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현옹종(懸癰腫
목구멍이 붓고 아픈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장부(臟腑)에 숨어있던 열기가 위로 목구멍과 부딪히면서, 기혈(氣血)이 막혀 현옹(懸癰)으로 맺히는데, 독기(毒氣)가 흩어지지 않으므로 붓고 아프며 답답해지는 것이다.”
주 337)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3 〈인후문(咽喉門) 현옹종(懸癰腫)〉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藏府有伏熱之氣, 上衝咽喉, 氣血壅遏, 結於懸癰, 毒氣不散, 故腫痛妨悶.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길이가 두어 치나 되면서 목구멍을 따라 들락거려서 숨을 쉴 수가 없는 현옹종(懸癰腫)을 치료한다.
환자에게 입을 크게 벌리게 하고 젓가락으로 혀를 아래로 누른 후, 작은 낙침(烙鍼)을 불에 달궈서 대나무 대롱[竹管]을 통해 지져서 〈환부를〉 터뜨리면 즉시 낫는다. 〈환부의〉 작은 뿌리가 아직 남아 있으면 조금씩 다시 지져 주고, 즉시 소금[塩]을 지진 부위에 바른다.
聖濟. 治懸癰腫, 長數寸, 隨喉出入, 不得息.
令病人大開口, 以筯按舌下, 燒小烙鍼, 於竹管中, 烙之, 令破卽愈. 小根不盡, 漸更烙之, 卽以塩塗烙處.
〈≪성제총록≫의〉 또 다른 처방. 소금[塩]을 빻아 곱게 가루 낸다. 면(綿)으로 젓가락 끝을 감싸서 소금을 묻혀 매일 6~7번씩 찍어 바른다.
又方. 塩擣令細. 綿纏筯頭, 搵塩點之, 日六七度.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식육(息肉)이 길게 자라난 현옹종(懸癰腫) 증상과 설종(舌腫) 증상.
양제초(羊蹄草)를 끓여 즙을 내서 머금는다. 혹은 콩누룩[塩豉]과 반죽하여 바르기도 한다.
又治. 懸癰腫長生息肉, 及舌腫.
羊蹄草煮汁, 含之. 或以塩豉和, 塗之.
〈≪성제총록≫의〉 또 다른 처방. 소금[塩]과 콩누룩[豉]은 동일한 분량을 사용한다. 소금을 콩누룩과 섞어서 아픈 부위에 매일 3~5번 바른다.
又方. 塩豉等分. 以塩和豉, 塗患處, 日三五次.
〈≪성제총록≫의〉 또 다른 처방. 4~5세 어린이의 소변(小便) 1홉을 동전(銅錢) 2푼[文]과 함께 입에 머금는다.
又方. 童子小便四五歲者一合, 幷銅錢二文, 含之.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식육(息肉)이 자라나는 현옹종(懸癰腫) 증상.
건강(乾薑)[구워서 자른 것], 반하(半夏)[끓는 물에 7차례 씻은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푼].
위의 약재들을 빻아서 가루 낸다. 콩누룩[塩豉]과 섞어서 아픈 부위에 바른다.
又治. 懸癰腫生息肉.
乾薑[炮裂], 半夏[湯洗七次, 各一分].
右擣爲散. 塩豉和, 塗所患處.
주337)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3 〈인후문(咽喉門) 현옹종(懸癰腫)〉에 나오는 문장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