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월인석보 제15

  • 역주 월인석보
  • 역주 월인석보 제15
  • 법화경을 수지하여 얻는 복덕
  • 법화경을 수지하여 얻는 복덕 2
메뉴닫기 메뉴열기

법화경을 수지하여 얻는 복덕 2


[법화경을 수지하여 얻는 복덕 2]
부톄 藥王 주001)
약왕(藥王):
약왕보살(藥王菩薩). 곧 희견보살(喜見菩薩)을 이른다. ¶ 藥王은 곧 喜見菩薩이시니 이 經 오래 디니샤 몸 며  시니 기피 아샤 아브터 마시다 어루 오리샷다 (약왕은 곧 희견보살이시니, 이 경을 오래 지니시어 몸을 사르며 팔을 사르시니, 깊이 아셔서 예부터 맞으시다고 가히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법화 4:70ㄴ~71ㄱ〉.
려 니샤  如來 滅度 주002)
멸도(滅度):
비어 아무 것도 없어 세상〔世間〕 밖으로 건너 생(生)함. 곧 열반(涅槃)임. 열반은 고요함이니, 마음을 맑히어 아무 것도 없이 비어 살지도 아니하며 죽지도 아니하여 편안하게 됨. ¶ 滅은 업슬 씨오 度 걷날 씨니 뷔여  것도 업서 世間 밧긔 걷나 나실 씨니 긔 涅槃이니 涅槃 괴오 씨니  기샤  것도 업시 뷔샤 사디 아니시며 죽디 아니샤 便安케 외실 씨라 (멸은 없음이고, 도는 건넘이니, 비어 아무 것도 없어 세상 밖으로 건너 나심이니, 그것이 곧 열반(녈반)이니, 열반은 고요함이니, 마음을 맑히시어, 아무 것도 없이 비시어, 살지도 아니하시며, 죽지도 아니하시어, 편안하게 되심이다.) 〈월석 1:18ㄴ〉.
 後에 다가 사미 妙法華經 듣고 一偈 주003)
일게(一偈):
하나의 게송.
一句에 니르리 주004)
니르리:
이르도록.
念이나 주005)
 염(念)이나:
하나의 염이나마.
隨喜 사 내

