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도움말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팁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후중생곡적(喉中生穀賊
목구멍에 종기가 생기고 아픈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후중생곡적(喉中生穀賊)이란 목구멍에 종기가 생겨[結腫] 아프면서 음식을 삼킬 수 없고 답답한 증상이다. 이것은 밥 지을 때 잘못 들어간 벼 이삭 조각을 삼킨 데서 비롯한다. 마치 생선뼈가 목구멍에 걸려서 올라오지도 내려가지도 않는 것처럼 목구멍을 꺽꺽하게 건드린다. 여기에 풍열(風熱)이 더해지면 종기[結腫]는 없어지지 않는다. 재빨리 치료하지 못하면 죽게 된다.”
주 316)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3 〈인후문(咽喉門) 후중생곡적(喉中生穀賊)〉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喉中生穀賊者, 喉中結腫疼痛, 不通飮食, 防悶. 此由禾中有短穗, 誤作米食之. 澁搏咽喉, 如魚鯁不上不下. 風熱加之, 則結腫不消. 若不急療, 殺人.
≪직지(直指)
인재직지방(仁齋直指方)
≫. 곡적(穀賊)을 치료한다.
지마(脂麻)를 볶아 가루 내어, 끓는 물과 함께 조금씩 나눠 복용한다.
直指. 治穀賊.
脂麻炒爲末, 以湯點服.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곡적(穀賊)이 목구멍을 자극해서 양 옆구리·윗 턱·혀 밑에 갑자기 종기[腫]가 생기고, 음식을 삼킬 때면 답답하면서 아픈 증상을 치료한다.
생 백반(白礬)을 갈아 가루 내고, 종기 난 곳에 나을 때까지 조금씩 붙이는데, 침이 나오면 뱉어 낸다.
聖濟. 治穀賊衝咽喉, 兩脇
주 317)
협(脇) : 원문은 ‘협(脇)’이지만 ≪성제총록≫ 권123 〈인후문 후중생곡적〉의 동일 기사에는 ‘협(頰)’이라고 되어 있다. 이 경우에는 “양 뺨[兩頰]”이라는 뜻이 된다.
上腭舌下暴腫, 嚥物防悶疼痛.
白礬生用硏爲末, 少少付腫處, 以差爲度, 有涎卽吐下.
주316)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3 〈인후문(咽喉門) 후중생곡적(喉中生穀賊)〉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317)
협(脇) : 원문은 ‘협(脇)’이지만 ≪성제총록≫ 권123 〈인후문 후중생곡적〉의 동일 기사에는 ‘협(頰)’이라고 되어 있다. 이 경우에는 “양 뺨[兩頰]”이라는 뜻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