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역주 오륜행실도+책정보

4:4ㄴ

王琳救弟【漢】

4:5ㄱ

王琳 汝南人年十餘歲喪父母 因遭大亂 百姓奔逃 惟琳兄弟 獨守塚廬 號泣不絶 弟季 出遇赤眉 爲賊所捕 琳自縛詣賊 請先季死 賊矜而放遣之
四方多難劇紛如 兄弟攀號獨守廬 爲季投身先乞死 豺狼安得不矜且
弟兄相愛卽天彝 急難誰知有此兒 要識世人無不感 請看兇醜遣歸時
왕님은 한나라 여남 사이니 나히 십여 셰에 부모 여희고 난리 만나 셩이 라나되 오직 님의 형뎨 부모 분묘 직희여 울기 긋치

4:5ㄴ

아니더니 아이 나가다가 도적의게 잡히니 님이 스로 결박여 도적의게 나아가 몬져 죽어디라 쳥대 도적이 불샹이 너겨 노화 보내니라
3. 왕림구제(王琳救弟)【한나라】 - 왕림이 아우를 구하다
왕림(王琳)은 한(漢)나라 여남(汝南) 사람이다. 나이가 십여 세(세가 되었을 때)에 부모를 여의고 난리를 만났다. 백성이 다 달아나되 오직 왕림의 형제만은 부모 분묘를 지키며 울기를 그치지 아니하였다. 아우가 나가다가 도적에게 잡히니 왕림이 스스로 결박(結縛)하여 도적에게 나아가 먼저 죽기를 바란다고 청하였다. 〈그러자〉 도적이 〈형제를〉 불쌍히 여겨 다 놓아 보내었다.
사방이 모두 난리니 지극히 혼란해라
형제는 붙들고 울부짖으며 무덤을 지켜.
아우가 투신하니 형은 먼저 죽기를 원하여
승냥이라 하더라도 어찌 긍휼한 마음 없을까.
아우와 형이 서로 사랑하니 곧 천성이어라
급난(急難) 당하여 누가 이런 일 있을 줄 알랴.
알겠거니 세상사람 감동하지 않는 사람 없으니
보시오! 흉하고 추악한 것들도 되돌려 보낼 때를.
<이륜행실언해문>
림이 나히 여나닌 저긔 어버이 다 죽고 마초아 시졀리 어즈러워 이 다 흐러 도커늘 림믜 뎨옷 슈분여셔 우루 그치디 아니터니 앗 나갓다가 젹미란 도 맛나 자피여 왕림미 제 이여 도긔게 가 비로 내 몬져 앗라와 죽거지라 대 도기 어엿비 너겨 노하 보내니라
여남인(汝南人) : 『오륜』의 ‘汝南人’은 『이륜』에는 ‘字巨尉’임.
세인(世人) : 『오륜』의 의 ‘世人’은 『이륜』에는 ‘至誠’임.
나히 십여 셰에 : 나이가 십여 세에. 나이가 십여 세 되었을 때에. ‘나히 십여 셰’는 ‘NP1-이 NP2’ 자체로 명사문을 이루던 흔적을 보여 주는 것이다. 『이륜(초)』, 『이륜(중・영)』에는 각각 ‘나히 여나닌 저긔’, ‘나히 여라인 저긔’로 변역되어 계사 ‘이’가 개입한 문장을 보여 준다. ‘셰(歲)’는 ‘ㅅ’이 구개음으로 바뀜에 따라 ‘ㅖ’가 ‘ㅔ’로 단모음화하였다.
직희여 : 지켜. 『이륜(중・영)』에는 ‘딕여셔’로 등장한다. 중세 문헌에서는 (『석보상절』을 제외하면) 주로 그 어간이 ‘디킈-’나 ‘딕킈-’(16세기 이후)로 나타나던 것이나 근대 문헌에서는 어중 유기음 /ㅋ/을 재음소화한 ‘딕희-’ 혹은 ‘딕-’의 표기로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곳의 ‘직희-’는 물론 어두 구개음화(ㄷ〉ㅈ)를 반영한 표기이지만 『오륜』에서는 구개음화 이전의 (보수적) 표기형인 ‘딕희-’가 보다 우세한 양상으로 나타난다. 그런데 특이하게 『석보상절』에서는 “수(守)”의 의미로 ‘딕희-’(‘딕-’는 없음)와 ‘딕-’의 형태가 공존한다. ¶手苦 딕희여 이셔〈9:12ㄱ〉. 各各  나 딕흰 神靈이〈9:30ㄱ주〉. 그 어미 이 니 東山 딕희오고〈11:40ㄴ〉 ; 이제 神通力으로 이 經을 딕야 護持야〈21:59ㄱ〉. 이러한 공존은 ‘딕희/딕’의 활용형(예; 딕야)으로부터 ‘딕-’가 재구조화됨으로써 ‘딕희/딕-~딕-’가 쌍형 어간으로 존재한 현실을 반영할 가능성이 높다. 우선 (‘딕-’가 분석될) ‘딕야’의 출현 빈도가 높을 뿐 아니라, ‘딕희/딕-’와 ‘딕-’의 성조가 평거(平去) 내지 평평(平平)으로 일치하기 때문이다. 비슷한 시기의 다른 문헌에 등장하는 ‘딕-’의 존재도 ‘딕희/딕-’의 쌍형 어간으로 존재한 ‘딕-’의 방증이 될 것이다. ¶比丘 시고 뷘 房 딕라 시니〈월인석보(1459) 7:6ㄱ〉. 이런 險 길헤 어우러 딕사다〈월인석보 22:9ㄴ〉. 門 딕 사미 어디니란 드로 듣고 모디니란 마가 禁止홈 니라〈원각경언해(1465) 상2-2:106〉.
죽어디라 : 죽기를 바란다. 죽고 싶다.『이륜』류에는 ‘죽거지라’로 나타나, ‘-거지라〉-어지라’의 변화를 보여 준다. 중세어에서는 화자의 “소망”을 표현하는 데 쓰인 종결형 ‘-거지라’는 선행 어간이 타동사이면 ‘-어지라’로 교체되었으나, 『오륜』에서는 선행 어간의 타동성 여부에 관계없이 ‘-어지라’로 통일된 양상을 보여 준다. ‘-어지라’가 ‘-어디라’로 나타난 것은 구개음화를 의식한 부정 회귀(不正回歸, fausse régression)의 결과이다.
불샹이 : 불쌍히. 『이륜(초)』에는 ‘어엿비’, 『이륜(중・영)』에는 ‘어엿’로 나타나, 종래의 ‘어엿브-’를 ‘불샹-’가 대치한 양상을 보여 준다. 『오륜』의 다른 곳에는 ‘불샹이’를 대신하여 원순모음화가 반영되지 않은 ‘블샹이’의 꼴로 나타나기도 하는데 “긍(矜), 린(僯)”을 뜻하는 ‘블샹-’는 『계축일기』를 위시하여 17세기 문헌부터 보이기 시작한다. ¶대군을 강홰로 옴기니 블샹더라 거〈계축일기 상:39ㄴ〉.
노화 : 놓아. 『이륜』류에는 ‘노하’로 나타난다. 이곳의 ‘노화’는 선행 음절 ‘ㅗ’의 영향으로 일종의 원순성 동화가 일어나 후행 음절에 원순성 반모음 w가 첨가된 결과를 반영한 것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