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도움말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팁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목풍안한(目風眼寒
눈이 풍사에 시달려서 안구가 찬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무릇 오장육부의 정기(精氣)는 모두 위로 눈에 몰린다. 풍사(風邪)[風]가 침입하여 머리에 이어지면 혈맥(血脉)이 응집되면서 〈오장의 정기가〉 위로 몰릴 수 없게 된다. 또한 간(肝)은 눈을 주관하면서 풍(風)을 싫어하며, 피[血]을 받아야 사물을 볼 수 있다. 만약 풍(風)·한(寒)이 〈간에〉 깃들게 되면, 눈[目]이 풍사에 시달려서 안구[眼]가 차게 된다.”
주 248)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풍안한(目風眼寒)〉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夫五藏六府之精氣, 皆上注於目. 令風入係頭, 則血脉凝泣, 不能上注. 且肝主目而惡風, 受血而能視. 令風寒客之,
주 249)
영풍한객지(令風寒客之) : 원문은 ‘영풍한객지(令風寒客之)’인데, ≪성제총록≫ 권107 〈안목문 목풍안한〉의 동일 기사에는 ‘금풍한객지(今風寒客之)’라고 되어 있다. 이 경우에는 “이제 풍(風)·한(寒)이 〈간에〉 깃들게 되므로”라는 뜻이 된다.
故令目風眼寒.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눈이 풍사에 시달려서 안구가 차가운 증상과, 침침하고 붓는 데다 눈물이 많은 증상을 치료한다.
세신(細辛)[움을 제거한 것 반 냥], 오미자(五味子), 방풍(防風)[잔뿌리를 없앤 것], 길경(桔梗)[볶은 것], 충울자(茺蔚子), 현삼(玄蔘)[〈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3돈을 물 1종지에 넣어 7분(分)으로 졸아들도록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공복에 따뜻하게 복용한다.
聖濟. 治目風眼寒, 及昏腫多淚.
細辛[去苗, 半兩], 五味子, 防風[去叉], 桔梗[], 茺蔚子, 玄參[各一兩].
右爲麁末. 每服三錢, 水一鍾, 煎七分, 去滓, 空心, 溫服.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일체의 풍사(風邪)로 인한 안과 질환과 풍(風)이 머리 부위를 공격해서 나타나는 증상.
감국화(甘菊花), 인삼(人蔘), 백복령(白茯苓), 산우(山芋)[〈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동일한 분량].
위의 약재들을 곱게 가루 내고 졸인 꿀[煉蜜]과 〈반죽하여〉 벽오동씨만한 환(丸)을 만든다. 식후와 잠자리에 들면서 숭늉과 함께 30환을 복용한다.
又治. 一切風眼, 及風攻頭系.
甘菊花, 人參, 白茯苓, 山芋[各等分].
右爲細末, 煉蜜爲丸, 如桐子大. 食後臨臥, 熟水下三十丸.
≪향약구급(鄕藥救急)
향약구급방(鄕藥救急方)
≫. 눈이 풍사(風邪) 때문에 붉어지는 증상을 치료한다.
황벽(黃蘗) 껍질, 죽엽(竹葉), 고동전(古銅錢)[5매].
위의 약재들을 물에 달인 후, 소금[塩] 소량을 넣고 진하게 끓여서 찌꺼기를 버린다. 〈눈을〉 씻고 찜질한다.
鄕藥救急. 治眼風赤.
黃蘗皮, 竹葉, 古銅錢[五枚].
右以水煎, 內塩小許, 濃煮, 去滓. 洗熨.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풍독(風毒)이 위로 머리와 눈[頭目]을 공격해서 나타나는 증상을 치료한다.
마른 형개수(荊芥穗)[3냥], 마른 박하엽(薄荷葉)[3냥], 목적(木賊)[2냥], 선각(蟬殼)[2냥을 씻어서 먼지를 제거하고 불에 말린 것], 사태피(蛇蛻皮)[1돈, 누렇게 볶아서 별도로 갈아 곱게 가루 낸 것].
위의 약재에서 앞의 4가지 약재를 먼저 빻은 후, 사태피 가루를 넣고 고르게 섞는다. 매번 1돈을 납다(臘茶)나 술에 타서 수시로 복용한다.
聖濟. 治風毒上攻頭目.
乾荊芥穗[三兩], 乾薄荷葉[三兩], 木賊[二兩], 蟬殼[二兩, 洗去塵土, 焙乾], 虵蛻皮[一錢, 炒黃, 別硏爲細
주 250)
세(細) :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풍안한(目風眼寒)〉의 동일 기사에 따라 ‘세(細)’로 판독하였다.
].
右先擣前四味, 次入虵蛻皮末, 拌勻. 每服一錢, 臘茶, 或酒調下, 不拘時.
주248)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풍안한(目風眼寒)〉에 나오는 문장이다.
주249)
영풍한객지(令風寒客之) : 원문은 ‘영풍한객지(令風寒客之)’인데, ≪성제총록≫ 권107 〈안목문 목풍안한〉의 동일 기사에는 ‘금풍한객지(今風寒客之)’라고 되어 있다. 이 경우에는 “이제 풍(風)·한(寒)이 〈간에〉 깃들게 되므로”라는 뜻이 된다.
주250)
세(細) : 원문 인쇄상태가 좋지 못한데,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풍안한(目風眼寒)〉의 동일 기사에 따라 ‘세(細)’로 판독하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