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3집

  • 역주 오륜행실도 제3권
  • 오륜행실 열녀도
  • 오륜행실열녀도(五倫行實烈女圖)
  • 최씨분매(崔氏奮罵)

최씨분매(崔氏奮罵)


오륜행실도 3:64ㄱ

崔氏奮罵【高麗】

오륜행실도 3:64ㄴ

崔氏 주001)
최씨(崔氏):
정만(鄭滿)의 아내. 도염서승(都染署丞)이었던 최인우의 딸로 4남매를 두었음. 왜구에 항거하다가 죽었는데, 뒤에 정문을 세워 표창함. 그리고 아들 정습(鄭習)에게 세금, 부역을 덜어 줌. 〈진양지(晉陽誌)〉 권3의 ‘열녀조(烈女條)’에 기록되어 전한다.
靈巖 주002)
영암(靈巖):
전라남도의 한 지명임.
士人仁祐女也 適晉州戶長鄭滿 주003)
정만(鄭滿):
진주 호장으로 생애가 불명함.
生子女四人 其季在襁褓 洪武己未 주004)
홍무:
홍무 기미(洪武己未)
倭賊寇晉 闔境 주005)
합경(闔境):
마을. 또는, 여염(閭閻).
奔竄 時 滿因事如京 賊攔入里閭 崔年方三十餘 且有姿色 抱携諸子走避山中 賊四出驅掠 遇崔露刃以脅 崔抱樹而拒 奮罵曰 死等爾 與其汚賊而生 寧死義 罵不絶口 賊遂害之 斃於樹下 賊擄二子以去 第三兒習 甫六歲 啼號屍側 襁褓兒猶匍匐就乳 血淋漓入口 尋亦斃焉 後十年己巳 都觀察使 주006)
도관찰사(都觀察使):
지방의 행정장관으로 모든 도정을 관장함.
張夏 주007)
장하(張夏):
생애가 불명함. 본관은 결성(結城)으로 장용문(張用文)의 아들. 1383년 한양부윤으로 왜구를 공략하는가 하면 왜구 간첩 3명을 체포하는 등 공을 세움. 1388년 경상도 관찰척출사(慶尙道觀察陟黜使)로 나라의 장계를 올려 정문을 세우고, 최씨의 아들 정습에게 세금, 부역을 덜어줌.
以聞 乃命旌門 주008)
견(蠲):
덜다. 제거하다.
習吏役
良人上計赴王京 倭寇搶攘陷邑城 汚賊幸生

오륜행실도 3:65ㄱ

寧死義 中心取舍已分明
賊勢縱橫闔郡驚 携兒被擄若爲情 可憐抱樹捐生處 風響依稀罵賊聲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최시난 고려 적 녕암 션 인우의 이니 주009)
최시난 고려 적 녕암 션 인우의 이니:
최씨는 고려 때 영암 선비 최인우의 딸이니.
딘쥬 호댱 뎡만의 쳬 되여 네 녀 나코 사더니 왜적이 딘쥬 티니 주010)
왜적이 딘쥬 티니:
왜적(倭賊)이 진주(晉州)를 치니. 원문 ‘其季在襁褓 洪武己未 倭賊寇晉’(그 막내가 강보(襁褓)에 싸여 있을 때 왜적이 진주에 쳐들어가 약탈하니)를 축약한 것이다. 『삼강행실도』에서는 ‘이 기세 잇더니’(막내가 강보 깃에 있었는데)라고 풀이하였다.
고을 사이 다 라나디라 뎡만은 셔울 가고 도적이 녀염에 드러오니 최시 나히 졈고 이 잇더니 여러 식을 리고 산듕에 피란엿다가 주011)
산듕에 피란엿다가:
산중(山中)에 피란(避亂)하였다가. 산속으로 난리를 피하여 숨었다가.
도적을 만나 칼로 저히고 주012)
도적을 만나 칼로 저히고:
도적을 만났는데 〈도적이〉 칼로 위협하면서. 『오륜행실도』의 ‘저히다’와 『삼강행실도』의 ‘저린대(저리다)’는 ‘협박하다’의 이형태로서 통용되었다.
겁박려 니 최시 나모 안고 주013)
나모 안고:
나무를 안고. ‘나모’와 ‘’는 ‘나무[木]’의 이형태로서 통용되었다.
지저 오 도적의

