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 오륜행실도 1집

  • 역주 오륜행실도
  • 오륜행실 효자도
  • 오륜행실효자도(五倫行實孝子圖)
  • 맹희득금(孟熙得金)

맹희득금(孟熙得金)


오륜행실도 1:49ㄱ

孟熙得金五代 주001)
오대(五代):
중국의 역사에서 당말(唐末)에서 송초(宋初)에 이르는 기간(서기 907년~960년)에 흥망한 후량(後梁)·후당(後唐)·후진(後晉)·후한(後漢)·후주(後周)를 가리킴.
蜀】

오륜행실도 1:49ㄴ

孟熙 販果實養親 承顔順志 不憚苦辛 其父常云我雖貧 養得一曾參 及父亡 絶漿哀號 幾至滅性 布苦于地 寢處其上 三年不食鹽酪 遠近歎服 因見鼠掘地得黃金數千兩 因成巨富
家貧負販養嚴親 承順何嘗憚苦辛 歿後居喪能盡禮 行同曾子異常人
掘鼠何由遽得金 孝親於此感天心 一時不但家能富 羸得香名說到今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희 주002)
희:
맹희(孟熙). 중국 초나라 때의 효자.
주003)
쵹:
촉(蜀)나라. 주(周)나라 때의 나라 이름으로, 지금의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일대에 있었음.
사이니 과실을 주004)
과실을:
‘과실(果實)+을’. 과일을.
라 주005)
라:
‘-+-아(연결어미)’. 팔아.
어버이 봉양호 주006)
봉양호:
‘봉양(奉養)#-+오(연결어미)’. 봉양하되.
빗 바드며 주007)
바드며:
‘받-+으며)(연결어미)’. 받들며. ‘받-’은 ‘받들어 바치다’의 뜻이다. ¶나아 菩薩 받니라〈월인 2:36〉. 받디 아니더니라〈두해(초) 22:2〉.
을 주008)
을:
‘+을’. 뜻을.
슌히 주009)
슌히:
‘슌(順)#-+-이(부사형 어미)’. 순히. 순하게.
여 신고믈 주010)
신고믈:
‘신고(辛苦)#-+-ㅁ+을’. 신고함을. ‘신고(辛苦)’는 곤란한 일을 겪어 몹시 애를 쓰는 것이다.


오륜행실도 1:50ㄱ

리디
주011)
리디:
‘리-+-디(보조적 연결어미)’. 꺼리지.
아니니 그 아븨 양 닐오 내 비록 가난나 주012)
가난나:
‘가난#-+-나’. 가난[艱難]하나. 가난하지만.
증 주013)
증:
증삼(曾參). 중국 춘추시대 노(魯)나라의 유학자로 자는 자여(子輿)로 공자의 제자이다. 높이어 증자(曾子)라 한다. 효도를 역설하였으며, 공자의 덕행과 학설을 정통으로 조술(祖述)하여 이를 공자의 손자 자사(子思)에게 전했다. 맹자는 이 계통이라고 함. 『효경(孝經)』의 저자라고도 함.
【공 뎨니 지극 효라】길넛노라 주014)
길넛노라:
‘기르-+-엇(완료 시제 접미사)-+-노라(상대 안 높임 서술법 종결어미)’. 길렀다.
더니 아비 죽으매 입에 슈댱을 주015)
슈댱을:
‘슈댱+을’. 수장(水漿)을. ‘수장(水漿)’은 마실 것을 말한다.
코 주016)
코:
‘-+-고(연결어미)’. 끊고. ‘-’은 ‘귾-, 귿-’로도 쓰인다. ¶닷도 일코 뇽총도 근코〈경민 49〉.  고기란 니로 귿디 아니며〈소언 3:27〉.
슬피 블으지져 주017)
블으지져:
‘부르지지-+-어(연결어미)’. 부르짖어. ‘부르지지-’는 ‘부르짖-’에 해당한다. ¶부르지져 달라 여도 〈박통(초) 상:34〉.
거의 죽게 되고 거적을 주018)
거적을:
‘거적+을’. 거적을.
 주019)
:
‘ㅎ+에(부사격 조사)’. 땅에. ‘ㅎ’은 ‘ㅎ 말음 체언’이다.
펴고 그 우 주020)
우:
‘웋+에(부사격 조사)’. 위에. ‘우ㅎ’은 ‘ㅎ 말음 체언’이다.
거쳐여 주021)
거쳐여:
‘거쳐#-+-여(연결어미)’. 거처(居處)하여.
삼년을 염쟝을 주022)
염쟝을:
‘염장(鹽醬)+을’. 염장을. ‘염장(鹽醬)’은 소금과 간장 또는 음식의 맛을 맞추는 양념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한문 원문에는 ‘염락(鹽酪)’이라 하였다.
먹디 아니니 원근 주023)
원근:
원근(遠近). 멀고 가까운.
사이 탄복더니 주024)
탄복더니:
‘탄복(歎服)#-+-더(회상 시상 접미사)-+-니(연결어미)’. 탄복하더니.
쥐 보고 흘 주025)
흘:
‘ㅎ+을’. 땅을.
다가 주026)
다가:
‘-+-다가(연결어미)’. 파다가.
황금 수쳔냥을 어더 인여 거뷔 주027)
거뷔:
‘거부+이(주격조사)’. 거부(巨富)가. 큰 부자가.
되니라
Ⓒ 편찬 | 이병모·윤시동 외 / 1797년(정조 21)

