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기념사업회세종고전 소개공지사항

세종고전 데이타베이스

특수문자입력기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URL
Ctrl+C를 눌러 클립보드로 복사하시고 Ctrl+v로 붙여넣기 하세요.

전체

국역 향약제생집성방+책정보

목편시풍견(目偏視風牽
눈이 풍사(風邪)의 영향으로 편시가 된 증상
)

〈≪성제총록≫에서〉 논하기를, “목편시(目偏視)
주 246)
목편시(目偏視) : 편시(偏視)는 눈동자가 한쪽으로 치우치면서, 시선이 정면을 보지 못하고 옆으로 흘겨보는 증상이다. 우리말로는 흑보기라고 한다.
란 장부(臟腑)가 허해져서 풍사(風邪)가 눈동자를 끌어당기므로 시선이 비뚤어지는 것이다.”
주 247)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편시풍견(目偏視風牽)〉에 나오는 문장이다.
라고 하였다.
論曰, 目偏視者, 以府藏虛, 而風邪牽睛, 故其視偏也.
≪성제(聖濟)
성제총록(聖濟總錄)
≫. 눈이 풍사(風邪)의 끌림을 당해 침에 찔린 듯이 아프면서, 사물을 바라볼 때 〈시선을〉 돌릴 수 없는 증상을 치료한다.
황금(黃芩), 대황(大黃)[잘라서 볶은 것], 길경(桔梗)[볶은 것], 지모(知母)[불에 말린 것, 〈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현삼(玄蔘), 마두령(馬兜零)[〈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반], 방풍(防風)[잔뿌리를 없앤 것 2냥].
위의 약재들을 잘게 대강 썬다. 매번 3돈을 물 1종지에 넣어 6분(分)으로 졸아들도록 달여서, 찌꺼기를 버리고 식후와 잠자리에 들면서 따뜻하게 복용한다.
聖濟. 治眼風牽, 痛如針刺, 視物不能迴顧.
黃芩, 大黃[剉炒], 桔梗[], 知母[焙, 各一兩], 玄參, 馬兜零[各一兩半], 防風[去叉, 二兩].
右爲麁末. 每服三錢, 水一鍾, 煎六分, 去滓, 食後臨臥, 溫服.
〈≪성제총록≫의〉 또 다른 치료법. 간풍(肝風)으로 눈동자가 바르지 않아서 사물을 볼 때 비스듬히 보는 증상.
방풍(防風)[잔뿌리를 없앤 것 2냥], 국화(菊花)[4냥], 질려자(蒺蔾子)[蒺梨子][볶아서 껍질을 제거한 것], 악실(惡實)[〈이상의 약재들은〉 각각 1냥, 볶은 것].
위의 약재들을 곱게 가루 낸다. 매번 3돈을 식후에 숭늉에 타서 복용한다.
又治. 肝風目睛不正, 視物偏斜.
防風[去叉, 二兩], 菊花[四兩], 蒺梨子[炒, 去殼], 惡實[各一兩, 炒].
右爲細末. 每服三錢, 食後, 以熟水調服.
주246)
목편시(目偏視) : 편시(偏視)는 눈동자가 한쪽으로 치우치면서, 시선이 정면을 보지 못하고 옆으로 흘겨보는 증상이다. 우리말로는 흑보기라고 한다.
주247)
이상의 병론은 ≪성제총록(聖濟總錄)≫ 권107 〈안목문(眼目門) 목편시풍견(目偏視風牽)〉에 나오는 문장이다.
맨 위로