오륜행실도 3:65ㄴ

게 더러이고 사니 하리 죽으리라 고 짓기 그치디 아니대 도적이 드여 나모 아래셔 죽이고 두 식을 잡아가니 셋재아 습은 나히 계요 뉵셰라 주014)
셋재아 습은 나히 계요 뉵셰라:
셋째 아들 정습(鄭習)은 나이 겨우 육세(六歲)라서. ‘셋재’는 ‘세 차히〉세찻〉셋재/세째〉셋째’로 변하였다.
죽엄 겻셔 울고 강보에 아 오히려 긔여가 졋을 라 먹으니 피 흘러 입으로 드디라 그 아 즉시 죽으니라 그 후 십년만에 감 댱해 나라 장계여 졍문고 주015)
감 댱해 나라 장계여 졍문고:
감사(監司) 장하(張夏)가 나라에 장계(狀啓)하여 정문(旌門)하고. 도관찰사 장하가 임금께 아뢰어 정문을 세워 주도록 하고.
습의 구실을 더러 주니라 주016)
습의 구실을 더러 주니라:
정습(鄭習)의 구실을 덜어주었다. 구실은 세금이나 관아의 임무를 말한다. 원문 ‘이역(吏役)’의 풀이로서, 이역은 일정한 신분 계층의 사람들에게 세습적으로 부과되는 임무를 말한다.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31. 최씨분매(崔氏奮罵)【고려(高麗)】 - 최씨가 분연히 〈왜구를〉 꾸짖다
최씨는 고려 때의 영암(靈巖)의 선비 인우(仁佑)의 딸이다. 진주(晉州)의 호장(戶長) 정만(鄭滿)의 아내가 되었다. 네 자녀를 낳고 살았는데, 왜적(倭賊)이 진주를 공격하였다. 고을 사람들이 모두 달아났다. 정만이 서울에 가고 도둑이 마을로 침입하였다. 최씨 나이가 젊고 자식이 있었다. 여러 자식을 데리고 산속에 피난하였다가 도둑을 만났다. 칼로 위협하고 겁탈하려 하니, 최씨는 나무를 안고 꾸짖어 말하기를, “도적에게 더럽힘을 당하고 사느니 차라리 죽으리라.”라고 하고, 꾸짖기를 그치지 아니 하였다. 그런데 도둑이 드디어 나무 아래서 죽이고 두 자식을 잡아 가니, 셋째 아들 정습(鄭習)은 나이가 겨우 여섯 살이었다. 시신 곁에서 울고, 포대기(襁褓)의 아이는 오히려 기어가 젖을 빨아먹으니 피가 흘러 잎으로 들어간지라. 그 아이는 즉시 죽었다. 그 후 십년 만에 감사(監司)인 장하(張夏)가 나라에 장계(張啓)를 올리어 정문하고 정습의 세금, 부역을 덜어주었다.
남편은 할 일 있어 서울에 올라갔는데
왜구의 침략으로 진주성은 이내 함락 당해.
도적에게 목숨을 구하느니 의롭게 죽으리라
마음속으론 취하고 버림이 이미 분명하였어라.
적은 종횡무진 날 뛰니 마을 사람들 모두 놀라
아이들을 이끌고 피난하다 잡히니 어떻게 하나?
가련하다! 나무를 끌어 안고 목숨을 버린 이 곳
바람 소리는 적을 꾸짖는 소리인 듯 들려온다.
Ⓒ 역자 | 이수웅 / 2016년 11월 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최씨(崔氏):정만(鄭滿)의 아내. 도염서승(都染署丞)이었던 최인우의 딸로 4남매를 두었음. 왜구에 항거하다가 죽었는데, 뒤에 정문을 세워 표창함. 그리고 아들 정습(鄭習)에게 세금, 부역을 덜어 줌. 〈진양지(晉陽誌)〉 권3의 ‘열녀조(烈女條)’에 기록되어 전한다.
주002)
영암(靈巖):전라남도의 한 지명임.
주003)
정만(鄭滿):진주 호장으로 생애가 불명함.
주004)
홍무:홍무 기미(洪武己未)
주005)
합경(闔境):마을. 또는, 여염(閭閻).
주006)
도관찰사(都觀察使):지방의 행정장관으로 모든 도정을 관장함.
주007)
장하(張夏):생애가 불명함. 본관은 결성(結城)으로 장용문(張用文)의 아들. 1383년 한양부윤으로 왜구를 공략하는가 하면 왜구 간첩 3명을 체포하는 등 공을 세움. 1388년 경상도 관찰척출사(慶尙道觀察陟黜使)로 나라의 장계를 올려 정문을 세우고, 최씨의 아들 정습에게 세금, 부역을 덜어줌.
주008)
견(蠲):덜다. 제거하다.
주009)
최시난 고려 적 녕암 션 인우의 이니:최씨는 고려 때 영암 선비 최인우의 딸이니.
주010)
왜적이 딘쥬 티니:왜적(倭賊)이 진주(晉州)를 치니. 원문 ‘其季在襁褓 洪武己未 倭賊寇晉’(그 막내가 강보(襁褓)에 싸여 있을 때 왜적이 진주에 쳐들어가 약탈하니)를 축약한 것이다. 『삼강행실도』에서는 ‘이 기세 잇더니’(막내가 강보 깃에 있었는데)라고 풀이하였다.
주011)
산듕에 피란엿다가:산중(山中)에 피란(避亂)하였다가. 산속으로 난리를 피하여 숨었다가.
주012)
도적을 만나 칼로 저히고:도적을 만났는데 〈도적이〉 칼로 위협하면서. 『오륜행실도』의 ‘저히다’와 『삼강행실도』의 ‘저린대(저리다)’는 ‘협박하다’의 이형태로서 통용되었다.
주013)
나모 안고:나무를 안고. ‘나모’와 ‘’는 ‘나무[木]’의 이형태로서 통용되었다.
주014)
셋재아 습은 나히 계요 뉵셰라:셋째 아들 정습(鄭習)은 나이 겨우 육세(六歲)라서. ‘셋재’는 ‘세 차히〉세찻〉셋재/세째〉셋째’로 변하였다.
주015)
감 댱해 나라 장계여 졍문고:감사(監司) 장하(張夏)가 나라에 장계(狀啓)하여 정문(旌門)하고. 도관찰사 장하가 임금께 아뢰어 정문을 세워 주도록 하고.
주016)
습의 구실을 더러 주니라:정습(鄭習)의 구실을 덜어주었다. 구실은 세금이나 관아의 임무를 말한다. 원문 ‘이역(吏役)’의 풀이로서, 이역은 일정한 신분 계층의 사람들에게 세습적으로 부과되는 임무를 말한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