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아치정생(牙齒挺生
치아가 빠지거나 자라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바람이나 찬 기운이 잇몸 사이의 진액(津液)과 부딪히면 〈진액이〉 고름이 되면서, 잇몸은 수축하고 치근(齒根)은 돌출된다.”
주 313)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1 〈구치문(口齒門) 아치정출(牙齒挺出)〉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風冷與齗間津液相搏, 化爲膿汁, 則齗肉落縮, 齒根挺出.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치아[牙齒] 뿌리가 삐져나오려고 하는 경우.
욱리근(郁李根)[자른 것], 궁궁(芎藭), 세신(細辛), 생건지황(生乾地黃)[자른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5돈을 물 3종지에 넣고, 소금[塩] 1돈을 첨가하여 10여 번 넘치도록 달인 후 찌꺼기를 버린다. 뜨겁게 해서 양치하다가 식으면 뱉는다.
聖濟. 牙齒根欲脫.
郁李根[], 芎藭, 細辛, 生乾地黃[切, 各一兩].
右爲麁末. 每用五錢, 水三鍾, 入塩一錢, 煎十餘沸, 去滓. 熱漱冷吐.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치아[牙齒]에서 풍(風)과 벌레로 인해 치근(齒根)이 돌출되고 흔들리면서 아픈 증상.
지골피(地骨皮), 방풍(防風)[잔뿌리를 없앤 것], 소금[塩], 세신(細辛), 행인(杏仁)[끓는 물에 담갔다가 껍질·끝·두알들이를 제거하고 볶은 것], 만형실(蔓荊實), 생건지황(生乾地黃)[불에 말린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백양피(白楊皮)[1줌, 자른 것].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5돈을 물 2종지에 넣고 10여 번 넘치도록 달인 후 찌꺼기를 버린다. 뜨겁게 해서 양치하다가 식으면 뱉는다.
又治. 牙齒風䖝, 齒根挺出, 搖動疼痛.
地骨皮, 防風[去叉], 塩, 細辛, 杏仁[湯浸, 去皮尖双人, 炒], 蔓荊實, 生乾地黃[焙, 各一兩], 白楊皮[一握, 切].
右麁末. 每用五錢, 水二鍾, 同煎十餘沸, 去滓. 熱漱冷吐.
≪경험(經驗)
경험양방(經驗良方)
≫. 치아[牙齒]가 날마다 자라서 음식을 먹기 어려운 증상을 치료한다.
백출(白朮) 가루를 복용하거나, 물에 타서 양치하다가 뱉는다.
經驗. 治牙齒日長, 難以飮食.
服白朮末, 及灌漱齒, 吐去.
주313)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21 〈구치문(口齒門) 아치정출(牙齒挺出)〉에 나오는 문장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