25. 맹희득금(孟熙得金)【오대(五代) 촉(蜀)나라】 - 맹희가 금을 얻다
맹희는 촉나라 사람이다. 과실을 팔아 어버이를 봉양하되, 〈어버이의〉 낯빛을 받들며, 뜻을 순하게 하여, 신고
(辛苦; 어려운 일을 하며 고생함)
함을 꺼리지 아니하였다. 그 아버지가 항상 말하기를, “내가 비록 가난하나, 한 증삼(曾參)【공자의 제자니, 지극한 효자다.】을 길렀노라.” 하였다. 아버지가 죽으므로, 입에 수장(水漿)을 끊고, 슬피 울부짖어 거의 죽게 되고, 거적을 땅에 펴고, 그 위에 거처하여 삼 년 동안 염장(鹽醬)을 먹지 아니하니, 원근 사람들이 탄복하였다. 〈그가〉 쥐를 보고 땅을 파다가 황금 수천 냥을 얻어, 〈이로〉 인하여 거부가 되었다.
가난해 과일 지고 다니며 팔아 어버이 봉양하며
어버이 뜻 잘 따르고 자신의 고초 꺼린 적 있나?
돌아가신 뒤의 거상(居喪) 중에도 모든 예를 다해
그의 효행은 증자(曾子)와 같을 뿐 사람들과 달라.
쥐의 굴을 파내다가 어찌 황금을 얻었으니
어버이에게 효도 깊어 천심이 감동하여서라.
일시에 집이 부자가 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향기로운 이름을 얻게 되어 오늘까지 전해 와.
Ⓒ 역자 | 성낙수 / 2016년 11월 일

원본이미지
이 기사는 전체 4개의 원본 이미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련자료
이 기사는 전체 1개의 자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주석
주001)
오대(五代):중국의 역사에서 당말(唐末)에서 송초(宋初)에 이르는 기간(서기 907년~960년)에 흥망한 후량(後梁)·후당(後唐)·후진(後晉)·후한(後漢)·후주(後周)를 가리킴.
주002)
희:맹희(孟熙). 중국 초나라 때의 효자.
주003)
쵹:촉(蜀)나라. 주(周)나라 때의 나라 이름으로, 지금의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일대에 있었음.
주004)
과실을:‘과실(果實)+을’. 과일을.
주005)
라:‘-+-아(연결어미)’. 팔아.
주006)
봉양호:‘봉양(奉養)#-+오(연결어미)’. 봉양하되.
주007)
바드며:‘받-+으며)(연결어미)’. 받들며. ‘받-’은 ‘받들어 바치다’의 뜻이다. ¶나아 菩薩 받니라〈월인 2:36〉. 받디 아니더니라〈두해(초) 22:2〉.
주008)
을:‘+을’. 뜻을.
주009)
슌히:‘슌(順)#-+-이(부사형 어미)’. 순히. 순하게.
주010)
신고믈:‘신고(辛苦)#-+-ㅁ+을’. 신고함을. ‘신고(辛苦)’는 곤란한 일을 겪어 몹시 애를 쓰는 것이다.
주011)
리디:‘리-+-디(보조적 연결어미)’. 꺼리지.
주012)
가난나:‘가난#-+-나’. 가난[艱難]하나. 가난하지만.
주013)
증:증삼(曾參). 중국 춘추시대 노(魯)나라의 유학자로 자는 자여(子輿)로 공자의 제자이다. 높이어 증자(曾子)라 한다. 효도를 역설하였으며, 공자의 덕행과 학설을 정통으로 조술(祖述)하여 이를 공자의 손자 자사(子思)에게 전했다. 맹자는 이 계통이라고 함. 『효경(孝經)』의 저자라고도 함.
주014)
길넛노라:‘기르-+-엇(완료 시제 접미사)-+-노라(상대 안 높임 서술법 종결어미)’. 길렀다.
주015)
슈댱을:‘슈댱+을’. 수장(水漿)을. ‘수장(水漿)’은 마실 것을 말한다.
주016)
코:‘-+-고(연결어미)’. 끊고. ‘-’은 ‘귾-, 귿-’로도 쓰인다. ¶닷도 일코 뇽총도 근코〈경민 49〉.  고기란 니로 귿디 아니며〈소언 3:27〉.
주017)
블으지져:‘부르지지-+-어(연결어미)’. 부르짖어. ‘부르지지-’는 ‘부르짖-’에 해당한다. ¶부르지져 달라 여도 〈박통(초) 상:34〉.
주018)
거적을:‘거적+을’. 거적을.
주019)
:‘ㅎ+에(부사격 조사)’. 땅에. ‘ㅎ’은 ‘ㅎ 말음 체언’이다.
주020)
우:‘웋+에(부사격 조사)’. 위에. ‘우ㅎ’은 ‘ㅎ 말음 체언’이다.
주021)
거쳐여:‘거쳐#-+-여(연결어미)’. 거처(居處)하여.
주022)
염쟝을:‘염장(鹽醬)+을’. 염장을. ‘염장(鹽醬)’은 소금과 간장 또는 음식의 맛을 맞추는 양념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한문 원문에는 ‘염락(鹽酪)’이라 하였다.
주023)
원근:원근(遠近). 멀고 가까운.
주024)
탄복더니:‘탄복(歎服)#-+-더(회상 시상 접미사)-+-니(연결어미)’. 탄복하더니.
주025)
흘:‘ㅎ+을’. 땅을.
주026)
다가:‘-+-다가(연결어미)’. 파다가.
주027)
거뷔:‘거부+이(주격조사)’. 거부(巨富)가. 큰 부자가.
책목차이전페이지다음페이지페이지상단이동글자확대글자축소다운로드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