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3집

  • 역주 오륜행실도 제3권
  • 오륜행실 열녀도
  • 오륜행실열녀도(五倫行實烈女圖)
  • 식처곡부(殖妻哭夫)

식처곡부(殖妻哭夫)


오륜행실도 3:4ㄴ

殖妻哭夫 주001)
식처곡부(殖妻哭夫):
식의 아내가 남편 주검 앞에서 통곡하다. 『열녀전』의 제목은 ‘제기양처(齊杞梁妻)’라 하였다.
【列國 주002)
제(齊):
제(기원전1123~기원전386)는 춘추시기의 제후국의 하나. 중국 산동성에 위치한 나라로 주나라 무왕(武王)이 태공망(太公望, 呂尙)을 영구(營丘)에 봉하였다. 제는 29대 739년만에 가신인 전(田)씨에게 빼앗겼다. 뒤에 수도 영구는 임치(臨淄)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제나라 역사지도〉

오륜행실도 3:5ㄱ

齊莊公 주003)
제 장공(齊莊公):
제나라의 22대군주로 본명은 광(光). 아버지 영공(靈公)이 애첩인 중자(仲子) 소생의 이복동생 아(牙)를 세자로 책립함으로 폐세자가 되었으나 영공이 와병중에 최저가 그를 옹립하여 즉위시킴으로 군주가 되었음. 그러나 성격이 황음무도하여 환락만을 일 삼았음. 그런데 최저의 후처이자 절세미인인 당강(棠姜)을 농락함으로써 최저의 원한을 사 시해되었음.
주004)
거(莒):
거는 지금의 산동성 거현(莒縣)에 위치한 주(周)대의 나라 이름.
杞梁殖 주005)
기양식(杞梁殖):
기양(杞梁)의 이름이 식(殖)임. 제(齊)나라 장군. 『춘추(春秋)』 「양공(襄公)」 23년에 나오는 사람으로, 거(莒)나라 군주에게 죽임을 당했다. 그 뒤 거나라 사람이 제나라 측에 대하여 화평을 맺음에, 제나라 군주가 귀환하였는데, 이때 도읍의 교외에서 기양의 아내를 만나, 사람을 시켜 기양이 죽음에 대한 조문을 하게 한 이야기다.
戰而死 莊公歸 遇其妻 使使者弔之於路 杞梁妻曰 今殖有罪 君何辱命焉 若令殖免於罪 則賤妾有先人之敝廬 주006)
폐려(敝廬):
자기 집을 나 추어 부르는 말. ‘려(廬)’는 오두막이라는 뜻.
在 下妾不得與郊弔 주007)
교조(郊弔):
집이 아닌 교외의 길에서 조문을 받는 것.
於是莊公乃弔諸其室 而去 杞梁之妻無子 주008)
무자(無子):
아들이 없음을 말하며, 고대의 ‘칠거지악’의 하나.
內外皆無五屬 주009)
오속(五屬):
다섯 가지의 상례복식을 오복(五服)이라고 함. 즉 참최(斬衰), 재최(齋衰), 대공(大功), 소공(小功), 시마(緦麻)로, ‘오속’은 ‘오복’에 해당 되는 친척을 말함.
之親 旣無所歸 乃枕其夫之屍於城下而哭 內誠動人 道路過者莫不爲之揮涕 十日而城爲之崩 주010)
성위지붕(城爲之崩):
‘성이 무너지다’는 뜻이며, 중국 설화 중에는 이와 같은 설화들이 많이 있는데 부부의 비극의 사연들임. ‘맹강녀고사(孟姜女故事)’를 그 예로 들 수 있다.
旣葬曰 吾何歸矣 夫歸人必有所依者 주011)
필유소의자(必有所依者):
반드시 의지할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의미. 특히 여인은 셋 의지 할 곳이 있어야 한다고 하는데, 곧 ‘아버지에게 의지하고(依父)’, ‘남편에게 의지하고(依夫)’, ‘아들에게 의지(依子)’라고 하였다. 바로 ‘삼종지도(三從之道)’를 말하고 있다. 〈의례(儀禮)〉에 의하면 “ 부인은 세 가지 따라야 할 도가 있으며, 자기 스스로 할 수 있는 도는 없다. 그러므로 시집가기 전에는 아버지를 따르고, 시집을 간 후에는 지아비를 따르고, 지아비가 죽으면 아들을 따라야한다[婦人有三從之義, 無專用之道, 故未嫁從父, 旣嫁從夫, 夫死從子]”라고 하였다. ‘삼종지도’를 ‘삼종지덕(三從之德)’, ‘삼종지례(三從之禮)’라고도 함.
父在則依父 夫在則依夫 子在則依子 今吾上則無父 中則無夫 下則無子 內無所依以見吾誠 外無所依以見吾節 吾豈能更二哉 주012)
오기능경이재(吾豈能更二哉):
내 어찌 개가 할 수 있으랴? ‘재(哉)’는 어조사임.
亦死而己遂赴淄水 주013)
치수(淄水):
강물 이름. ‘치하(淄河)’로 산동성 내무현(萊蕪縣)에서 발원하여 황하로 흘러들어가는 강.
而死