월인석보 15:42ㄱ

阿耨多羅三藐三菩提 記 심기노라 주006)
심기노라:
주노라. 전하노라. 여기서는 주겠노라, 전하겠노라와 같은 의미이나, 현재 감탄형을 쓴 것이 주목된다. 현실적인 미래법이라 할 만하다. 현대국어에서 “이것은 내가 나중에 너에게 준다.”에 나타나는 용법과 같은 것이라 할 수 있다. 다만, 현대에는 ‘-노라’로써는 그와 같은 의미를 전달하기 어렵다. “*이것은 내가 나중에 너에게 주노라.”는 아무래도 이상하게 느껴진다.
【滅度 後엣 사 그 주007)
기(機):
종교의 대상인 교법에 대한 주체(중생)를 통틀어 이르는 말. 기류(機類)·기근(機根)·기연(機緣)과 같이 쓰임. ¶ 經이 大小乘이 잇고 사미 大小機 잇니 乘으로 機 對샨 隨宜 아오미 어려울 經 닐글 쩨 그 허므를 수이 求니 이런로 警戒시니라 (경이 대·소승이 있고 사람이 대·소기 있느니 승으로 기를 대하신 수의(마땅함을 따라) 아오시는 것이 어려우므로 경 읽을 때 그 허물을 쉽게 구하느니 이런 까닭으로 경계하신 것이다.) 〈법화 5:34ㄱ〉.
비릇디 아니얫거늘  미리 記시니 이 주008)
품(品):
불경(佛經)의 내용을 편(篇)이나 장(章)으로 나눈 것. ¶ 譬 녇가오닐  기프닐 가빌 씨오 喩는 마 브터 쳐 알욀 씨니 알 法說엣 한 方便 뵈샤미 다 一乘 爲샤 브터 上智 마 알오 中根은 아디 몯 세 술위  門 녇가오 샤 三乘 一道 기프믈 가비샤 쳐 알외시니 그럴 일후미 譬喩品이라 經에 아흡 喩ㅣ 겨시니 … 이 品에 屬호미 올니 文이 외디 아니니라 (비는 얕은 것을 끌어서 깊은 것을 비유하는 것이고, 유는 말을 의지해서 가르쳐 알리는 것이니, 앞의 법설에서 많은 방편을 보이신 것이 다 일승(一乘) 위하심을 말미암아, 상지(上智)는 이미 알고, 중근(中根)은 알지 못하므로 세 수레 한 문〔一門〕의 얕은 것을 끌어서 삼승(三乘) 일도(一道)의 깊음을 비유하시어 가르쳐 알리시니, 그러므로 이름이 비유품(譬喩品)이다. 이 묘법연화경에 아홉 가지 비유가 있으니 […] 이 품에 속하는 것이 옳으니 글이 그르지 아니한 것이다.) 〈법화 2:2ㄱ~3ㄱ〉.
ㅅ 너븐 記 아니 두려 주009)
두려:
두+으(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 둥근. 원만한. ¶ 業因이 마 일면 果 블로미 다 그러니 여러 道애 횟도라 生死애 기리 니라 八識 두르 四智 외오 四智 뭇거 三身이 외니 四智 나 大圓鏡智니 큰 두려 거우루에 한 色像現호미 고 둘흔 平等性智니 一切法이 다 平等  볼씨오 세흔 妙觀察智니 諸法을 이대 보아 마  업시 轉씨오 네 成所作智니 本願力의 지 이 일울씨라 (업인이 이미 일어나면 과(果) 부르는 것이 마땅히 그러하니, 여러 도(道)에 휘돌리어 생사에 길이 매이는 것이다. 팔식(八識)을 둘러 사지(四智)가 되고 사지를 묶어 삼신(三身)이 되니, 사지는 하나는 대원경지이니 큰 둥근 거울에 한 색상 나타남이 같고, 둘은 평등성지이니 일체 법이 다 평등한 것을 볼 것이고, 셋은 묘관찰지이니 잽법을 곧 보아 막힌 데 없이 구르는 것이고, 넷은 성소작지이니 본원력의 지을 일을 이루는 것이다.) 〈월석 11:84:1ㄴ〉.
 업스며 아니 린 주010)
린:
리〔包〕-+-ㄴ(관형사형 어미). 싼. 안은. 포함한.
 업도다】
Ⓒ 필자 | 세조(조선) / 1447년(세조 5)

