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이륜행실도

  • 역주 이륜행실도
  • 이륜행실 형제도
  • 왕밀역제(王密易弟)

왕밀역제(王密易弟)


12ㄱ

王密易弟

왕밀리 주001)
밀리:
밀(王密, 인명)+-이(주격 조사). 왕밀이. ‘왕밀리’는 중철 표기이다.
제 아와 아와 주002)
아와:
아[子]+-와(접속 조사). 아들과. 접속 조사 ‘-과/와’는 현대 국어에서 체언의 말음이 자음일 경우에는 ‘-과’, 모음일 경우에는 ‘-와’가 쓰이지만 중세 국어에서는 체언 말음이 ㄹ일 경우에도 ‘-와’가 쓰인다는 점이 현대와 다르다.
리고 주003)
리고:
리-[率]+-고(대등적 연결 어미). 데리고.
길 가다가 식기 주004)
식기:
식(糧食)+-이(주격 조사). 양식이. ‘식기’는 중철 표기이다.
업서 아와 아런 주005)
아런:
아[子]+-런(보조사). 아들은. 조사 ‘-런’은 ‘-란’의 오각이다. 〈규장각본〉(1727)에는 ‘아을란’으로 표기하고 있다. 그리고 바로 아래에는 ‘아’으로 표기한 예가 등장한다.
두고 제 호온자 주006)
호온자:
혼자.
희 주007)
희:
ㅎ[村]+-의(처격 조사). 마을에.
식 빌라 주008)
빌라:
빌-[乞]+-라(목적의 연결 어미). 구하러, 얻으러.
갓다가 와 니 주009)
와 니:
오-[來]+-아(연결 어미)+-[爲]+-니(종속적 연결 어미). 와서 보니. ‘와 니’가 〈규장각본〉에는 ‘와 보니’로 번역되어 있다.
아 도긔게 주010)
도긔게:
‘도의게’의 중철 표기이다.
후리여 주011)
후리여:
후리-[掠]+-어(연결 어미). 빼앗아. 휘몰아 채어.
가고 아 도여 수머 주012)
수머:
숨-[隱]+-어(연결 어미). 숨어.
나거 밀리 그 아 가지고 도긔게 가 머리 조 주013)
조:
좃-[頓]+-아(연결 어미). 조아려. 어간 ‘좃-’이 모음 앞에서 ‘-’으로 교체되었다.
비러 주014)
비러:
빌-[祈]+-어(연결 어미). 빌어.
닐우 인 주015)
인(人情):
사람이 본래 가지고 있는 심정.
이 다 식글 주016)
식글:
식(子息)+-을(목적격 조사). 자식을. ‘식글’은 중철 표기이다.
컨마 주017)
컨마:
-[愛]+-건마(종속적 연결 어미). 사랑하건마는. 어간 말음절 ‘’가 유성 자음과 파열음 사이에서 ‘’의 모음이 탈락하고 ㅎ은 다음의 자음과 통합하여 유기음이 되었다.
오직 이 아 나디 아니여셔 아비 죽그시거 주018)
죽그시거:
죽-[死]+-으시-(높임법 선어말 어미)+-거(종속적 연결 어미). 돌아가시매. ‘죽그시거’은 ‘주그시거’의 중철 표기이다.
길어 주019)
길어:
기르-[養]+-어(연결 어미). 길러. 중세 국어에서 어간 ‘기르-’에 모음으로 시작하는 어미가 오면 어간이 ‘길-’로 교체된다.
내여 이만 주020)
이만:
이[是]+-만(보조사). 이만큼. 이 정도.
도엿니  주021)
:
-[請]+-ㄴ(관형사형 어미)+(것, 의존 명사)+-ㄴ(보조사). 청하는 것은. 청컨대.
이 아로 아 밧고아지라 주022)
밧고 아지라:
밧고-[易]+-아지라(청원법 어미). 바꾸고 싶다. 청원(請願)법은 완곡한 명령법에 해당한다.
대 도들히 서르 닐우 아로 아 밧고니 