오륜행실도 3:5ㄴ

良人 주014)
양인(良人):
고대에 남편을 일컫는 말.
不返最堪哀 郊弔焉能偶愛廻 城下枕屍終善哭 國人揮涕豈徒哉
依歸何所見吾誠 更二無心愛此生 遂赴淄流輕一死 至今鳴咽帶愁聲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졔나라 장공이 게흘 틸 주015)
게흘 틸:
거(莒)의 땅을 칠 때. ‘거+ㅣ(소유격)+[地]+을(목적격)#티[襲]+ㄹ(관형격)#(때)’. 『삼강행실도』에서는 ‘莒  저긔’로 표기하였다.
긔량 식이 화 죽으니 주016)
화 죽으니:
싸워 죽으니. 싸우다가 전사(戰死)하니. 중세어의 본디말은 ‘호다/사호다’가 함께 쓰였다. ¶고경이 듀야로 화 냥식과 살이 진여 셩이 함몰니[杲卿晝夜拒戰 糧盡矢竭 城遂陷]〈오륜행실도 충신:30〉. 기시 하니 뭀 새 사호고 니피 츽츽니 우 븨야미 하도다[巢多衆鳥鬪 葉密鳴蟬稠]〈두시언해 22:4〉.
장공이 도라오다가 길셔 식의 쳐 만나 쟈로 여곰 주017)
쟈로 여곰:
사자(使者)로 하여금. 사신에게.
됴상니 주018)
됴상니:
조상(弔喪)하니. 문상(問喪)하니. 조문(弔問)하니.
식의 쳬 오 내 지아비 죄에 죽디 아니여실딘대 주019)
아니여실딘대:
아니하였을진대.
내 집이 이시니 주020)
이시니:
있으니. 있는데.
엇디 들에셔 주021)
들에셔:
들에서. 집이 아닌 바깥에서. 『삼강행실도』에서는 ‘햇’이라고 했던 것이 ‘들에셔’로 바뀌었다. 즉 ‘ㅎ[野]’가 ‘뫼ㅎ[山]’와 표기상 충돌함을 피하기 위해, ‘들’로 바뀐 것이다. ‘묗’는 ‘뫼’로도 자주 쓰였으니 훈민정음 해례본에서도 ‘뫼爲山’〈해례:25〉처럼 적고 있다. 그러나 ‘들[野]’도 ‘드르ㅎ’이 본디말이니, 이미 15세기부터 ㅎ종성 낱말의 ㅎ이 소멸의 과정을 밟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묏고리어나 븬 드르히어나 이긔 다 塔 일어 供養야 리니〈석보상절 19:43〉. 東녁  어느 저긔 열려뇨[東郊何時開]〈두시언해 7:25〉. 므슷 일로 西風이 수플  뮈워  소릿  그려기 긴 하해 우니오[何事로 西風이 動林野야 一聲寒鴈이 唳長天고]〈금강경삼가해 2:65〉.
됴상을 바드리오 장공이 이에 그 집의 가 됴상고 가니라 식의 쳬 식과 친쳑이 업디

