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목풍누출(目風淚出
풍사(風邪)로 인해 눈물이 나는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모든 장부(臟腑)에는 진액(津液)이 있다. 간(肝)은 눈에 〈간의〉 구멍을 열고, 그 진액은 눈물이 된다. 간의 기운이 이미 허약해진 상태에서 풍사(風邪)가 여기에 편승하면, 진액을 통제할 수 없으므로 항상 눈물이 난다.”
주 252)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풍누출(目風淚出)〉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藏府皆有津液. 肝開竅於目, 其液爲淚. 肝氣旣虛, 風邪乘之, 則液不能制, 故常淚出.
≪범왕방(范汪方)[{氵+芭}汪方]≫.
주 253)
≪범왕방(范汪方)≫ : 중국 동진(東晋)의 범왕(范王)이 편찬한 의서로서, ≪범동양방(范東陽方)≫이라고도 부른다. 원서는 남아 있지 않으며 책의 권수도 불분명하다. ≪외대비요(外臺秘要)≫ 등의 후대 의서에 부분적으로 인용되어 전한다.
눈에서 나는 눈물을 그칠 수 없으며, 〈눈을〉 뜨면 찌르는 듯한 통증을 치료한다.
콩만한 소금[塩]을 눈에 넣고 부드럽게 분다. 소금을 제거하고 찬물로 여러 차례 씻어 내면 낫는다.
{氵+芭}
주 254)
범(范) : 원문은 ‘파({氵+芭})’이지만, 문맥상 의서명이므로 ‘범(范)’이 맞다.
汪方. 治目中淚出不得, 開卽刺痛.
塩如大豆許, 內目中, 習習. 去塩, 以冷水數洗, 差.
≪본조경험(本朝經驗)
본조경험방(本朝經驗方)
≫. 바람을 쐬어 눈물 나는 증상을 치료한다.
행인(杏仁) 1매의 껍질을 제거하고 2쪽[片]으로 나누는데, 깎아서 얇게 만들어 눈초리에 붙여 뜸 뜬다.
本朝經驗. 治當風淚出.
杏仁一枚, 去皮, 分爲兩片, 鑿出成薄, 着眥中, 灸之.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바람을 쐬면 눈물이 나는 증상을 치료한다.
세신(細辛)[움을 제거한 것 2냥], 오미자(五味子), 숙건지황(熟乾地黃)[불에 말린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반], 인삼(人蔘), 백복령(白茯苓), 지골피(地骨皮), 산우(山芋), 방풍(防風)[잔뿌리를 없앤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위의 약재들을 곱게 가루 내고 졸인 꿀[煉蜜]과 〈반죽하여〉 벽오동씨만한 환(丸)을 만든다. 매번 20환을 공복에 염탕(塩湯
소금 끓인 물
)과 함께 매일 2번 복용한다.
聖濟. 治目衝風淚出.
細辛[去苗, 二兩], 五味子, 熟乾地黃[焙, 各一兩半], 人參, 白茯苓, 地骨皮, 山芋, 防風[去叉, 各一兩].
右爲細末, 煉蜜丸, 如桐子. 每服二十丸, 空心塩湯下, 日再.
주252)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풍누출(目風淚出)〉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253)
≪범왕방(范汪方)≫ : 중국 동진(東晋)의 범왕(范王)이 편찬한 의서로서, ≪범동양방(范東陽方)≫이라고도 부른다. 원서는 남아 있지 않으며 책의 권수도 불분명하다. ≪외대비요(外臺秘要)≫ 등의 후대 의서에 부분적으로 인용되어 전한다.
주254)
범(范) : 원문은 ‘파({氵+芭})’이지만, 문맥상 의서명이므로 ‘범(范)’이 맞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