12ㄴ

어디도다 주023)
어디도다:
어딜-[善]+-도다(감탄법 어미). 어질도다. 어간 말음 ㄹ은 ㄷ으로 시작하는 어미 앞에서 탈락한다.
고 다 주어 보내니라 밀리 주024)
훼:
후(後)+-에(처격 조사). 후에. ‘훼’는 ‘후에’의 축약된 표기이다.
죽거 아 믓 머굼도 주025)
믓머굼도:
믈[水]+ㅅ(사이시옷)+먹-[飮]+-움(명사형 어미)+-도(보조사). 물을 마시는 것도. 〈규장각본〉(1727)에는 ‘믈 머곰도’로 표기되어 있다. 여기서 ‘믓’은 사이시옷이 붙은 ‘믌’에서 ㄹ이 탈락한 형태이다. 이처럼 사이시옷 앞에서 말음ㄹ이 탈락하는 현상은 종종 볼 수 있다. ‘믌결:믓결’ ‘믌:믓’ ‘믌고기:믓고기’ ‘긼:깃’ 등.
아니 머고 주026)
머고:
먹-[飮]+-옴(명사형 어미). 먹음을. 마심을.
닷쇄 주027)
닷쇄:
닷새[五日].
고  주028)
(蒙喪):
부모상을 당해서 상복을 입음. 위의 언해문에서는 간단히 “ 니브니라”로 표현하고 있으나 한문 원문을 보면 “雖服喪期年 而心喪六載”(비록 1년의 상복을 입었지만 이어서 마음으로 상복을 6년 입었다)로 되어 있어 아우가 오래도록 형을 애도하였음을 나타내고 있다. 〈규장각본〉의 언해문은 “심상을 여 희 니브니라”로 되어 있다.
니브니라 주029)
니브니라:
닙-[着]+-으니라(평서법 어미). 〈옷을〉 입었다.
Ⓒ 편찬 | 김안국 / 1518년(중종 13)

12ㄴ

王密 嘗與弟儁 子元直 西如凉州路中糧匱 密 留儁元直 西於途乞丏民間 比還 儁 爲賊所掠 元直 逃逸 密 乃將元直 追賊叩頭求哀 曰人情自當皆愛其子 但此弟未生 家君見背 孤遺相長 以至于今 請以元直易儁 賊相謂 曰以子易弟 義之大也 於是以儁元直授密而去 密後亡 儁勺水不入口者五日 雖服喪期年 而心喪六載
道出凉州乞丏歸 旋聞阿弟賊中圍 將兒換弟眞情切 盜賊無知亦解悲
亡親遺服只斯人 相愛相憐若一身 苟保吾兒棄吾弟 九泉何以謁吾親
Ⓒ 편찬 | 김안국 / 1518년(중종 13)

왕밀역제(王密易弟 : 왕밀이 아우를 바꾸다) 진나라
왕밀이 제 아우와 아들을 데리고 길을 가다가 양식이 떨어져, 아우와 아들은 두고 제 혼자 마을에 양식을 구하러 갔다가 돌아와 보니 아우는 도적에게 붙잡혀 가고 아들은 도망하여 숨어 있었다. 왕밀이 그 아들을 데리고 도적에게 가서 머리를 조아리며 애원하여 이르기를, “인정(人情)으로는 모두가 자식을 사랑하지마는 오직 이 아우만은 태어나지 아니하여 아버지가 돌아가시매 내가 길러 내어 이만큼에 이르렀습니다. 청하건대 이 아들로써 아우와 바꾸고 싶습니다.”라고 하니 도적들이 〈자기들끼리〉 서로 이르기를, “자기 아들로 아우를 바꾸려 하니, 매우 어질도다.”라고 하고는 〈아들과 아우를〉 다 돌려 보내었다. 후에 왕밀이 죽으매 아우는 물도 안 마시기를 닷새나 하고 상복을 입었다.
Ⓒ 역자 | 김문웅 / 2010년 10월 일

〈규장각본〉

12ㄱ

왕밀이 제 아와 아과 리고 길 가다가 냥식이 업서 아와 아을란 두고 저 희 냥식 빌라 갓가 와 보니 아이 도적의게 후리여 가고 아 도망야 수머 나가거 왕밀이 그 아 어더 더블고 도적의게 가 머리 조아 비러 닐오 인졍이 다 식을 랑컨마 오직 이 아 나디 아니야셔 아비 죽거 내 길러 내야 이만 도야 인니 쳥컨대 이 아로 아 밧아지라 대 도적들히 서 닐오 아로 아 밧니 장 어디도다 고 다 주어 보내니라 왕밀이