오륜행실도 3:6ㄱ

라 그 지아비 죽엄을 셩 아래 누이고 주022)
누이고:
눕히고.
슬피 우니 디나 사이 다 눈믈을 리고 열흘을 우니 셩이 절로 문허디더라 주023)
문허디더라:
무너지더라.
이믜 영장매 주024)
영장매:
영장(永葬)함에. 안장(安葬)함에.
오 겨집이 반시 의지 곳이 잇니 내 우흐로 부뫼 업고 가온대로 지아비 업고 아래로 식이 업디라 내 졍셩 주025)
내 졍셩:
내함(內諴). 내 마음의 정성. ‘함(諴)’은 정성이라는 뜻.
과 졀의 뵐  업니  죽을 이라 고 츼슈 주026)
츼슈:
치수(淄水).
【믈 일홈이라】의 져 죽으니라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3. 식처곡부(殖妻哭夫)【열국 제(齊)나라】 - 식의 아내가 남편 주검에 통곡하다
제(齊)나라 장공(莊公)이 거(莒)나라 땅을 칠 적에 기량 (杞梁) 식(殖)이 싸우다가 죽었다. 장공이 돌아오다가 길에서 식의 아내를 만나 사자(使者)로 하여금 길에서 문상하게 하니, 식의 아내가 이르기를, “내 남편(기량)의 죄가 있어 죽지 아니하였을 진데, 내 집이 있는데 어찌 들에서 조문(弔問)을 받으리까?”라고 하였다. 장공이 이 말에 그의 집에 가서 〈예를 갖추어〉 조상(弔喪)하고 갔다. 식의 아내가 자식과 친척이 없는지라 그 남편 주검을 성(城) 아래 눕히고 슬프게 우니, 지나가는 사람이 다 눈물을 뿌리고, 열흘 동안을 우니 성이 저절로 무너지더라. 이미 장례를 치르고 말하기를, “계집이 반드시 의지할 곳이 있는 법이거늘, 내 위로 부모가 없고, 가운데로 남편이 없고, 아래로 자식이 없으므로, 내 정성과 절의를 보일 데가 없구나. 그러니 또한 죽을 수밖에 없도다.”라고 하고, 치수(淄水)【강물 이름이다.】에 빠져 죽었다.
남편이 돌아오지 못한다니 슬픔을 못 견디어
그러나 교외에서 어찌 조문을 받을 수 있으리오.
성 아래 시신을 뉘어 놓고 종일도록 슬피 우니
눈물 흘리는 나라사람들 어찌 이렇게 많다 말인가.
누구에게 의지하여 나의 정성을 다하랴
개가(改嫁)할 마음이 없으니 이 삶을 살리라.
그러나 마침내는 치수에 가벼이 몸을 던져
오늘에도 오열하는 슬픈 소리 강물은 흘러.
Ⓒ 역자 | 이수웅 / 2016년 11월 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식처곡부(殖妻哭夫):식의 아내가 남편 주검 앞에서 통곡하다. 『열녀전』의 제목은 ‘제기양처(齊杞梁妻)’라 하였다.
주002)
제(齊):제(기원전1123~기원전386)는 춘추시기의 제후국의 하나. 중국 산동성에 위치한 나라로 주나라 무왕(武王)이 태공망(太公望, 呂尙)을 영구(營丘)에 봉하였다. 제는 29대 739년만에 가신인 전(田)씨에게 빼앗겼다. 뒤에 수도 영구는 임치(臨淄)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제나라 역사지도〉
주003)
제 장공(齊莊公):제나라의 22대군주로 본명은 광(光). 아버지 영공(靈公)이 애첩인 중자(仲子) 소생의 이복동생 아(牙)를 세자로 책립함으로 폐세자가 되었으나 영공이 와병중에 최저가 그를 옹립하여 즉위시킴으로 군주가 되었음. 그러나 성격이 황음무도하여 환락만을 일 삼았음. 그런데 최저의 후처이자 절세미인인 당강(棠姜)을 농락함으로써 최저의 원한을 사 시해되었음.
주004)
거(莒):거는 지금의 산동성 거현(莒縣)에 위치한 주(周)대의 나라 이름.
주005)
기양식(杞梁殖):기양(杞梁)의 이름이 식(殖)임. 제(齊)나라 장군. 『춘추(春秋)』 「양공(襄公)」 23년에 나오는 사람으로, 거(莒)나라 군주에게 죽임을 당했다. 그 뒤 거나라 사람이 제나라 측에 대하여 화평을 맺음에, 제나라 군주가 귀환하였는데, 이때 도읍의 교외에서 기양의 아내를 만나, 사람을 시켜 기양이 죽음에 대한 조문을 하게 한 이야기다.