[법화경을 수지하여 얻는 복덕 2]
부처님께서 약왕에게 이르시되, 또 여래가 열반한 후에라도 만약 어떤 사람이 묘법화경 듣고 한 게송이나 한 구절에 이르도록 하나의 염(念)이나마 따라 기뻐하면 내가 역시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수기를 전하겠노라.【멸도한 뒤의 사람은 그 기(機)가 이루어지기 시작도 아니하였는데, 또 미리 수기하시니, 이 품(品)의 넓은 수기가 원만하지 않은 것이 없으며 포함하지 않은 것이 없도다.】
Ⓒ 역자 | 임홍빈 / 2010년 11월 30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약왕(藥王):약왕보살(藥王菩薩). 곧 희견보살(喜見菩薩)을 이른다. ¶ 藥王은 곧 喜見菩薩이시니 이 經 오래 디니샤 몸 며  시니 기피 아샤 아브터 마시다 어루 오리샷다 (약왕은 곧 희견보살이시니, 이 경을 오래 지니시어 몸을 사르며 팔을 사르시니, 깊이 아셔서 예부터 맞으시다고 가히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법화 4:70ㄴ~71ㄱ〉.
주002)
멸도(滅度):비어 아무 것도 없어 세상〔世間〕 밖으로 건너 생(生)함. 곧 열반(涅槃)임. 열반은 고요함이니, 마음을 맑히어 아무 것도 없이 비어 살지도 아니하며 죽지도 아니하여 편안하게 됨. ¶ 滅은 업슬 씨오 度 걷날 씨니 뷔여  것도 업서 世間 밧긔 걷나 나실 씨니 긔 涅槃이니 涅槃 괴오 씨니  기샤  것도 업시 뷔샤 사디 아니시며 죽디 아니샤 便安케 외실 씨라 (멸은 없음이고, 도는 건넘이니, 비어 아무 것도 없어 세상 밖으로 건너 나심이니, 그것이 곧 열반(녈반)이니, 열반은 고요함이니, 마음을 맑히시어, 아무 것도 없이 비시어, 살지도 아니하시며, 죽지도 아니하시어, 편안하게 되심이다.) 〈월석 1:18ㄴ〉.
주003)
일게(一偈):하나의 게송.
주004)
니르리:이르도록.
주005)
 염(念)이나:하나의 염이나마.
주006)
심기노라:주노라. 전하노라. 여기서는 주겠노라, 전하겠노라와 같은 의미이나, 현재 감탄형을 쓴 것이 주목된다. 현실적인 미래법이라 할 만하다. 현대국어에서 “이것은 내가 나중에 너에게 준다.”에 나타나는 용법과 같은 것이라 할 수 있다. 다만, 현대에는 ‘-노라’로써는 그와 같은 의미를 전달하기 어렵다. “*이것은 내가 나중에 너에게 주노라.”는 아무래도 이상하게 느껴진다.
주007)
기(機):종교의 대상인 교법에 대한 주체(중생)를 통틀어 이르는 말. 기류(機類)·기근(機根)·기연(機緣)과 같이 쓰임. ¶ 經이 大小乘이 잇고 사미 大小機 잇니 乘으로 機 對샨 隨宜 아오미 어려울 經 닐글 쩨 그 허므를 수이 求니 이런로 警戒시니라 (경이 대·소승이 있고 사람이 대·소기 있느니 승으로 기를 대하신 수의(마땅함을 따라) 아오시는 것이 어려우므로 경 읽을 때 그 허물을 쉽게 구하느니 이런 까닭으로 경계하신 것이다.) 〈법화 5:34ㄱ〉.
주008)
품(品):불경(佛經)의 내용을 편(篇)이나 장(章)으로 나눈 것. ¶ 譬 녇가오닐  기프닐 가빌 씨오 喩는 마 브터 쳐 알욀 씨니 알 法說엣 한 方便 뵈샤미 다 一乘 爲샤 브터 上智 마 알오 中根은 아디 몯 세 술위  門 녇가오 샤 三乘 一道 기프믈 가비샤 쳐 알외시니 그럴 일후미 譬喩品이라 經에 아흡 喩ㅣ 겨시니 … 이 品에 屬호미 올니 文이 외디 아니니라 (비는 얕은 것을 끌어서 깊은 것을 비유하는 것이고, 유는 말을 의지해서 가르쳐 알리는 것이니, 앞의 법설에서 많은 방편을 보이신 것이 다 일승(一乘) 위하심을 말미암아, 상지(上智)는 이미 알고, 중근(中根)은 알지 못하므로 세 수레 한 문〔一門〕의 얕은 것을 끌어서 삼승(三乘) 일도(一道)의 깊음을 비유하시어 가르쳐 알리시니, 그러므로 이름이 비유품(譬喩品)이다. 이 묘법연화경에 아홉 가지 비유가 있으니 […] 이 품에 속하는 것이 옳으니 글이 그르지 아니한 것이다.) 〈법화 2:2ㄱ~3ㄱ〉.
주009)
두려:두+으(조음소)+ㄴ(관형사형 어미). 둥근. 원만한. ¶ 業因이 마 일면 果 블로미 다 그러니 여러 道애 횟도라 生死애 기리 니라 八識 두르 四智 외오 四智 뭇거 三身이 외니 四智 나 大圓鏡智니 큰 두려 거우루에 한 色像現호미 고 둘흔 平等性智니 一切法이 다 平等  볼씨오 세흔 妙觀察智니 諸法을 이대 보아 마  업시 轉씨오 네 成所作智니 本願力의 지 이 일울씨라 (업인이 이미 일어나면 과(果) 부르는 것이 마땅히 그러하니, 여러 도(道)에 휘돌리어 생사에 길이 매이는 것이다. 팔식(八識)을 둘러 사지(四智)가 되고 사지를 묶어 삼신(三身)이 되니, 사지는 하나는 대원경지이니 큰 둥근 거울에 한 색상 나타남이 같고, 둘은 평등성지이니 일체 법이 다 평등한 것을 볼 것이고, 셋은 묘관찰지이니 잽법을 곧 보아 막힌 데 없이 구르는 것이고, 넷은 성소작지이니 본원력의 지을 일을 이루는 것이다.) 〈월석 11:84:1ㄴ〉.
주010)
린:리〔包〕-+-ㄴ(관형사형 어미). 싼. 안은. 포함한.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