘-다’가 생략된 것으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이 문맥을 ‘-다’가 있는 것처럼 해석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것은 온당한 것이 아니다. 청자를 높이는 문맥이 아니기 때문이다.
Ⓒ 필자 | 세조(조선) / 1447년(세조 5)

기 이백구십팔
다보여래를 사중이 우러러 보고자 하여 여래께 사뢰었네.
분신여래다보(多寶)가 기다려 뵈실 것을 여래가 니르시었네.
Ⓒ 역자 | 임홍빈 / 2010년 11월 30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다보여래(多寶如來):다보불(多寶佛)을 말함. 보살(菩薩)로 있을 때에 자신이 성불하여 멸도한 뒤, 시방세계(十方世界)에서 법화경(法華經)을 설하는 곳에는 자신의 보탑이 솟아나 그 설법을 증명할 것이라고 서원한 부처님. 다보(多寶). 다보불(多寶佛), 다보세존(多寶世尊)이라고도 함.
주002)
사중(四衆):불문(佛門)의 네 가지 제자인 비구(比丘)·비구니(比丘尼)·우바새(優婆塞)·우바이(優婆夷)를 통틀어 이르는 말. ¶ 四衆은 比丘와 比丘尼와 優婆塞과 優婆夷왜라 (사중은 비구와 비구니와 우바새와 우바이다.) 〈월석 서:24ㄱ~ㄴ〉.
주003)
울워라:울월〔仰〕-+-아(연결 어미). 우러러. 15세기 문헌에는 ‘울워러’와 같이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고, 모음 조화에도 맞는다. 그러나 ‘울워라’와 같은 예가 15-16세기 문헌에는 이 예 말고도 세 예가 더 나타난다. 《훈민정음언해》의 ‘初發聲은 처 펴아나 소리라(3ㄱ)’에서와 같이 모음조화에 어긋나는 예들이 나타났다. ¶ 두 부톄  안시니 空中에 울워라 寶塔 라더니 四衆을 다 올이시니 (두 부처님께서 한데 앉으시니 공중에 우러러 寶塔을 바라보시더니 四衆을 다 올리시니) 〈월석 15:62ㄱ〉. 婆羅門이 티더니 한 울워라 블러 우르시니 (바라문이 쳤더니 하늘 우러러 불러 우시니) 〈월석 20:50ㄱ〉. 노니 그듸  울워라 虛空 보라 (청하노니 그대는 얼굴을 우러러 허공을 보라.) 〈금삼 4:33ㄴ〉.
주004)
보고져:보〔見〕-+-(화자 겸양 선어말 어미)-+-고져(연결 어미). 보옵고자. 선어말 어미 ‘--’에 대해서는 기본형을 ‘--’으로 설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기본형을 토대로 ‘ㄷ, (ㅅ), ㅊ’을 제외한 자음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ㅅ’이 되는 것을 설명하고, 또 뒤에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가 올 때에는 ‘ㅸ’이 ‘ㅂ’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리고 ‘ㄷ, (ㅅ), ㅊ’으로 끝나는 어간 뒤에서는 ‘ㅿ’이 ‘ㅈ’이 되는 것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이 형태 교체를 자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는 기본형을 ‘--’으로 나타내기로 한다. ‘ㅅ’ 어간 뒤에서는 ‘--’이 쓰이기도 하였고, ‘좃고’와 같이 ’--’이 쓰이기도 하였다. ‘ㅅ’을 괄호 속에 보인 것은 이를 고려한 것이다.
주005)
여래(如來)ㅅ긔:여래+ㅅ긔(부사격 조사, 여격 조사). 여래께.
주006)
니:〔白〕-+-(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사뢰네, 아뢰네. 사뢰었네, 아뢰었네. ‘-ㄴ(관형사형 어미)’은 ‘--’을 가지고 있지 않아 과거적인 해석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어말의 ‘이’를 의존 명사로 분석한 것은 중세어에 ‘이’로 끝나는 명사문이 문종결적인 기능을 하였음을 전제로 한 것이다. ‘-(으)니’가 현대어에서는 연결 어미로 쓰이는 것이지만, 15세기에는 종결 어미로 쓰인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으)니’를 ‘-(으)니다’와 같은 완결된 종결 형식에서 ‘-다’가 생략된 것으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이 문맥을 ‘-다’가 있는 것처럼 해석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것은 온당한 것이 아니다. 청자를 높이는 문맥이 아니기 때문이다.
주007)
분신(分身):분신은 부처나 보살이 중생을 교화하기 위하여 그 몸을 나누어 곳곳에 나타내는 일. 또는 변화하여 나타난 몸. ¶  變샤  分身衆 드류려 시니라 (땅을 변화시키심은 장차 분신의 무리들을 들여 놓으려 하신 것이다.) 〈법화 4:120ㄱ〉.
주008)
다보(多寶)ㅣ:다보가. 다보불이. 다보부처가.
주009)
기드리샤:기드리〔待〕-+-시(높임의 선어말 어미)-+-아(연결 어미)+(보조사). 기다리셔야.
주010)
뵈 :보〔見〕+이(사동 접미사)+시(높임의 선어말 어미)-+-ㅭ(미래 관형사형 어미)#(의존 명사)+ㄹ(대격 조사). 보이실 것을. 미래 관형사형 어미를 ‘-ㅭ’과 같이 나타낸 것은 ‘-ㅭ’의 ‘ㆆ’이 뒤에 오는 폐쇄음을 된소리로 바꾸는 기능을 가지기 때문이다.
주011)
여래(如來):본래(本來)의 성(性)을 가져 세간(世間)에 오시어 정각(正覺)을 이루었다는 뜻으로 수행을 완성한 사람, 또는 진리의 체현자(體現者)를 이름. 부처님의 열 가지의 이름 가운데 하나. 석가모니여래(釋迦牟尼如來)를 가리킨다.
주012)
니시니:니〔曰〕-+-시(높임의 선어말 어미)-+-ㄴ(관형사형 어미)#이(의존 명사). 이르시었네. ‘-ㄴ(관형사형 어미)’은 ‘--’을 가지고 있지 않아 과거적인 해석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어말의 ‘이’를 의존 명사로 분석한 것은 중세어에 ‘이’로 끝나는 명사문이 문종결적인 기능을 하였음을 전제로 하는 것이다. ‘-(으)니’가 현대어에서는 연결 어미로 쓰이는 것이지만, 15세기에는 종결 어미로 쓰인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으)니’를 ‘-(으)니다’와 같은 완결된 종결 형식에서 ‘-다’가 생략된 것으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이 문맥을 ‘-다’가 있는 것처럼 해석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것은 온당한 것이 아니다. 청자를 높이는 문맥이 아니기 때문이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