주006)
폐려(敝廬):자기 집을 나 추어 부르는 말. ‘려(廬)’는 오두막이라는 뜻.
주007)
교조(郊弔):집이 아닌 교외의 길에서 조문을 받는 것.
주008)
무자(無子):아들이 없음을 말하며, 고대의 ‘칠거지악’의 하나.
주009)
오속(五屬):다섯 가지의 상례복식을 오복(五服)이라고 함. 즉 참최(斬衰), 재최(齋衰), 대공(大功), 소공(小功), 시마(緦麻)로, ‘오속’은 ‘오복’에 해당 되는 친척을 말함.
주010)
성위지붕(城爲之崩):‘성이 무너지다’는 뜻이며, 중국 설화 중에는 이와 같은 설화들이 많이 있는데 부부의 비극의 사연들임. ‘맹강녀고사(孟姜女故事)’를 그 예로 들 수 있다.
주011)
필유소의자(必有所依者):반드시 의지할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의미. 특히 여인은 셋 의지 할 곳이 있어야 한다고 하는데, 곧 ‘아버지에게 의지하고(依父)’, ‘남편에게 의지하고(依夫)’, ‘아들에게 의지(依子)’라고 하였다. 바로 ‘삼종지도(三從之道)’를 말하고 있다. 〈의례(儀禮)〉에 의하면 “ 부인은 세 가지 따라야 할 도가 있으며, 자기 스스로 할 수 있는 도는 없다. 그러므로 시집가기 전에는 아버지를 따르고, 시집을 간 후에는 지아비를 따르고, 지아비가 죽으면 아들을 따라야한다[婦人有三從之義, 無專用之道, 故未嫁從父, 旣嫁從夫, 夫死從子]”라고 하였다. ‘삼종지도’를 ‘삼종지덕(三從之德)’, ‘삼종지례(三從之禮)’라고도 함.
주012)
오기능경이재(吾豈能更二哉):내 어찌 개가 할 수 있으랴? ‘재(哉)’는 어조사임.
주013)
치수(淄水):강물 이름. ‘치하(淄河)’로 산동성 내무현(萊蕪縣)에서 발원하여 황하로 흘러들어가는 강.
주014)
양인(良人):고대에 남편을 일컫는 말.
주015)
게흘 틸:거(莒)의 땅을 칠 때. ‘거+ㅣ(소유격)+[地]+을(목적격)#티[襲]+ㄹ(관형격)#(때)’. 『삼강행실도』에서는 ‘莒  저긔’로 표기하였다.
주016)
화 죽으니:싸워 죽으니. 싸우다가 전사(戰死)하니. 중세어의 본디말은 ‘호다/사호다’가 함께 쓰였다. ¶고경이 듀야로 화 냥식과 살이 진여 셩이 함몰니[杲卿晝夜拒戰 糧盡矢竭 城遂陷]〈오륜행실도 충신:30〉. 기시 하니 뭀 새 사호고 니피 츽츽니 우 븨야미 하도다[巢多衆鳥鬪 葉密鳴蟬稠]〈두시언해 22:4〉.
주017)
쟈로 여곰:사자(使者)로 하여금. 사신에게.
주018)
됴상니:조상(弔喪)하니. 문상(問喪)하니. 조문(弔問)하니.
주019)
아니여실딘대:아니하였을진대.
주020)
이시니:있으니. 있는데.
주021)
들에셔:들에서. 집이 아닌 바깥에서. 『삼강행실도』에서는 ‘햇’이라고 했던 것이 ‘들에셔’로 바뀌었다. 즉 ‘ㅎ[野]’가 ‘뫼ㅎ[山]’와 표기상 충돌함을 피하기 위해, ‘들’로 바뀐 것이다. ‘묗’는 ‘뫼’로도 자주 쓰였으니 훈민정음 해례본에서도 ‘뫼爲山’〈해례:25〉처럼 적고 있다. 그러나 ‘들[野]’도 ‘드르ㅎ’이 본디말이니, 이미 15세기부터 ㅎ종성 낱말의 ㅎ이 소멸의 과정을 밟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묏고리어나 븬 드르히어나 이긔 다 塔 일어 供養야 리니〈석보상절 19:43〉. 東녁  어느 저긔 열려뇨[東郊何時開]〈두시언해 7:25〉. 므슷 일로 西風이 수플  뮈워  소릿  그려기 긴 하해 우니오[何事로 西風이 動林野야 一聲寒鴈이 唳長天고]〈금강경삼가해 2:65〉.
주022)
누이고:눕히고.
주023)
문허디더라:무너지더라.
주024)
영장매:영장(永葬)함에. 안장(安葬)함에.
주025)
내 졍셩:내함(內諴). 내 마음의 정성. ‘함(諴)’은 정성이라는 뜻.
주026)
츼슈:치수(淄水).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