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이륜행실도

  • 역주 이륜행실도
  • 이륜행실 붕우도
  • 누호양려(樓護養呂)

누호양려(樓護養呂)


34ㄱ

樓護養呂

루호의 녯 벋 주001)
녯 벋:
녯[故]+벋[友]. 사귄 지 오래된 벗.
려이 갈 듸 업서 □□늘 루회 주002)
루회:
루호(樓護, 인명)+-ㅣ(주격 조사). 누호가.
려공과 듸 주003)
듸:
한데. 한곳. 함께.
밥 머그며 루호의 겨집비 려의 겨집과 듸 밥 머근 디(?) 오라거 쳐식기 주004)
쳐식기:
쳐식(妻子息)+-이(주격 조사). 아내와 자식이. ‘쳐식기’는 중철 표기이다.
 아철여 주005)
아쳘여:
아쳘-[厭]+-여(연결 어미). 싫어하여. 15세기의 어형은 ‘아쳗다’인데, 여기서는 어근이 ‘아쳘’로 나타난다.
터니 주006)
터니:
‘더니’의 축약형.
루회 울며 쳐식글 여 주007)
여:
-[責]+-여(연결 어미). 꾸짖어.
닐우듸 려공은 녯 버디니 늙고 박 주008)
박(窮迫):
몹시 가난하고 구차함.
여 내게 와 의탁 주009)
의탁(依託):
자신의 신세나 생활을 남에게 의지하여 맡김.
니 졉여 주010)
여:
하여야. ‘-’는 강세 보조사로서 체언, 격조사, 선어말 어미, 어미 등에 연결되어 쓰인다. 16세기 말에 ‘-야’로 변하였다.
올니라 주011)
올니라:
옳-[義]+-니라(평서법 어미). 옳다. 옳은 것이다.
고 려을 죽도록 이바니라 주012)
이바니라:
이받-[餉]+-니라(평서법 어미). 대접하였다. 봉양하였다.
Ⓒ 편찬 | 김안국 / 1518년(중종 13)

34ㄴ

樓護 有故人呂公 無所歸 護身與呂公 妻與呂嫗 同食 後護妻子 頗厭呂公 護流涕責妻子 曰呂公故舊 窮老託身於我 義所當奉 遂養呂公以終身
故人投我爲無歸 義所當爲不敢辭 身勸呂公妻勸嫗 一盤麤糲當甘肥
久寓人情生厭斁 樓公垂涕責妻孥 慇懃奉養終身世 舊意從前誓不孤
Ⓒ 편찬 | 김안국 / 1518년(중종 13)

누호양려(樓護養呂 : 누호가 여공을 봉양하다) 한나라
누호(樓護)의 오랜 친구인 여공(呂公)이 갈 데가 없어서 누호가 여공과 함께 밥 먹으며 누호의 아내는 여공의 아내와 함께 밥 먹은 지가 오래되니 누호의 처자식들이 매우 싫어하였다. 이에 누호가 울면서 처자식들을 꾸짖어 이르기를, “여공은 오랜 친구인데, 늙고 가난하여 내게 와서 의지하고 있으니 대접하여야 마땅하다.” 하고, 여공을 죽을 때까지 봉양하였다.
Ⓒ 역자 | 김문웅 / 2010년 10월 일

〈규장각본〉

34ㄱ

루호의 녯 벗 녀공이 갈  업서 가거 루회 녀공과  밥 머그며 루호의 겨집도 녀공의 겨집과  밥 먹은  오래거 쳐식이 장 슬희여 더니 루회 울며 쳐식을 지저 닐오 녀공은 녯 벗디니 늙고 궁박여 내게 와 의탁니 졉여야 올니라 고 녀공을 죽도록 이바니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녯 벋:녯[故]+벋[友]. 사귄 지 오래된 벗.
주002)
루회:루호(樓護, 인명)+-ㅣ(주격 조사). 누호가.
주003)
듸:한데. 한곳. 함께.
주004)
쳐식기:쳐식(妻子息)+-이(주격 조사). 아내와 자식이. ‘쳐식기’는 중철 표기이다.
주005)
아쳘여:아쳘-[厭]+-여(연결 어미). 싫어하여. 15세기의 어형은 ‘아쳗다’인데, 여기서는 어근이 ‘아쳘’로 나타난다.
주006)
터니:‘더니’의 축약형.
주007)
여:-[責]+-여(연결 어미). 꾸짖어.
주008)
박(窮迫):몹시 가난하고 구차함.
주009)
의탁(依託):자신의 신세나 생활을 남에게 의지하여 맡김.
주010)
여:하여야. ‘-’는 강세 보조사로서 체언, 격조사, 선어말 어미, 어미 등에 연결되어 쓰인다. 16세기 말에 ‘-야’로 변하였다.
주011)
올니라:옳-[義]+-니라(평서법 어미). 옳다. 옳은 것이다.
주012)
이바니라:이받-[餉]+-니라(평서법 어미). 대접하였다. 봉양하였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