12ㄴ

후에 죽거 아이 믈 머곰도 아니 머고 닷쇄 고 심상을 여 희 니브니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2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밀리:밀(王密, 인명)+-이(주격 조사). 왕밀이. ‘왕밀리’는 중철 표기이다.
주002)
아와:아[子]+-와(접속 조사). 아들과. 접속 조사 ‘-과/와’는 현대 국어에서 체언의 말음이 자음일 경우에는 ‘-과’, 모음일 경우에는 ‘-와’가 쓰이지만 중세 국어에서는 체언 말음이 ㄹ일 경우에도 ‘-와’가 쓰인다는 점이 현대와 다르다.
주003)
리고:리-[率]+-고(대등적 연결 어미). 데리고.
주004)
식기:식(糧食)+-이(주격 조사). 양식이. ‘식기’는 중철 표기이다.
주005)
아런:아[子]+-런(보조사). 아들은. 조사 ‘-런’은 ‘-란’의 오각이다. 〈규장각본〉(1727)에는 ‘아을란’으로 표기하고 있다. 그리고 바로 아래에는 ‘아’으로 표기한 예가 등장한다.
주006)
호온자:혼자.
주007)
희:ㅎ[村]+-의(처격 조사). 마을에.
주008)
빌라:빌-[乞]+-라(목적의 연결 어미). 구하러, 얻으러.
주009)
와 니:오-[來]+-아(연결 어미)+-[爲]+-니(종속적 연결 어미). 와서 보니. ‘와 니’가 〈규장각본〉에는 ‘와 보니’로 번역되어 있다.
주010)
도긔게:‘도의게’의 중철 표기이다.
주011)
후리여:후리-[掠]+-어(연결 어미). 빼앗아. 휘몰아 채어.
주012)
수머:숨-[隱]+-어(연결 어미). 숨어.
주013)
조:좃-[頓]+-아(연결 어미). 조아려. 어간 ‘좃-’이 모음 앞에서 ‘-’으로 교체되었다.
주014)
비러:빌-[祈]+-어(연결 어미). 빌어.
주015)
인(人情):사람이 본래 가지고 있는 심정.
주016)
식글:식(子息)+-을(목적격 조사). 자식을. ‘식글’은 중철 표기이다.
주017)
컨마:-[愛]+-건마(종속적 연결 어미). 사랑하건마는. 어간 말음절 ‘’가 유성 자음과 파열음 사이에서 ‘’의 모음이 탈락하고 ㅎ은 다음의 자음과 통합하여 유기음이 되었다.
주018)
죽그시거:죽-[死]+-으시-(높임법 선어말 어미)+-거(종속적 연결 어미). 돌아가시매. ‘죽그시거’은 ‘주그시거’의 중철 표기이다.
주019)
길어:기르-[養]+-어(연결 어미). 길러. 중세 국어에서 어간 ‘기르-’에 모음으로 시작하는 어미가 오면 어간이 ‘길-’로 교체된다.
주020)
이만:이[是]+-만(보조사). 이만큼. 이 정도.
주021)
:-[請]+-ㄴ(관형사형 어미)+(것, 의존 명사)+-ㄴ(보조사). 청하는 것은. 청컨대.
주022)
밧고 아지라:밧고-[易]+-아지라(청원법 어미). 바꾸고 싶다. 청원(請願)법은 완곡한 명령법에 해당한다.
주023)
어디도다:어딜-[善]+-도다(감탄법 어미). 어질도다. 어간 말음 ㄹ은 ㄷ으로 시작하는 어미 앞에서 탈락한다.
주024)
훼:후(後)+-에(처격 조사). 후에. ‘훼’는 ‘후에’의 축약된 표기이다.
주025)
믓머굼도:믈[水]+ㅅ(사이시옷)+먹-[飮]+-움(명사형 어미)+-도(보조사). 물을 마시는 것도. 〈규장각본〉(1727)에는 ‘믈 머곰도’로 표기되어 있다. 여기서 ‘믓’은 사이시옷이 붙은 ‘믌’에서 ㄹ이 탈락한 형태이다. 이처럼 사이시옷 앞에서 말음ㄹ이 탈락하는 현상은 종종 볼 수 있다. ‘믌결:믓결’ ‘믌:믓’ ‘믌고기:믓고기’ ‘긼:깃’ 등.
주026)
머고:먹-[飮]+-옴(명사형 어미). 먹음을. 마심을.
주027)
닷쇄:닷새[五日].
주028)
(蒙喪):부모상을 당해서 상복을 입음. 위의 언해문에서는 간단히 “ 니브니라”로 표현하고 있으나 한문 원문을 보면 “雖服喪期年 而心喪六載”(비록 1년의 상복을 입었지만 이어서 마음으로 상복을 6년 입었다)로 되어 있어 아우가 오래도록 형을 애도하였음을 나타내고 있다. 〈규장각본〉의 언해문은 “심상을 여 희 니브니라”로 되어 있다.
주029)
니브니라:닙-[着]+-으니라(평서법 어미). 〈옷을〉 입었다.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