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도움말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팁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위락(熨烙
찜질과 지지기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혈기(血氣)는 따뜻하면 잘 소통되지만, 차가우면 응집된다. 간장(肝臟)에서는 피를 갈무리하고, 〈피는〉 위로 눈에 몰리는데, 간경(肝經
족궐음간경(足厥陰肝經)
)이 허한(虛寒)하면 눈이 어둡고 눈물이 나는 증상이 많아진다. 옛 의방[古方]에서는 따뜻하게 찜질하는 방법을 사용했는데, 혈기를 발산시켜서 잘 소통시키려는 것이었다. 만약 예막(翳膜)이 견고하고 두꺼워서 찜질로 제거할 수 없는 경우에는 마땅히 지져야 한다.”
주 273)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13 〈안목문(眼目門) 위락(熨烙)〉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血氣得溫, 則宣流, 得寒, 則凝泣. 肝藏血, 上注於目, 若肝經虛寒, 則目多昏暗, 淚出之候. 古方用溫熨之法, 盖欲發散血氣, 使之宣流爾. 若翳膜頑厚, 熨法所不能去者, 又宜烙之.
주273)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13 〈안목문(眼目門) 위락(熨烙)〉에 나오는 문장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